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정경심), 미발행 진단서 제출
정동병원 “뇌종양 진단서 발급 안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검찰 수사를 회피나 지연 하려고 혹시 병원 진단서까지도 날조해서 검찰을 속이려고 했을까?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입원 진료를 받았다고 알려진 정동병원이 정 교수의 뇌경색·뇌종양 관련 진단서를 발급한 적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고 한다.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정동병원은 17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본원은 정 교수의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다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저희 병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정동병원은 정 교수가 지난 9월 입원했던 곳으로 정형외과 치료를 주로 한다. 정 교수는 이 병원 7층 병실에 입원했다가 퇴원했다. 당시 7층 입원 환자가 정 교수 한 명뿐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도 있었다며 조선닷컴은 앞서 정 교수는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다가 남편의 장관직 사퇴 소식을 접한 뒤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검찰은 15일 정 교수를 다시 부르려 했지만, 양측은 정 교수 건강상 이유로 소환 일정을 16일로 조율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MRI 촬영 결과·영상의학과 판독서류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15일 오후 6시경 뇌종양 뇌경색 등 병명이 적힌 정 교수 입원증명서를 팩스로 검찰에 보냈다, 조선닷컴은 정씨 변호인의 정 교수가 병원에서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았고 어느 정도 심각한지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는 발표를 전했다. 하지만 정 교수 입원증명서에는 증명서를 발급한 의사의 성명, 의사면허 번호, 진료기관과 직인 등이 빠져있었고, 입원증명서의 진료과는 뇌질환을 주로 진단하는 신경과가 아닌 정형외과로 돼 있었어, ‘정 교수의 뇌종양·뇌경색 진단서에 관한 진위논란이 벌어졌다.

 

<정경심 입원했던 정동병원 뇌종양 진단서 발급 안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vall****)일가족 사기단이 조사받는 중에도 끊임없이 사기를 치고 있네! 확실히 종자가 틀리기는 틀린 사기종자들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b****)진짜 대단한 가족입니다. 검찰에 불려다니고 있는 이 와중에 병원진단서도 엉터리를 들이밀어? 이건 도무지 비교할 인물이 없네라고 했고, 그리고 한 네티즌(khk****)죄국패밀리와 그를 추종하는 조직이나 집단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무리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9/10/17 [23:0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