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특검팀의 수사자료 윗선 보고'
허익범 특검 "그에 대한 입장이 없다. 죄송하다"
 
조영환 편집인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수사관)청와대 재직 당시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을 수사하던 허익범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수사자료를 넘겨받아 윗선에 보고했다13일 주장하자, 허익범 특검은 그에 대한 입장이 없다. 죄송하다고 밝혔고, 박상융 특검보는 김 전 수사관이 특검에 친한 사람이 있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다고 문화일보가 전했다. 김 전 특감반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깊이 관련된 특감 수사 내용을 알아내기 위해 특검법을 어기면서까지 정보를 얻어내려 한 것이 될 수도 있어, 불법사찰 등의 논란이 가능해진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이날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 알아보라는 지시를 해서 제가 특검에 가 있는 친한 동료에게 물어봤더니 저에게 메일로 보내줬다제가 직접 받은 것도 있다. 지금 포렌식 기록에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그것을 받고 어떻게 했나라는 유튜브 방송 진행자의 질문에 김 전 수사관은 자료만 드리고 그걸로 끝이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또 진행자가 그러면 그것을 (청와대가) 불법적으로 받아갔다는 것이고 특검 활동 중에 유출된 것이라고 지적하자, 김 전 수사관은 저한테 받으려고 시킨 거겠죠라고 말했다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앞서 김 특감반원은 이 전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허익범 특검팀에 제출했다는 USB 내용을 알아보라고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기사 링크를 보내며 USB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확인하라고 했다는 것이라며, 문화일보는 그의 이 전 특감반장이 지시한 지 13분 만에 박모 특감반원이 김경수 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고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해당 USB는 법원이 김 지사를 법정구속한 핵심 증거라며, 문화일보는 김 특감반원의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지사의 수사 상황을 가장 궁금해했을 사람은 누구겠는가. 지시한 사람이 누군지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태우 근무 때 허익범 특검 수사자료 넘겨받았다”>라는 문화일보의 기사에 한 네티즌(mylo****)청와대 불법지시를 현 검찰이 밝힐 수 없으니 드루킹 제2특범 해야 한다! 특검조차도 자료가 청와대에 넘어갔다면 일반검찰 수사는 얼마나 쉽게 조정할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kad****)이렇게 탄핵사유가 차고 넘치는데 야당놈들은 도대체 뭐하는 거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yi****)재앙이 지저분한 건 깨끗한 척하며 적폐타령으로 2년을 보냈으면서 지는 더 가관이라는 거다. 순실이 폭로한 사람은 보호해야 한다며 영웅 대접하더만 김태우는 입 다물고 있구!”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9/02/14 [21:5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