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교육감들, 친북좌익 보조교재 배포
정치선동에 가까운 역사왜곡 세뇌하는 교육계
 
조영환 편집인

 

()전교조 성향(진보의 탈을 쓴 좌익성향)의 전북·강원·광주·세종교육감들이 북한이 좋아할 내용인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가 빠지고, 심지어 전북도의 경우 중학교 교재에선 ‘6·25 남침이란 서술이 빠진 중·고교 한국사 보조교재를 공동 제작해 지역의 중2와 고1 학생들에게 지난 7월 배포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이 교재는 교육감들이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계획을 발표하자 이에 대응해 만든 것이라며 현재 학생들은 2014년 도입된 역사 교과서를 배우고 있는데, 진보(좌익을 진보로 부르는 조선일보) 교육감들은 올 2학기부터 자체 제작 교재를 학생들이 함께 배우도록 배포한 것이라고 전했다.

 

전북교육청이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중학교 주제로 보는 역사’ ‘고등학교 주제로 보는 한국사내용을 입수해 살펴보니 해당 교재들에는 자유민주주의라는 표현뿐 아니라 대한민국은 UN이 승인한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라는 내용이 없었다며 조선닷컴은 “‘천안함 폭침등 북한의 군사 도발이나 북한 인권 문제는 빠져 있고, 6·25 당시 미국 등 참전국의 희생에 대해서도 전혀 서술하지 않았다. 중학교 교재에선 6·25 남침이란 표현도 빠졌다() 정부와 전전(前前) 정부에 대해서는 상당한 분량을 할애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 4대 강 사업 문제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등 부정적 내용만을 서술했다고 전했다, 역사책이 아닌 친북반미선동교재다.

 

교재 집필을 주도한 전북교육청 측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관점을 보여주자는 차원에서 보조 교재를 펴냈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교육감들이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데 대해 비판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정경희 영산대 교수의 국가에서 엄격한 절차를 거쳐 만든 교과서가 있는데, 교육감들이 보조 교재를 통해 편향된 내용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도록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는 주장도 전한 조선닷컴은 교육계에선 친전교조 교육감들이 자신들 입맛에 따라 교재를 만들고 일부 교사가 이를 학생들에게 그대로 가르치는 일이 교실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고도 전했다. 전교조 교육감들의 좌편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구체적 자료다.

 

“‘남침’ ‘미군 참전뺀 한국교재전교조 교육감, 일선학교 배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ychy****)개돼지 보다 못한 무지랭이 민초들이 뽑았는데 10년 쯤 지나면 다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wpa****)전교조 교육감이라는 표현보다 親北교육감이라가 내용상 부합한 것 아닌지... 대통령은 UN연설로 북 수석대변인이라는 일부 언론의 혹독한 평을 받고 내부에서 자유대한민국을 평양으로 기울이려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이런 교육감들 교육현장의 학부모들은 무언가 침묵은 금이라는 것인가 보고만 있을까 우려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enc****)역사의 범죄자들 곧 심판이 있을 것이다라고 역사왜곡을 규탄했다.

 

또 한 네티즌(konex****)선거 때마다 내가 하겠다고 몰려나와 단일화 못해서 어부지리 안겨주는 보수 교육감 후보들이 더 큰 문제다. 일반 국민은 그렇다쳐도 아이들 교육 책임지는 교육감씩이나 하려는 사람들은 나보다는 나라가 우선이라는 생각을 먼저 해야 하는 것 아닌가정말 나라가 어디로 가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oon****)방귀를 아무리 감추려해도 냄새는 숨길 수 없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이 아무리 숨기려고 발버둥 쳐도 바르지 않는 것은 반드시 알게 되고 속았다는 것을 알면 배신감만 커진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hs5****)“6·25의 역사적 사실은 스탈린과 김일성의 공산화 야욕에 의한 북쪽의 남침전쟁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otearoa****)새로운 단어가 생겼다. 종북이 아니라 친전교조란다. 하지만 새삼스럽지 않다. 청와대부터 종북이들로 북적대는 판인데 뭐, 야금 야금 대한민국은 적화되고 있다. 국민은 끓는 냄비속의 개구리라 지들이 삶아지는지도 모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j****)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설립 취지는 참교육 실천이라는데, 그들이 지향하는 참교육'이 결국은 그런 것들일까? 민주주의 대신 독재주의를, 자본주의 대신 공산주의를 지향한다? 만약 그렇다면 그들은 민족의 적임에 분명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woo****)민주화와 주체사상이 같은 의미인지 나는 몰랐다. 민주화가 북한 미화랜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9/28 [22:1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