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장, 광주에 '광주사태 논란' 사과
네티즌 "권영진 시장은 착각 말고 망동 부리지 마라"
 
조영환 편집인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5·18 진상조사 파문'에 관해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직접 사과하고 17일 사과문 전문을 공개하자,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5.183.1 독립운동이 아니다. 권영진은 착각하지 말고 망동 부리지 마라(cs9968****)”라는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권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16) 광주시장님께 문자를 드렸다광주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사적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달빛동맹의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제 양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권영진 시장은 제 페이스북을 통해서라도 광주시장님께 발송한 문자 내용을 공개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여 올린다며 이 시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며, 조선닷컴은 권 시장의 저희 당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이하의 망언으로 인해 5.18정신을 훼손하고 광주시민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드렸다는 주장도 전했다. 또 권영진은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시장으로서 시장님과 광주시민들게 충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대구시민들 다수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또 권영진은 한 언론사 여론조사에서도 대구경북 시도민의 57.6%가 해당 국회의원들의 제명에 찬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저는 이번 일로 인해 광주와 대구가 맺은 달빛동맹이 위축되거나 약화되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이럴 때일수록 대구와 광주 시민들간의 연대와 상생협력을 더욱 단단하게 해서 이와 같은 역사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우리사회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대구시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다시 한번 광주시민들게 깊이 사과드리면서 대구시민들의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해 드린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에 페이스북을 통해 “5·18 왜곡 규탄 범시민 궐기대회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 권영진 대구시장님으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일련의 사태에 대한 깊은 고뇌와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역사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우리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결연한 의지를 전해주셨다이런 문자를 보내시는 것이 결코 쉽진 않으셨을 것이다. 그래서 시장님의 진정성과 대구시민들의 깊은 형제애가 더욱 절절하게 느껴진다. 그간 대구와 광주시민들이 함께 일군 연대의 힘이 얼마나 위대한지 알겠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5.18 망언, 광주시민들께 사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hom****)다음엔 저런 유약하고 기회주의적인 사람 대구시장으로 뽑지 말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nfma****)대구 시민들도 수준이 참 한심하다. 저런 을 시장으로 뽑고도 밥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는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p****)못났다 못났어. 자한당에 이런 것들이 많으니 사기조작탄핵이나 해서 자당의 죄없는 대통령을 쫓아내는 반역이나 하고 있지. 이런 인간들 보면 자한당은 정말 답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ang2k****)이 자는 다음 번 선거에서 대구 시민들 중 똑바른 정신을 가졌다면 반드시 낙선시키며, 아예 공천도 받지 못하게 해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ys****)김무성이 5.18유공자라는 소문이 떠돌던데 사실인가? 의심이 간다. 5.18유공자 명단 밝히지 않으면 5.18 유공자는 모두 가짜로 취급되어야 한다. 5.18유공자 선정 국가 차원에서 새롭게 선정해야 한다. 당시 민간인 군인 경찰 사망한 분들 부서 모두 참석해 새롭게 선정 하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hom****)영진아 줏대 있게 대처해야지 그걸 왜 사과하는지!”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n****)지 할일이나 잘하지 뭔 헛짓거리냐? ? 눈치보다 보니 이게 더 나을 것 같은가 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ero****)“518 폭동 판결을 일사부재리의 법을 어겨가며 03이가 재심 했지 이것도 불법이다. 민주화운동? 웃기는 소리마라. 민주자 들어간 집단치고 붉지 않은 OOO 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llr****)칭찬해야 되나? 욕해야 되나? 그냥 얄미시럽다. 중학교 때 쪽지시험 안 봤다고 손 드는 애. 그날 무지 어려운 쪽지시험 보고, 그 애 빼고 우리는 무참히 맞았다. 그런 경험 나만 있나?”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2/17 [21: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