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관세청, 북한산 석탄 결론 내려'
관세청 '아직 수사중이고, 결론 내리지 않았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1일 북한산 의심 석탄 국내 반입 사건에 관해 관세청이 지난달 북한산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지만, 관세청은 우리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고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고 반박했다고 한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세청이 지난 달 26일 의원실 요구에 따른 비공식 보고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심 의원이 전한 당시 관세청의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7월 중에 종결됐으며 두 척의 화물선에서 반입된 문제의 석탄들이 북한산으로 최종 확인됐다는 보고 내용을 전했다.

 

심 의원은 정부가 발표를 막고 있는지 어쨌는지, (관세청이 발표를) 안 하고 있다이미 상황은 알고 있는데도 이런저런 파장이 두려우니 이야기를 안 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고의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지난달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북한산 석탄 수입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조만간 조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심 의원이 관세청의 비공개 보고를 받은 시점이 같은 달 26일이라는 점에서 심 의원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김 청장은 국회에서 거짓 보고를 한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 관세청과 심재철 의원 간에 진실게임의 끝이 주목된다.

 

한편 미 국무부는 북한의 정제유 거래와 선박 간 환적 등 불법 조달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외교장관 회의에서 유엔 대북 결의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라며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라는 미국의 대북정책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며 미국의 소리(VOA)81일 미 국무부 고위관리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ARF 참석 일정과 의제 등을 설명하면서 북한의 연료 거래와 미사일 개발 등에 대한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 유엔이 선박 간 환적을 금지하고 있음을 상기시키면서, 정제유를 비롯한 북한의 불법 조달 규모에 대해 미국 역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국무부 관리는 싱가포르에서 열릴 회담들은 미국이 참가국들에 유엔 결의 의무를 상기시키기 매우 좋은 기회라면서 폼페오 장관이 그렇게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 제재 결의를 계속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김정은이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다 함께 추구하고 있으며 이 문제는 ARF 회의 등에서 언급될 것(I think that will be point that will be addressed during these gatherings as we all strive for the ultimate goal and that is the FFVD of DPRK as agreed to by Chairman Kim)”이라고 주장했다고 VOA는 전했다.

 

국무부 관리는 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이는 몇 주 전 김정은이 동의했듯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라라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미국의 정책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이전과 이후에 차이가 없으며 유일한 차이는 김정이 이런 공통의 목표에 약속했다는 점이라면서, ‘북한이 미사일 기술과 시설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관해서는 정보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폼페오 장관은 3일부터 4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RF와 동아시아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한다

 

 

기사입력: 2018/08/01 [21:0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