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적폐기득권연대 공세'
김부선 딸은 '이재명·김부선 사진 불태웠다'
 
조영환 편집인

 

가짜총각·여배우 스캔들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11“‘반이(反李) 적폐기득권연대의 어떠한 발목잡기 시도에도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배우 스캔들의혹을 적폐기득권의 공세로 규정하고, 정면으로 반박했다고 한다. 이재명 후보 측 선거대책위원회 김효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가 행동으로 적폐를 뿌리 뽑는 데 앞장서다보니 적폐기득권 세력에게 많은 미움을 샀나보다자유한국당의 마타도어로는 안 되니 바른미래당까지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며 자유한국당과의 연대에 나섰다고 반박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에게 있지도 않은 여배우 스캔들을 덮어씌우더니 급기야 하태경 의원은 반명좌우합작이라는 기이한 신조어까지 만들어가며 민주당 지지자들을 갈라치기까지 하고 나섰다그야말로 반이(反李)’를 위해 적폐기득권세력이 연대에 나선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강자의 횡포를 막고 다수 약자의 삶을 보듬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정치신념 억강부약은 적폐세력에겐 감당하기 힘든 가치였던 것 같다이재명 후보에게 이번 선거는 적폐와의 싸움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절감한 좋은 기회였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한편 김부선씨의 딸인 이ㅁㅅ씨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통해 제 스스로의 약속을 어긴다는 생각이 모순 같기도 하고 또 더 다칠 생각에 많이 무섭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고 싶은 마음에 얘기하고자 합니다라며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 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세상 사람들 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 양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 증거라고 하는 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 제시해야 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받은 사실을 증명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자신의 어머니인 김부선씨가 허언증환자가 아니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ㅁㅅ씨는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엄마가 싫었고 그래서 저는 여태껏 어떤 일이든(옳은 일이여도) 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습니다.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 이상 저 자신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 됐습니다라며 서로의 실수와 지난 일로 과거에 머무는 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하길 바랄 뿐입니다. 또 더 이상 선거 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재명 스캔들? ‘이재명 적폐기득권연대공세”>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ijjne****)이재명 때문에 선거가 역겨운 막장 드라마가 되어 가는구나. 어제 추미애 의원의 이재명 지지발언은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었다. 두 사람의 입이 환상의 콤비 같기도 하고. 형수에게 씨XX 그리고 추미애 의원의 가튼 조선일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jm****)점입가경이다. 그동안 문재인 욕을 하도 많이 해서 지쳤는데, 이재명이가 새로운 욕거리을 만들어주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jm****)절대 사퇴하지 말고 끝까지 물귀신 작전을 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6/11 [15:3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