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알고도 서해NLL 북에 포기했나?
‘추석 때 서해NLL 포기 논란 번질까’ 우려한 청와대
 
조영환 편집인

 

모든 것을 북한에 양보하는 문재인 정권이 알고서도 서해NLL의 우리 영역 35km를 북한에 더 떼주는 영토 포기를 한 것일까? 조선닷컴은 남북이 합의한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중 서해 구간의 길이가 당초 발표한 80(40-40)가 아니라 남측이 35km 더 양보한 135km(50-85)로 밝혀진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당초 135km인 것을 알고 있었고 청와대에도 그렇게 보고했다는 취지로 20일 해명했다이는 청와대측이 서해완충 구역이 남북 사이에 불균형하게 만들어진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NLL 포기 논란등을 우려해 거짓말을 했다는 해석이 가능해 파문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서울과 인천 등의 안보에 중요한 서해NLL 포기에 북괴와 좌익세력의 집요했다.

 

남북한이 불평등하게 서해NLL을 양보한 것에 대해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서해북방한계선(NLL) 가장 남단지역에서 덕적도를 잇는 직선이 약 30, NLL 제일 북쪽지역에서 초도를 잇는 직선이 약 50여서 80라고 설명한 것이라며 해설 자료에선 서해 구간을 한 선으로 긋고 80라고 표시했는데, 사실은 중간에 끊어져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이 북측 40, 우리 40라고 왜 했나는 기자 질문에 이 당국자는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추석 연휴가 내일 모레부터 시작되는데 NLL포기로 연결해 (국민이) 우려하실 것 같아 그 설명과정에서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최 비서관에게는 언론에 배포한 해설자료와 동일한 것으로 보고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최 비서관이 서해완충 구역이 40-40km가 아니라 불균형하게 만들어진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최 비서관은 전날 평양에서 가진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서해 지역은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 우리 40로 총 80라고 밝혔었다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본지가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적대행위 중단 구역은 NLL이 위치한 백령도 해상을 기준으로 북측은 약 50, 남측은 약 85인 것으로 나타났다중단 구역 전체 길이도 군 당국이 발표한 80가 아닌 135였다. 남북이 서로 동등한 비율로 양보해서 완충수역이 만들어진 게 아니라 우리가 35를 더 양보한 셈이라고 평했다.

 

이어 국방부는 “80라는 거리 자체를 기준으로 한 것이 아니라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작성했는데, 당국자가 자료를 만들면서 실수한 것 같다고 ‘영토를 적국에 떼어준 것’을 ‘실수’라고 변명했다며, 조선닷컴은 정밀하게 거리를 계산해 남북이 중단구역을 만든 것이 아니라 초도에서 덕적도까지라는 식으로 구역을 설정했다는 얘기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당국자는 거리보다 공간에 집중하는 건 그 공간에 포병이나 함포사격을 하지 말자고 합의한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과거 해군의 기동훈련이 상대방이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해 충돌까지 갔으니 이를 방지하고자 구역을 설정한 것이다. 남측 몇 , 북측 몇 로 합의하려 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또 국방부 당국자는 서북도서에 배치된 포병이나 해안포, 각종 북한의 포병이나 해안포도 해상 사격훈련으로 바다를 쓰고 있다. 가능하면 NLL 근처에 떨어뜨리고 있고 우리도 똑같이 상응하는 사격을 하는데, 이로 인해 가장 많이 죽는 것은 이름 모를 물고기다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서해 완충수역이 설정되면 서북도서에서 해병대 K-9 사격 훈련도 육지로 나와서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해군의 지형지물을 이용한 훈련이 중요하지 않냐는 질문에 국방부 당국자는 현지에서 실사격을 제외한 나머지 훈련은 다 한다해군의 해상 훈련은 지형지물 따라 훈련하지 않는다. 바다라는 공간에서의 기동훈련이고 지형지물과는 관계없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추석때 NLL 포기 논란 번질까 우려”...커지는 서해완충구역 논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un****)국가 영토를 처리하면서 뭉뚱그렸다고? 그게 퉁칠 사항이냐? 아니 신문사도 하루면 전 구간을 구글 다 찍어보는데, 몇날 몇일을 담당하면서 표시하기가 어려워서 뭉뚱그렸다고? 능력 없으면 나가야지. 영토를 그냥 그렇게 내주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hg2****)“NLL 내준 노무현이나 훈련중단 선언한 문재인이나 같은 패거리들이네. 간첩들이 이제 휘파람 불면서 넘나들겠네. 임종석이가 제일 좋아하겠네라고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blues****)문재인은 제2의 이완용이라며 서해NLL을 북한에게 포기한 문재인의 영토 포기를 맹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son****)종북주사파들의 특기는 항상 앞에서 웃고 뒤에서 뒤통수치는 거짓말로 조국과 국민을 속인다. 하여 그들은 김정은에게는 한없는 충성, 자유대한민국과 국민에게는 한없는 반역도들이다. 증거: 1. 북한 인사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우리가 모셔오라고 요청했어요: 청와대 북한 요청 없었다. 2. NLL 논란 피하기 위해서 50:8540:40이라고 거짓말 한 것이다. 더러운 놈들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conh****)종북정부가 들어서니 역시나 공무원들도 거기에 빌붙네. 나중에 깜방 가면 되니까 그동안 잘들 종북질 잘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hg****)종북정권은 입만 벌리면 거짓말 하니 믿을 게 뭐 있나라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리고 한 네티즌(seti****)기쁨조 미소와 들쭉술 알콜에 취해 비몽사몽간에 전선을 그냥 내주고 돌아오는 인간들은 그래도 이제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기고만장하겠지. 당연하지. 전쟁은 적대국끼리 벌리는 무력충돌인데 같은 편끼리 무슨 전쟁을 하나?”라고 남북한 좌익세력이 한통속임을 꼬집었고, 다른 네티즌(sep****)생각하기 귀찮아 우리 영토를 그냥 내줬다는군! 비육사 군인은 애국심도 없나? 어떻게 저런 반역행위를 하고도 자결할 생각도 안 하지? 멍청한 건가?”라고 문재인 정권의 국방부를 비난했고, 또 다른 네타준(1868****)이런 어거지 같은 합의는 절대로 자유국민의 이름으로 용납할 수 없다는 데 한표 건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9/21 [00:3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나라사랑 18/09/26 [05:31] 수정 삭제  
  그거 뭐하러 신경을 써! 뭉가 잡아 조질때 보약이 될텐데! 저새끼 사형 깜이여! 분명히 여적질 했으니까! 물론 그안에 뒈지겠지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