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법무장관, 런던에서 집단폭행당해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직면한 친중장관의 운명
 
류상우 기자

 

홍콩 내각 관료가 반중 민주화시위대로부터 물리적 공격을 받아 피해를 입은 첫 사례가 발생했다고 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15일 테레사 청 홍콩 법무장관이 영국 런던에서 수십명에 달하는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맞닥뜨려 심각한 신체적 피해(serious bodily harm)’를 입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청 장관은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과 함께 범죄인 인도 법안을 주도적으로 추진한 당사자라며 지난달에는 방송에 나와 혼란이 이어지면 계엄령을 선포할 것이라고 말해 시위대로부터 공분을 산 인물이라고 전했다.

 

최근 치른 홍콩 여론 조사에서 청 장관은 현 홍콩 내각 관료 15명 가운데 가장 낮은 7% 지지도를 기록했다, 조선닷컴은 “SCMP는 런던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청 장관을 최소 30명이 넘는 시위대가 둘러싸고 수분간 고함을 지르고, 일부는 신체적 접촉을 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당시 동영상을 보면 흥분한 시위대 수십 명이 청 장관에게 우르르 몰려가 살인자”, “부끄러운 줄 알아라”, “5대 요구 사항 지키라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청 장관의 앞길을 막아서면서 신체적 피해로 이어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철회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 참여자의 조건 없는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라면서, 조선닷컴은 공개된 동영상에서 청 장관이 공격받는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청 장관을 런던으로 초빙한 영국 공인중재인협회(Chartered Institute of Arbitrators)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청 장관이 건물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군중에게 폭행 당해 팔에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청 장관 역시 사건 직후 런던 경찰당국에 사건 경위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청 장관 대변인은 이 사건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사건 당사자들을 형사처리할 것이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상을 추구한다는 핑계로 다른 이들의 정당한 권리를 박탈하려는 모든 폭력과 급진주의에 반대한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올해 3월 홍콩에서 범죄인 (중국)인도 법안에 반대해 일어난 홍콩 시위는 8개월 동안 격화되고 있는데, 이달 들어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강제진압을 시작하면서 15살 소년이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고, 70대 노인도 벽돌에 맞아 크게 다치고, 13일 하룻밤 새 발생한 부상자만 58명에 달한다고 한다

  

“‘지지율 7%’ 홍콩 법무장관, 런던서 시위대에 집단폭행 당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aglefl****)홍콩만도 못한 대한민국. 조국이 버젓이 장관이 되어 활보하는 나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ellt****)저걸 보면, 참 한민족이 속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갱이 정권에서 호의호식 하는 자들은 본인과 본인 가족들이 미국이나 일본에서 귀족처럼 살고 있다. 그런데 그들이 그 어떤 테러를 당했다는 말을 들어 본적이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rk****)본 기사가 주사파 문재인 정권에 아부하는 남조선 관리들에게 교훈이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23:4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