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안 돼
미국,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 복원 주목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 정권의 섣부른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요구’를 미국 트럼프 정부가 거부했다.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7(현지시각)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제재 면제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 당국자는 이날 국무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에 대한 제재 면제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아니다(No)”라며 “(대북)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 이러한 제재를 확대할지를 결정할지는 궁극적으로 대통령의 결정에 달렸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앞서 문재인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트럼프-김정은)회담이 결렬된 하루 뒤인 3·1100주년 기념행사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의 재개 방안도 미국과 협의하겠다고 했었다며,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미국의 분명한 반대 입장을 했다. 미 고위당국자는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시설 복구에 관해 북한의 활동 의도를 좀 더 봐야 한다·미사일 실험 중단 약속을 지켜야 한다. 우리는 북한 내 진행 상황에 대해 면밀하게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그 미국의 고위당국자는 “(시설 복구 이후) 우주 발사체 발사라 해도 (이것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고 한 약속에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며,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장 시설 복구에 대해 “(사실이라면) 김정은 위원장에게 매우 매우 실망하게 될 것(I would be very disappointed if that were happening. I would be very, very disappointed in Chairman Kim and I don’t think I will be but we will see what happens)”이라 했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국무부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검토 안 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atec****)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의 의견과 일치 한다. 대한민국과 극동의 안보를 위해 미국이 취한 적절한 결정에 찬사를 보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jdtnr****)듣던 중 최고 희소식 재인이랑 돼야지 속이 부글부글 안 봐도 뻔하지이라이 힐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everlan****)핵폐기 이전에는 절대 안 될 일을 문가이 미쳐 날뛰니 국격이 엉망진창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3/08 [22: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