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탄핵 5적 빼고 우파통합'
황교안 대표, 탄핵파를 껴안은 '보수대통합'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파들이 똬리 틀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가 보수 통합을 위한 통합협의기구를 구성하자고 제안하자, 우리공화당 인지연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황 대표의 보수통합기구 구성 제안 등에 대한 우리공화당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 유승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는가라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버리면서 하자고 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不義)한 자들의 야합이요, 모래 위의 성일 뿐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평소 우리공화당의 입장을 그대로 반복한 것이다.

 

이런 우리공화당의 입장 발표에 대해 황 대표의 기자간담회가 끝난 지 30분 만에 우리공화당이 유승민 의원을 언급하며 황 대표 구상에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우리공화당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불법 탄핵이라며 원천 부정하고 있다그런데 황 대표가 사실상 탄핵 찬반에 대한 입장을 불문에 부치자는 통합 원칙을 세운 것으로 해석되자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우리공화당 우리공화당이 지목한 탄핵 5은 자유한국당 김무성·권성동·김성태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 그리고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다.

 

인지연 대변인은 이어 보수대통합은 인위적,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진실과 정의의 측면에서 봐야 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황 대표의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의 대통합이 필요하다자유보수우파 모든 뜻 있는 분들과 함께 통합협의기구를 제안한다. 이 기구에서 통합 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발표도 전했다. ‘탄핵을 묻고 가자는 자유한국당의 탄핵세력과 탄핵주범들을 쳐내고 가자는 우리공화당 탄핵반대세력 간에 계속해서 벌어지는 의견 충돌이다.

 

황 대표는 통합의 대상으로는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시민사회를 꼽으며 자유우파 빅텐트를 언급했다고 전한 조선닷컴은 황 대표의 자유우파가 모일 수 있는 빅텐트는 자유대한민국을 살려내는 것이고, 헌법 가치에 충실하게 살려내야 한다이런 생각을 같이 하는 정파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우리공화당, 시민사회가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보수통합에 관해 황 대표는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인 논의를 나눈 바가 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으려는 황교안 대표에 의한 통합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우리공화당, 보수통합제안에 탄핵 묻어버린 통합,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p****)사기조작탄핵을 주동한 자들은 이번에 통합을 하더라도 다시 좌파들과 야합하여 대한민국을 구제불능으로 만들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youn****)황교안에겐 미래가 없다. 그저 공허한 메아리만 울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oons****)황교안과 유승민 그리고 김무성이 무슨 소리를 해도 진정한 우파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다. 정의가 없는 우파란 앙꼬 없는 찐빵과 같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zam****)황교안 주위에는 박관용 같은 인물들이 둘러싸고 있으니, 어쨌든 한국당은 탄핵주도세력이 여전히 물밑 주류세력임이 이번에 드러났고. 앞으로 산 넘어 산이겠구나. 지난 탄핵 당시의 구조가 하나도 변함없이 그대로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imch****)“5적이라 소리 듣는 사람들은 자유우파 대통합에 통참하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결자해지 먼저 하는 것이 순서인 듯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ets****)더불공산당 놈들에게 내년 총선 다시 패하고 우파 폭망하려고 이러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oons****)난 자한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가 없다. 김무성, 유승민과 그에 붙어먹은 놈들이 대한민국을 이렇게 망쳐 놓았는데, 겨우 몇 놈 주범들을 호통쳐서 내쫓지를 못하고라며 박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바로 대한민국에 대한 탄핵인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jk****)우리공화당의 힘겨운 싸움과 우국충정에 감사를 표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거짓, 불의한 세력과 힘을 합치는 것은 안 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yy****)우리공화당의 입장에 동의한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22:1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