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기자들, 조국 비호 편집국 비판
편집국장의 조국 비판칼럼 삭제 지시는 보도참사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조국 일가족의 비리 의혹이 좌파매체의 데스크까지 뒤흔들고 있다. 한겨레신문의 일선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보도하는 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한겨레 편집국 간부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고 한다. 30여명의 한겨레신문 기자는 6일 사내 메일로 전체 구성원에게 보낸 연명 성명을 통해 조국 후보자 관련 보도는 한겨레의 보도 참사라며 검찰개혁에 대한 보도도, 공정한 인사 검증도 한겨레가 할 일이라며, 국장단의 사퇴를 요구했다고 조선닷컴이 7일 전했다.

 

이와 함께 이 한겨레신문 기자들은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는 5일 칼럼(강희철의 법조외전)이 편집국장 지시로 출고 이후 삭제된 것 등 한겨레 내부에서 조국 후보자나 현 정권에 대한 비판적 보도가 가로막힌 사례들이라며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조선닷컴은 기자들의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한겨레의 칼날은 한없이 무뎌졌다국장단은 현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를 하지 못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방기했다는 지적을 전했다. 조국 보도에 대한 좌파매체 기자들의 분노 표출이다.

 

이어 한겨레가 50대 진보 기득권 남성을 대변하기 위한 신문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 한겨레신문 기자들은 “10년 뒤, 20년 뒤 권위적인 정부가 들어선다면 지금의 주니어 기자들이 한겨레의 존재감을 증명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물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겨레신문 기자들은 정치·경제권력으로부터 독립적·공정한 보도를 천명한 30년 전 한겨레의 창간사를 되새기며 우리는 오늘 한겨레의 존재 이유를, 저널리즘의 가치를 잃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겨레 기자 편집국장의 조국 비판칼럼 삭제 지시는 보도 참사성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lad****)한겨레까지 등 돌렸으면 조국은 누가 지키나?? ㅋㅋㅋ 그만 내려와라. 징하다. 조작된 여론조사 믿고 임명찬성이 40%대라고 아직도 자위하고 있는 거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ut****)최순실 사태 때 조선일보는 거침없이 박근혜를 공격했지만 한겨레는 절대로 문재인정권에 그렇게 못하지. 태생이 좌파어용언론이라서 그렇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21****)걸레는 빨아도 걸레. 한 걸레는 한 걸레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sy*)조구기는 한겨레도 더러워하는 똥걸레라는 것이 증명되는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ack****)그나마 한겨레의 젊은 기자들이 양심이 살아있다는 것이 다행이고, 한겨레는 창간 초기의 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이 맞다. 동아일보에서 한겨레가 나왔듯이, 한겨레에서 또 다른 신문이 나올 것 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lu****)비록 아주 소액이었지만 창간 당시 국민주주금 되돌려줘라. 이자는 안 받을께. 당시 나도 학생이었지만 열렬했던 사명감으로... 전공책 하나 안 샀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hd****)편향된 이념과 정보를 구독자에게 강요하는 순간 이미 신문이 아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y****)한겨레신문 노조는 참여연대보다는 민주노총 민변지지그룹이군. 참여연대 조국을 데스크에서 감싸고 도니 민변지지 기자그룹이 들고 일어났네. 참여연대 대 민주노총 민변지지그룹이구먼. 이제 정권말기에 접어드니 권력 다툼의 이전투구로 치닫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u****)기자님들 힘내세요! 위의 쓰레기들은 청소 되어야 한겨레가 사랑받습니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06 [14:5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