김경율 '조국 사태로 진보(좌익) 망했다'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토론 없는 광기' 느껴
 
류상우 기자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초청 강연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관련 혐의 내용이) 공소장에 적시됐는데도, 시민단체 대표, 기자들이 검찰이 탈탈 털었는데 아무 것도 발견된 게 없다고 지금까지 이야기한다조국 사태를 보면서 모두를 말살시킬 수 있는 광기를 느꼈다. 토론, 의심을 허용하지 않는 그런 광기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조국 사태로) 진보가 망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는 이런 분들을 저는 사기꾼이라 생각한다사기꾼 말고 무슨 (표현할 수 있는) 언어가 있나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지난해 조국 사태 때 조국과 그를 옹호·두둔하는 친여(親與) 좌익인사들을 강하게 비판했던 김 전 위원장은 참여연대에서 나온 이날 강연에서도 처음에는 조 전 장관을 믿었다. 참여연대에 같이 몸 담고 기본적으로 믿었는데 어느 시점부터 모든 말을 못 믿겠더라지난해 9월 정도에 참여연대 내부에서 문제제기를 하려 했고 논평을 내자고 얘기해서 한번 나왔는데 조 전 장관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충실히 답해야 한다는 이 한 문장 때문에 난리가 났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조국 사태는 무능한 진보가 부패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제가 어떤 식으로라도 (조 전 장관에 대해) 말하면 청와대 측근으로부터 저를 체크하려는 연락이 오더라그래서 이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숨기고 속이고 있구나 하는 확신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운동권 등이 있는 단톡방에서) 30여명 중 30명 정도가 조국 편이었다. 조국이 케이크를 들고 간 뒷모습 사진에 감성이 폭발하더라. 집단적으로 우는 듯한 분위기였다, 그는 조국 지지 서초동 집회에 관해 툭 까놓고 최순실(본명 최서원)씨 얼굴이 달랐다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조국의 얼굴이 다른 얼굴이었다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라고 조국의 얼굴을 지적했다고 한다.

 

그는 조국 사태를 보면서 모두를 말살시킬 수 있는 광기(狂氣)를 느꼈다참여연대만 예를 들면, 정권과 너무 가까웠다. 시민단체와 권력 간에 이권(利權)을 매개로 나눠먹기가 이뤄지다 보니 도저히 분간이 안 된다. 이권과 권력을 매개로 한 (권력의) 분점이라고 밖에 설명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유재수 무마 의혹 관련 공소장을 보면 백모 비서관이 유재수 봐주면 어떻겠냐등의 구절이 나온다이런 사고를 참여연대 지식인, 언론인조차도 공유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진보진영의 누구도 솔직히 못 믿겠다고 했다고 한다.

 

이어 전날 안 전 대표를 만난 김 전 위원장은 어제 안철수도 이러면 어떻게 막아요라고 하더라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그의 문재인 정부를 한 마디로 규정하라면 부패라고 할 수 있다카르텔 체제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가만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찬성할 수 있었던 보수 진영 사람들은 참 대단한 사람들이라며 상식에 입각한 사람들이란 면에서 새보수당 분들은 건전한 기초에 입각한 분들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우파진영에 파고 드려는 새보수당을 띄우는 그의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조국 사태에서 진보 진영의 위선과 거짓들을 무조건적으로 옹호, 비호하는 문화의 원인이 무엇이라 보나란 새보수당 오신환 의원 질문에 소련 사회주의 혁명, 중국에서도 마오쩌둥의 문화 대혁명 대량 살상이 왜 일어날까라고도 했고,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조국사태가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데 새보수당 입장에서, 또 개인적 입장에서 김 전 위원장, 진중권 교수, 서민 교수 이런 분들을 보면서 애틋한 동지애를 느꼈다낡아빠진 권위와 싸우는 모습이 몇 년 전 우리와 본질적으로 같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22: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