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인턴 2주 후 의학논문 제1저자
전문가·네티즌 '고등학생으로서 불가능한 논문저자'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고교 재학 중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고, 대학 입학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이런 사실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동아닷컴은 20당시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 중이던 조 씨는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으며 이때 연구소의 실험에 참여했다이후 단국대 의대 A 교수를 책임저자로 2008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단독 보도했다.

 

“A 교수와 조 씨 등 6명이 저자인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동아닷컴은 분석을 의뢰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논문 연구를 위해 최소 273개 실험에 67시간 이상 투여가 필요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조 씨가 인턴으로 근무하기 이전인 20022004년 단국대병원에서 신생아 중 37명의 HIE 환아와 54명의 정상 신생아의 혈액 시료가 채취됐다며 동아닷컴은 이른바 황우석 사건이후인 20081월부터 의학계는 국제기준에 맞춰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을 준용하고 있다특히 실험과 논문의 주도자로 인정받는 제1저자는 학회지에 등재될 경우 연구 실적에서 다른 공동저자보다 높은 평가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20052006년 미국 학교를 다니다가 귀국한 뒤 2007년 한영외고에 입학한 조 씨는 학회지 논문 등재 1년 만인 20103월 수시전형에 합격해 대학에 입학했다, 동아닷컴은 전문가들의 실험 디자인과 결과 해석을 고등학생 신분이던 조 씨가 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을 전했다. 논문의 책임저자인 A 교수는 제가 많이 도와줬다. 논문 제출 당시 조 씨가 조 후보자의 딸인지는 몰랐다고 했고, 공동저자 B 교수는 진짜 충격이다. 그 학생(조 씨)1저자로 올라갔느냐고 말했고, 조국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딸이 다닌 고교 차원에서 A 교수와 연락해 만들어진 인턴 프로그램이라며 딸의 논문 등재 과정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고교때 2주 인턴 조국딸,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aKine)최순실이 딸 정유라는 그래도 아시안게임 나가서 메달은 땄는데 절마들은 완전히 짜고 치는 고스톱이었네? 하기사 귀걸이 단 사진 이력서로 문재인이 아들 공기업 취업했을 때도 뭐 레밍들 눈감고 밀어 줬응께 조국이도 열심히 한번 밀어 봐라. 이건 나라제? 대깨문? 좋겠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hoby)조국이가 드디어 최순실을 능가했다. 축하한다. 잘 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ightofart)이거야말로 삶은 소대가리가 웃을 일입니다. 아니 도대체 이 개 같은 넘은 끝이 어데인지라고 반응했다.

 

또 한 네티즌(donkin)애비는 촛불귀신인데 뭐가 어때서. 딸까지 물 먹여 주구언론 왜 긁어 가죽 벗기냐. 삿또 인증품 1호다. 가문의 영광 뒤집지 마라. 평화갱제도 하룻밤 작품인데, 거북선 인양해 항모 거느린 아베와 대적해 산산 조각난 우리삿또 모두가 백두혈통의 유전자 가슴팍에 앉고 부품개발 깃발 꽂았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risae)역쉬 조국!”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xhekdehd)고등학교 다니던 딸까지 사기행각에 동원했구나. 뭐 이런 놈이 있나? 이렇게 야비하고 교활한 놈은 처음 본다. 그런데도 아직까지 뻔뻔하게 버티고 있으니 더욱 악랄한 놈으로 생각된다. 물론 문통도 마찬가지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wha****)1저자에 인턴2주하고 올랐다는 건 결국 아는 사람이 있었다는 얘기. 조국 딸은 주변에 아는 사람들이 알아서 다 챙겨주는 모양새네. 좋겠다. 부모 잘 만나서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화무십일홍)고등학생이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될 수준의 학회라면 그런 엉터리학회는 문 닫는 게 답이다. 대한민국에는 도대체 윤리가 없는가? 이런 엉터리들이 교수니 학자니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에 노벨상 1개라도 있겠는가? 그러나 노벨사기상 하나만 달랑 받았지. 이러면서 일본을 이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나국민)금메달리스트 정유라 씨! 제가 대신 사과하겠습니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06:2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