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국딸 학위취소 청원' 비공개
네티즌 ‘더도 덜도 말고 정유라 만큼만 당해라’
 
류상우 기자

 

청와대가 21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려대에서 받은 학사 학위를 취소시켜달라는 국민청원 2건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해당 청원에 부정입학’ ‘사기입학같은 허위사실이 포함돼 비공개로 처리했다고 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을 막기 위한 조치는 아니란 설명이라며 조선닷컴은 이날 청와대가 이날 비공개로 전환한 국민청원은 조국 딸 고려대 졸업(학사 학위)를 취소시켜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다. 이 글은 지난 20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6300여명의 사전동의를 받고 정식 등록을 앞두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섹션 관리자가 비공개로 전환해서. 해당 청원 주소를 클릭하면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된 청원이라며 사전동의 100명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였으나,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된 청원이라는 안내문만 노출되는 상태라며, 조선닷컴은 청원 작성자의 고교생이 2주 인턴하고 이공계 학생도 아닌 외고 학생이 소아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된다는 게 말이 되냐조국씨 딸이 (최순실씨 딸) 정유라와 다른 게 무엇인가. 불법적인 방법으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씨 딸에 대해 학사 학위를 취소하라고 교육부에 명령해 달라는 청원 사유를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을 막으려고 비공개 처리한 것이 아니다라며 공개와 비공개 원칙은 청원 홈페이지에 나와 있다. 지금까지 비공개 처리된 청와대 청원은 전체 청원의 22%로 대부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등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0일에 올라온 조국 후보자의 딸 청원은 부정 입학이라고 명시했는데, 부정 입학은 아직 판결이 나지 않아서 허위사실이라며 “21일 올라온 청원은 제목에 사기입학이라고 돼 있는데 이것도 아직은 허위사실이라 총 2건에 대해 비공개 처리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지난 3월 국민청원 게시판을 개편하면서 100명 이상 사전동의를 받은 게시물만 청원 게시판에 공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복이나 욕설·비속어, 폭력·선정적 또는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 개인정보·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일 경우 임의로 청원글을 삭제하거나 숨길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조선닷컴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는 장관 임명 철회 청원 글들은 여전히 공개돼 있고,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등 장관 임명 지지 청원 글도 올라와 있다고 한다.

 

, ‘조국 딸 고려대 학위 취소청원 돌연 비공개로 숨겨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imm178****)지금까지 국민청원 대부분 허위였는데, 청와대부터 사기꾼 머리다라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seti****)입만 열면 국민의 알 권리를 찾던 인간들이 막상 자신에게 불리한 것은 꽁꽁 숨겨놓는구먼, 이게 바로 조로남불이다. 그러나 숨기면 숨길수록 냄새는 더 지독하게 나는 법이다, 알간?”이라며 청원 비공개 처리를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bct****)숨긴다고 그것을 모를 사람이 있겠나? 궁지에 몰리니 똥·오줌을 가리지를 못하고 있군이라고 힐난했다.

 

또 한 네티즌(byungc****)청와대 참 비열하다. 불리한 것은 비공개로 전환시키고 지네들에게 이득이 될 만한 것은 답변에 열중하고 이게 자유대한민국인가? 사회주의국가에서나 나올법한 일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uidingl****)“‘더불어당 해체 청원합니다도 비공개 전환했냐? 그 잘난 애국보수당 해체 청원은 자랑스럽게 공개적으로 선전하고 댓구까지 하던데... 민주주의독재 정말 쉬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jc****)이런 망할 놈들. 청와대 청원이 니들이 주인이니? 이 놈들은 나라가 자기들 것인 줄 알아!! 참 기가 막힌다. 어쩌다 저런 것들에게 나라를 맡겼냐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i****)정유라와 더도 덜도 말고 똑같이 당하면 된다. 그래야 공평하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ake****)아직도 조국은 죄를 인정 안 하고 페이스북에서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음흉한 짓거리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단단히 버릇을 고쳐놔야 됩니다. 특검 합시다. 최순실 정유라 특검으로 얼마나 많은 분들이 눈물을 흘렸습니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bd****)시험도 한번 안 치고 고려대를 어떻게 입학을 하냐? 무슨 특별전형이기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나냐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8/21 [23: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