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에스퍼, 한·일 국방장관에 동맹 강조
네티즌 '문재인 좌익정권의 동맹 파괴 우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한일·한미관계 악화를 주도하는 문재인 정권의 정경두 국방장관이 17일 태국에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에스퍼 장관은 한·일 양측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연장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에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지소미아가 유지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의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과 군사 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말을 전한 조선닷컴은 이에 에스퍼 장관이 이틀 만에 한·일 국방장관을 동시에 만난 자리에서 거듭 지소미아 유지를 촉구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일 국방장관은 이날 오후 135(현지시각) 태국 방콕 아난타라 리버사이드 리조트에서 만나 1시간 15분간 회담을 했다, 조선닷컴은 이날 회담은 아세안확대 국방장관 회의(ADMM-Plus)를 계기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에스퍼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는 동맹국 간 정보 공유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고 한다. 그는 이는 우리가 앞을 내다보며, 우리의 노력을 해치고 중국과 북한에 이익이 되도록 하는 문제를 극복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면서, 조선닷컴은 지소미아가 계속 유지되길 바라는 미국의 입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 뒤에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지소미아가 종료되거나 한·일 관계가 갈등·경색 국면에 놓일 경우 이득을 보는 곳은 중국과 북한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에스퍼 장관은 한국과 일본 양쪽 국방 장관 사이에서 양측을 설득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일 국방장관 회담 전 3국 국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을 때 에스퍼 장관이 가운데 서고 양 옆으로 정 장관과 고노 방위상이 섰다고 전했다. 이에 에스퍼 장관은 두 장관들의 손을 잡고 동맹, 동맹 맞죠?(allies, allies, right?)”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굳은 표정으로 어색해하던 한·일 국방장관은 웃음을 보였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의 모두 발언에서 최근 인접 우방국인 한·일 간 역사, 정치, 경제 문제로 안보 협력이 크고 작은 난관에 봉착해 있는 안타까운 순간이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한··일 안보협력의 모멘텀을 잇고 한··3국의 공동 가치와 안보 이익을 바탕으로 현재 관계가 발전되길 희망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고노 방위상과 별도로 가진 회담에서도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원론적인 수준에서 대화했다면서 “(고노 방위상에게) 국방 분야보다는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것이 많으니 외교적으로 잘 풀릴 수 있도록 노력을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상기시켰다.

 

이에 고노 방위상은 우리는 아직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폐기에 구체적인 진전을 보지 못했다이러한 상황에서 일본, 미국, 한국의 방위 당국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3국 간의 방위 협력을 지속적으로 증진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고노 방위상은 북한은 올해 새로운 유형의 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포함해 20건 이상의 미사일을 반복 발사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으며 우리는 가장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탄도미사일의 반복 발사는 일본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다만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지소미아 연장과 관련해 새로운 합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닷컴은 정부 관계자의 ··일은 3국의 안보협력에 대해 약속했다.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선 동북아의 평화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는 말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편 이날 정 장관과 에스퍼 장관은 이달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했다,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청와대의 ·미 대화를 위한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향한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는 발표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 않으면 핵 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는 담화도 전했다.

 

<·가운데 선 에스퍼 국방, 양손 잡고 동맹, 동맹, 맞죠?”>라는 조선닷컴의 기회에 한 네티즌(edde****)종북좌파들의 꿈이 이뤄지고 있다. 일본과 단교, 이 참에 미군철수하고 우리민족끼리 거지 되려 한다라고 문재인 정권의 외교를 혹평했고, 다른 네티즌(chchasma****)정경두, 정말 힘들겠다. 본심과 다른 말과 행동을 하려니. 차라리 장관 그만두고 속에 있는 말해라. 자리 유지해서 뭘 하려고 그 자리에 머물러 꼭두각시 노릇하고 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o****)이 행동은 미국이 문재인에게 마지막 제스쳐를 보내는 거다. 미국애들 뒤끝 있다. 수십년씩 쫓아다니며 제거하는 거 알지?”라고 주장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7 [21:3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