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부의장 정세현의 '북괴 두둔 궤변'
정세현 “北, 핵포기 대비해 무기 빵빵하게 만들어” 궤변
 
조영환 편집인

 

줄기차게 북한의 대변자 같이 언행하고 있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의 친북궤변이 도를 넘고 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 수석부의장에 내정된 정세현은 12일 라디오에 출연해 북한의 최근 잇따른 미사일 실험을 비핵화의 전조라고 궤변 부렸다고 한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남북 경협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견해를 밝힌 정세현은 9일 장관급인 평통 수석부의장에 내정되어 91일부터 2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면서, 조선닷컴은 대북 정책과 관련된 정부의 장관급 인사가 비현실적 인식으로 국민에게 혼돈을 준다는 비판도 전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북한의 대남 도발에 대해 비핵화를 하고 나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한다그러면 군비 감축을 해야 하는데 이를 앞두고 일단 무기를 빵빵하게 만들어 놔야 (하기 때문)”이라고 북한 비호의 주장을 했다며, 조선닷컴은 북한이 비핵화 이후 이어질 군축 협상에 대비해 미리 군사력을 높이고 있다는 취지였다고 정세현의 친북궤변을 평했다. 진행자 김어준씨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역으로 보면 비핵화하겠다는 이야기인가라고 묻자 정세현은 바로 그거다라고 하면서, 사실상 북한 핵무장의 명분을 두둔했다고 한다.

 

북괴의 대변자와 같은 궤변을 부렸다고 상식적 국민들로부터 비난받아온 정세현 전 장관은 ·미 관계 개선 또는 비핵화가 실제 시작이 되면 핵과 장거리 미사일은 포기를 해야 되니까 군사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대남 군사 열세가 머지않았기 때문에 그걸 메우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리고 최근 북한 외무성이 대남 비난 막말 담화문을 발표한 데 대해 정세현은 남한을 조금 자극해 미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서 셈법을 고칠 수 있도록이라며 그걸 가지고 정부를 비판하는 건 큰 판세를 읽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런 정세현의 궤변에 대해 전직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를 겨냥한 북의 군비 증강과 막말에 대해 너무 관대하고 희망 섞인 사고라고 했고, 자유한국당 외통위 의원은 논리적으로 모순인 데다 북한 편을 들면서 하는 말 같아 더 위험해 보인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다른 방송에서 그는 문재인의 평화 경제에 대해 “‘남북 경제 협력을 통해서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 압박을 극복하자는 게 일본이 두려워하는 대목이라며 바로 그런 것이 일본으로 하여금 한국에 대해서 경제적인 압박, 제재를 가하도록 만드는 국내 정치적 배경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 핵포기 대비해 미리 무기 빵빵하게 만드는 것정세현의 궤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ps****)정세현이가 종북 간첩이 확실하다는 게 백일하게 드러났네. 그래도 저런 붉은 인간을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 모르겠으니 말여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jy****)그래 네 말 맞다, 북한은 무기 빵빵하게 만들고 있을 때 남한의 주사파들은 국군을 무장해제 하고 있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yd****)문재인이 평통 의장으로 정세현 임명한 것 보면, 이제는 문재인의 본심, 이빨을 드러냈네라고 그들의 정체를 의심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8/13 [15:3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