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생가 표지판 다시 설치돼
네티즌들, 문재인과 비교해 박근혜 대통령 칭찬
 
류상우 기자

 연합뉴스 사진

 

대구에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생가터 표지판이 철거됐다가 3년 만에 다시 설치됐다고 한다. “13일 대구시 중구청 등에 따르면 18대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라는 문구를 넣은 표지판을 지난해 10월 삼덕동15-2에 박 전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가로 20·세로 60)을 다시 설치했다. A4용지 2장을 세로로 붙인 크기에 한글과 영문으로 표기했다, 조선닷컴은 “20132월 박 전 대통령 취임을 기념해 세운 표지판이 국정농단사태가 불거진 201611월 붉은색 스프레이에 훼손돼 철거한 지 3년 만이라고 전했다.

 

당시 표지판은 가로 70·세로 240크기로, 박 전 대통령이 꽃다발을 들고 웃으며 손을 흔드는 사진과 생가터 이력을 소개하는 글을 적었지만 이번에는 사진을 뺐다중구는 이 표지판을 다시 세우는데 2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20만원이면 될 것을 의식이 없고 신의가 없어서 설치하지 못한 도시인 대구의 중구청 관계자는 표지판을 철거한 후 보수단체 민원이 10여차례 들어오고, 1인 시위가 끓이지 않아 재설치하게 됐다표지판을 다시 설치한 것에 다른 뜻은 없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표지판 3년 만에 재설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ba****)뭉가 너는 박근혜 대통령 따라가려면 사람이 진솔하고 정말로 국민을 위한 일을 해라!”라고 박근혜 대통령과 문재인을 비교했고, 다른 네티즌(aotearoa****)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일 잘한 것은 개성공단 폐쇄해서 김정은의 돈줄을 막은 것이다라고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칭찬했고, 또 다른 네티즌(cksck****)좋다! ‘18대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性之 反之 其道 一也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13 [21:1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