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조국 장관 퇴진요구 집회' 예정
서울대와 고려대의 조국 퇴진 시위가 꺼지지 않게 돕자
 
류상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딸의 입시부정에 연관된 서울대, 고려대, 부산대에 이어 무관한 연세대 학생들이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캠퍼스에서 연다고 한다. 11일 연세대 재학생·졸업생이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자신을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이용자는 전날 오후 “16일 오후 7시 연세대 신촌캠퍼스 백양로 광장에서 조 장관 임명 반대 집회를 열겠다조 장관 임명을 반대해 온 서울대와 고려대가 실시하고 있는 촛불 집회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다른 대학가에도 퍼지기를 희망한다며 시위 참가자 모집글을 올렸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 연세대의 조국 장관 퇴진을 위한 집회 참가자 모집글총학생회가 조 장관 인사청문회 이전 집회를 열지 회의를 했으나, 명분이 충분하지 않아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 지금은 장관 임명이 됐기 때문에 그때와 상황이 달라졌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집회 개최를 당장 총학에 건의해도 총학 내부 회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된다“1차 집회는 사비로 개최하고 이후 집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총학생회에서 운영하겠다고 말하면 집회의 대표성을 위해 위임하겠다는 글을 전했다.

 

“(조국 장관 퇴진을 위한) 집회는 구호 제창, 사전 신청한 학생 발언, 교내 행진 등 1시간 30분가량 진행할 예정이라며 조선닷컴은 현재 커뮤니티에서는 집회 참가 인원을 파악하기 위한 집회 설문이 진행 중이라며 작성자는 설문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집회 시간을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집회 참여 모집글의 작성자는 외부인 집회 참가를 막기 위해 학생증을 확인할 것이라며 행동하는 연세인의 많은 참여를 통해 모든 대학이 국민을 기만하는 시대에 맞서 일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 연세대의 조국 퇴진 촉구 집회 이전에 다른 대학들의 집회들에 관해 조선닷컴은 지난 9일 서울대와 부산대에서는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세 번째 촛불집회가 열렸다. 서울대는 개인이 주도해 열린 1차 집회 이후 총학생회가 연달아 집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부산대는 총학생회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려대 학생들은 지난 6일 총학생회와 관계없이 자발적으로 모인 학생들이 조 장관을 규탄하는 3차 집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과거에는 민주팔이들이 대학생들을 조종하여 집회를 열었지만, 지금은 양심적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좌익정권 퇴출에 나서기 시작했다.

 

<연세대생, 16조국 사퇴 요구 집회개최국민 기만에 맞서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hkim****)무슨 항의 시위를 연세대 관련자에 한해서만 참여하게 하나. 나는 연세대 출신이지만 이렇게 하면 배타적인 소규모 소꿉장난뿐이 안 된다. ‘태산을 쌓으려면 미운 돌 고운 돌 다 모아야 한다는 격언이 있다. 쪼잔하게 놀지 말고 일반 국민 다 모아 일을 해보든지 하라. 왜 그렇게 연세답게 쫀쫀하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rimi****)학생들이 일어나야 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je****)후배들이여. 진정 구국의 마음으로 임해달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ywha****)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는 정부를 방치해서는 안 됩니다. 문재인은 왕이 아니고, 장관은 덕망이 있는 분이 이끌어야 하는 자리입니다. 메세시지만으로도 국민의 힘을 모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국민을 갈기갈기 찢어서 자기편에게만 필요한 대통령은 이제 필요 없습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lad****)세상을 공명하고 정대하게 보는 힘을 키우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kus****)야당도 시간 끌지 말고 이번 주말부터라도 촛불시위 해라. 어떡해서든지 총동원을 해서 10만정도만 모이면 그 후 백만이 되는 건 시간문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olee****)오늘의 연세인들이 조국 같은 전대미문의 위선자이며 거짓말쟁이를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한 문재인정부에 시정을 요구하기 위해 분연히 일어남에 박수를 보냅니다. 미래의 대한민국을 책임질 청년학생들이야말로 정의로운 나라를 물려받을 권리가 있습니다라고 격려했고, 다른 네티즌(whin****)우리국민 냄비근성 잘 아는 저들은 눈 깜짝 안 해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ungh****)서울대, 고려대, 부산대에 이어 연세대가 합류한다니 그래도 의식이 있는 학생들이 좀 있어 다행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11 [21:3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