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영변핵시설 꾸준히 확대'
상주하는 핵전문가들이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지난 11월 14최근 상업 위성사진들을 보면, 북한의 원산-갈마 국제공항 유도로와 계류장에서 날개를 맞대고 도열한 수십 대의 군용기를 볼 수 있다고 보도했던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북한 영변 핵시설 인근의 도심이 다년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18일 밝혔다고 한다. 19일 동아닷컴은 특히 주거 시설이 급격히 늘어난 점을 들어 영변 핵단지 내 상주 인원이 늘어났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38노스의 “2002년 이후 영변 단지 내 시설 개선 및 확대가 진행됐다. 새 주택과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고 여가 및 오락 시설의 건설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서 내용도 전했다.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 상황을 분석해온 38노스는 영변 단지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 중 가장 오래된 사진은 20024월 촬영됐다. 이 사진을 올해 9월 사진과 비교하면 단지가 확장됐다는 점이 분명히 드러난다고 분석했다며, 동아닷컴은 영변 도심은 영변 핵시설에서 일하는 인력의 주거 지역이다. 도심 동쪽에는 핵시설, 중앙에는 대규모 연설회장, 공연장, 문화회관 등 공공 건축물이 있다. 북쪽, 서쪽, 남쪽은 주거 및 군수 지원 건물이 자리해 있다38노스의 지난 17년 간 도심 내 세 주거 지역 모두에서 상당히 많은 건축이 이뤄졌다. 특히 올해 6월 이후 더욱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는 진단도 전했다.

 

38노스는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과학자들에게 현대적 주택을 지급하는 일이 흔해졌다고 진단했다며, 동아닷컴은 38노스의 영변 내 오래된 주택이 철거되고 있다는 증거가 없는 만큼 현재 거주 중이거나 앞으로 거주할 인원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핵단지의 근무 인원이 증가했음을 시사한다는 추정도 소개했다. 한편, 지난 14일에도 38노스를 인용하여, ‘서울경제“11일 상업위성사진에는 미그(MiG)-17 4대와 미그-15 6, 수호이(Su)-25 14, 미그-29 6, 일류신(Il)-28 6대가 등장했다이틀 뒤인 13일에는 전투기들이 추가돼 미그-15가 총 11, 미그-17이 총 8대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착륙장 남쪽 끝에서는 미그-21로 추정되는 전투기 13대가 보였다. 이착륙장 남서쪽 활주로에는 휴즈-500이나 밀(Mi)-2로 보이는 소형 헬기 6, -8이나 밀-14일 수 있는 중형 수송헬기 6대 등이 서 있었다고 설명한 38노스는 목적은 불분명하지만 김정은의 시찰을 준비하는 것이거나 공군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일 수 있다보류된 연례 검열비행훈련을 재개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고 한다. 38노스는 공중훈련 준비 목적일 수도 있으나 날개를 맞대고 도열한 것을 보면 가능성은 적지만 에어쇼를 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도 설명했다고 서울경제는 전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16: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