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막말까지 변명해주는 촛불정권
김정은과 리선권은 대변하는 문재인과 여당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조선닷컴이 사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북한 비호와 대변인 역할을 질타했다. 청와대 대변인이 5일 리선권 북한 조평통 위원장의 막말 논란에 대해 말이라는 게 앞뒤 맥락을 잘라버리면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 있다. 남쪽 예법이나 문화와 좀 다르다고 해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받았던 엄청난 환대를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감쌌고, 리선권이 우리 대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 여당 정책위의장에게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을 맡겨선 안 된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공분을 일으키자, “남북 간의 언어 습관 차이로 돌리며 감싼 것이라고 지적했다.

 

냉면 목구멍발언이 알려졌을 때 한 고위 탈북자는 가까운 친구 사이라도 '목구멍으로 뭐가 넘어가느냐'는 말을 들으면 주먹이 날아갈 것이다. 유교적 예법 등은 오히려 북에서 더 따지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 사설은 적의와 하대, 비난의 감정 없이 누가 그런 상소리를 하나. 이것은 단순한 언어 습관이나 개인 특성의 문제가 아니다. 북 정권이 한국 기업을 현금 인출기정도로 생각하고 한국 정권을 통하면 얼마든지 돈을 받아낼 수 있다고 본다는 것이다라며 절대 그렇게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지금 명백히 해두지 않으면 두고두고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북한에 굴종적인 문재인 정권에게는 기대하기 힘든 조선닷컴의 주문으로 평가된다.

 

조선닷컴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이 펜스 미 부통령을 아둔한 얼뜨기라고 모욕하자 트럼프는 회담 취소로 대응했다. 곧바로 꼬리를 내린 북은 미국을 향한 막말을 멈췄다그러나 정부 여당은 감춰주고 변명해주는 데 급급하다. 여당 원내대표는 리선권과 동석한 기업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생각 안 난다는 답을 받아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배 나왔다는 얘기를 들은 정책위의장은 자꾸 가십을 만들어 내지 말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대통령이 외신으로부터 김정은 대변인이라는 소리를 들은 것으로도 모자라 이제 집권 세력 전체가 리선권 대변인으로 나서기로 작심했나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은 김정은 대변인여당은 리선권 대변인하나라는 조선닷컴의 사설에 한 네티즌(roe****)북에 돈 주고, 굽실거리며 충성하려고 촛불혁명 했나? 이걸 보고만 있는 우리 국민 참 존경스럽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ie****)형제간이라도 그런 말을 들으면 언쟁이 붙을 것이다. 도대체 무슨 약점이 잡혔길래 현장에서 제대로 대응도 못한 주제에 우리 땅에서 조차 북한 협잡꾼의 편을 들어주지 못해 안달일까. 이들이 과연 국민의 심정을 알기나 하나. 이제는 이들이 누구를 위해 일하고 있는지 근본적인 의문이 들 수 밖에 없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ungin****)대변인이란 말.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라고 했다. [

 

 

기사입력: 2018/11/06 [21:5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