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曺 비판 퇴출자, 맘카페에 집단소송
조국과 문재인 비판했다고 강제 퇴출당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이제 사이버 영역에서도 대한민국의 법치와 한국인의 상식을 파괴하는 선동을 해온 좌익세력의 퇴조가 역력해질 것인가" 문재인과 조국 전 법무장관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친문(親文) 성향 온라인 맘카페 등에서 퇴출당한 네티즌들이, “‘민주당 해산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올리자 운영 방침에 어긋난다며 강퇴(강제탈퇴) 당했습니다라거나 “‘조국 때문에 아이 키우기 힘들다는 글을 썼다가 활동 정지를 당했습니다라며, 카페 운영진들을 상대로 집단 소송에 나선다고 조선닷컴이 29일 전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부와 친여 인사 등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오랜 기간 활동해온 온라인 카페에서 쫓겨난 네티즌들이 집단소송을 위해 온라인 까페 강퇴(강제탈퇴), 활정(활동정지) 피해자들 모임이란 이름의 카페를 개설, 소송을 준비 중이라며 지난달 11일 개설된 이 카페에 가입한 회원은 현재 1290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사이버 영역에 침투하여, 아직 성숙하지 못한 젊은 세대를 상대로 좌익사상을 주입하고 촛불집회로 내몰던 선동세력이 일반 회원들의 반발로 심판을 받게 되는 것이다.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백승재 변호사는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 통화에서 일부 회원들은 10년 넘게 가입해온 카페에서 단 한 번 정치적인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강퇴를 당하고, 다른 회원들로부터 모욕을 받았다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청구 소송 등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어 이들은 이르면 다음달 초 피해 사례가 많은 카페 두 곳을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인터넷 카페가 정치선동장이 되는 현상이 약화되는 징조로 풀이된다.

 

소송을 준비 중인 맘카페 회원들은 최근 조 전 장관에 대한 비판적인 글을 올렸다가 카페 운영진으로부터 강퇴됐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일부 회원은 자신이 올린 글 때문에 다른 회원들로부터 각종 욕설을 받았지만 카페 운영진이 제재하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 회원의 이럴 거면 애당초 사회주의 찬양자들만 카페 가입을 받았어야 한다“(맘카페에선) 자신들과 (정치성향이) 안 맞으면 전부 강퇴 당한다는 글도 전했다. 좌익세력이 우세를 보여온 인터넷 카페였다.

 

<“대통령·조국 비판했다고 親文 맘카페서 강퇴당했다네티즌들, 집단 소송 나선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b****)처음부터 문빠, 달창 했으면 가입 안 했을 텐데, 오래된 맘카페라니 그 때는 본색을 감추고 운영했다가 이제는 카페규칙을 바꾸시지요. 문빠, 달창이 아닌 회원은 다 탈퇴하시고 정은이 뱃지 달고 참여하라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woo****)민주화는 어디 가고 극독재의 정일이와 정은이 대우를 해주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hg****)종북정권의 지원 하에 운영되는 종북 사이비카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zxc****)올바른 의식이 없는 인간들이 자식들 교육은 제대로 시키는지 궁금하다. 저들을 움직이는 인간들이 공산주의자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맘카페 가면으로 위장해서는 세뇌교육 시키지는 않았는지 심히 의문스럽다. 무조건 정치성향이 같아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h****)주사파 공산 나팔수 기독교방송(CBS) 해체하라. 기독교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a****)좌파성향 애들이 다 그래. 첨에는 간 쓸개 다 빼줄 듯하지만 반하는 모습만 보이면 바로 인민재판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bkto****)은 친여 좌파성향 맘카페 주도하는 이분들이 과거 촛불 들고 앞장서서 유언비어 날조하고 시위했던 골수 친문세력 아니던가!”라고 했고다른 네티즌(ji****)은 민주라는 말이 전혀 어울리지 않는 독재를 행하는 카페인가보다 좌파들에게 민주란 말은 사치다꼭 뚱보조직 같은 분위기다자기들을 비난하고 반대하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적대감부터 내세우는 무서운 무법조직으로 보인다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bony****)은 하는 짓이 똑같네가짜뉴스라면서 강퇴시키던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23: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