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김정은 만한 2·3세 경영자 없다'
네티즌 '60대 되면 뇌 썩는다'는 유시민 말 맞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노무현 때에 보건복지부장관을 했고 방송에서 평론을 하는 유시민 작가가 19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3회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 초청강연에서 우리나라에서 큰 기업의 2·3세 경영자들 가운데 김정은 만한 사람이 있느냐. 할아버지(김일성)와 아버지(김정일)로부터 물려받은 절대권력을 다르게 써서 (체제를) 바꾸려고 하지 않느냐. 그게 혁신이라며 할아버지, 아버지보다 더 혁신하려는 (국내 대기업의) 2·3세 경영자가 얼마나 되느냐고 김정은을 찬양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기업가들에게 김정은을 배우라는 유시민의 착란적 정치코미디다.

 

이에 앞서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와 체제 전환에 대해 긍정적 전망과 부정적 전망이 엇갈리는 데대해 북한은 체제 전환을 할 수 밖에 없고,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유시민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기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젊어서 (체제 전환을) 하려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30~40년간 절대권력을 누려야 하는데, 나라 안에서는 왕 노릇을 하지만 정상국가 수반의 혜택을 못 누린 채 산다고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김정은이 무슨 큰 희생이나 한 듯이 선전하는 유시민이다.

 

이어 청소년기에 유럽에서 살았던 경험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유시민은 핵을 끌어안은 채 가난하고 비참하게 사는 길과, 핵을 버리고 좀더 행복하게 사는 길 사이에서 고민해서 후자를 택했을 것이라며 북한과의 교류는 산림녹화 사업과 산업 등 두 측면에서 이뤄질 것으로 본다. 이 가운데 산림녹화는 지금처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는 우리가 지원해도 큰 성과를 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북한을 도와주는 것을 교류라고 하는 유시민의 용어 자체가 친북적이다.

 

이어 북한이 개방하면 북측 경제개발구역에 우리 자본이 들어가야 한다. 그 좋은 것을 왜 다른 나라에 뺏기겠느냐기업인들이 당장 노동당 간부 등도 만나게 될 것이고, 산업 쪽에서 넓고 깊은 남북간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북한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의 포기가 없이는 대북제재 해제나 대북지원이나 평화체제를 함부로 들먹이지 않아야 하는데, 노무현 정권의 장관을 지낸 유시민은 문재인 정권 하에서 또 대북지원을 촉구하는 자신의 본색을 과시하고 있다.

 

<유시민 23세 경영자 중 김정은 만한 사람 있나”>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jr****)왜 이 물건(유시민)은 자다 말고 봉창 뜯는 소리여? 우리나라 2,3세 경영자에게 고사포로 죽일 수 있는 특권 줘봐라. 김정은보다 생산성 10배 올릴 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ngje****)그는 돌았다! 한때 괜찮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는데...”라고 유시민을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eku****)2과시 노무현패거리 답다. 문씨하고 도찌니 개찌니 하면서 잘들 논다! 깡통좌파의 수준과 본색을 그대로 보여주는구나?”라고 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ym****)붉은 물을 한 방울 양푼에 떨어트려 보면 붉은색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 꼭 발언하는 것이 북괴의 대남방송 같구나? 생사에 갈림길에 선 정은이의 고단수 사기술인 줄 아직 모르는구나. 제발 입조심 하거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eace****)좌파들의 김정은 끼워팔기로 인해 형제, 친척을 죽이고 반대파를 잔인하게 숙청하는 3대 독재자를 마치 혁신적인 지도자로 탈바꿈하려는 저들의 의도에 speechless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ga****)미친 살인광 그렇게 좋으면 가서 직접 받들면서 살아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porcho2****)은 유시민 이 자가 망언을 아주 많이 쳐하고 있네요라고 했고다른 네티즌(byn****)은 아 지겨워 저 궤변놀이 이제 지겹지 않냐 다들저 인간 북으로 보내서 김정은이 무릎에 올려놓고 왔으면 좋겠다지능이 있으면 이제 저 인간이 문제가 있다는 거 모르겠냐?”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justin****)은 조선일보가 앞으로는 유시민씨가 무슨 말을 하든 말든 그냥 무관심했으면 좋겠어요개인적으로 유시민씨가 저런 말하는 것이 온라인 메인기사가 될 정도로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7/19 [22:0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