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 속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재임
미국과 대항하는 마두로 정권에 주변국가도 비판
 
류상우 기자

 

반미노선과 복지포퓰리즘과 사회주의화로 망해가는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가 국내외의 거센 비난을 받으며 10(현지 시각) 두 번째 대통령 임기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수많은 인파가 모인 취임식에서 베네수엘라는 미국 제국주의가 주도한 세계 전쟁의 중심에 있다. 미국의 제국주의·패권주의적 질서에 따르지 않겠다제국주의와 패권주의적 질서에 따라 지배되는 것을 거부하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부상하고 있다. 그것은 세계 국민과 정부들을 향한 우리 혁명의 결집된 외침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외부의 비판을 자신의 좌파독재대신에 외세의 부당한 압박으로 치부한 것이다.

 

마두로 대통령은 6년 임기의 두 번째 정권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엄청난 공세를 받아왔다. 마두로 정권의 독재를 문제삼고 있는 미국과 유럽 등을 비롯해 중남미 주변국까지 그의 재임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미국과 주변국가와 유럽연합(EU)의 마두로 비난을 소개했다. 취임식 당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독재자 마두로의 두번째 임기는 가짜’”라고 비난과 펜스 부통령의 독재자 마두로의 취임은 가짜라며 미국은 도난당한 선거의 불법적인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는 베네수엘라에서 자유와 민주주의가 승리할 때까지 마두로 부패 정권에 대항할 것이라는 비판도 전했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마두로 대통령은 여전히 강경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앞으로 베네수엘라는 더 깊은 외교적 고립 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마두로 정권을 겨냥한 외부세계의 악한 상황을 소개하면서, 조선닷컴은 이날 마두로 대통령의 취임식은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의 대법원에서 열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국기를 흔드는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취임식장에 들어섰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 국기 색깔인 빨강과 파랑, 노랑 띠를 두르고 단상에 선 그는 자신의 두 번째 임기에 대한 마두로는 조국의 평화를 위한 단계라며 조국의 독립과 번영을 위해 일하겠다고 선언했다고 한다.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는 미국과 그 위성 국가들이 일으킨 세계 전쟁의 중심에 있다. 그들은 정상적인 취임식을 세계의 전쟁터로 바꾸려고 했다다른 나라처럼 베네수엘라에도 문제가 있지만, 그건 외세의 개입 없이 베네수엘라 국민이 해결해야 할 문제다. 중남미의 정치적 권력이 오염됐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하지만, 마두로를 독재자로 규정하고 베네수엘라에 전방위적 제재를 가하는 미국 행정부의 압박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펜스 부통령과 볼튼 보좌관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마두로 대통령이 권력을 강탈했다는 비난성명을 냈다고 한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치러진 조기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국제사회는 대선 과정에서 부정선거가 있었다고 비판해왔다. 마두로 정부가 경제난을 겪고 있는 유권자들에게 식료품을 지급하겠다며 표를 매수하는 등 불법 선거를 자행했다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마두로 정부의 포퓰리즘 정책이 베네수엘라의 경제를 위기에 빠뜨렸다는 지적도 계속됐다. 지난해 베네수엘라 물가상승률은 130%에 달했다. 식량난과 생필품 부족에 시달린 국민들은 나라를 떠나고 있다. 지난해 유엔(UN)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제 파탄으로 베네수엘라를 떠난 국민은 300만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그러나 마두로 대통령은 외부로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가 미국 등의 제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결국 마두로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는 국내외의 거센 비난과 외교적 고립 속에서 시작됐다. 마두로 정부 내에서도 혼란스러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현직 베네수엘라 국방장관은 지난달 마두로에게 퇴진을 건의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사임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티안 세르파 베네수엘라 대법관은 마두로 대통령의 재임에 반대해 미국으로 망명했다고 전했다. EU도 마두로의 재임을 반대하고 마두로 정권에 대한 공세를 예고했다고 한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마두로 대통령은 비민주적인 선거로 얻은 새로운 권력을 시작했다. EU는 베네수엘라의 상황을 면밀하게 감시할 것이고, 민주적 제도와 법치, 인권 등에 더 큰 피해를 입히는 행보에 적절한 조치로 대응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며, 조선닷컴은 베네수엘라 이웃국인 중남미 12개국과 캐나다는 지난주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파라과이는 마두로 대통령의 취임식이 진행되는 동안 베네수엘라와의 단교를 선언했다. 페루는 마두로 대통령과 베네수엘라 정부 관료들의 입국을 금지하고 자국 외교관을 소환했다고 전했다.

 

<‘재임마두로 제국주의 질서 거부고립되는 베네수엘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jy57****)미래 대한민국의 자화상 같아 씁쓸하네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ip*)중화제국주의에 돈 빌려 쓰는 놈이 입만 살아가지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ct****)문재인이 한국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베네수엘라에도 문재인이 있었군!”이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lhg****)마두로 문재인과 같이 놀려 하지마. 어디 감히 문재인 전매특허를 침범하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or****)저런 나라는 차라리 쿠데타 혁명으로 뒤집어야 국민들이 살 길이 열린다라고 반응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21:2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