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리선권, 'JTBC 손석희 잘하던데'
한국 기자들을 면박 주면서, 갑자기 손석희 칭찬
 
조영환 편집인

 

6월 1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의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우리 측 취재진이 지난 16일 북측의 회담 연기 조치에 관해 질문하자 매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날 오전 930분쯤 북측 대표단과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향하다가 북측이 고위급회담 연기 이유로 내세웠던 엄중한 사태가 해결이 됐다고 보느냐는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리선권은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한미합동군사훈련인 맥스 선더)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상기시켰다.

 

리선권은 이날 취재진의 질문에 잠시 침묵한 뒤 화해와 협력을 도모하는 측면에서 질문이 진행되고 뭔가 불신을 조장시키고 오도할 수 있는 질문을 하면 안 되지 않겠냐며 질문한 기자에게 소속을 물었고 한다. 이에 질문한 기자가 “JTBC”라고 답하자, 리선권은 손석희 선생이랑 잘하는 거 같은데 왜 그렇게 질문하오. 앞으로 이런 질문은 무례한 질문으로 치부할 수 있다엄중한 사태가 어디서 조성된 걸 뻔히 알면서 나한테 해소됐냐 물어보면 되느냐. 시대적 요구에 부합되게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북남수뇌 상봉도 열리고 판문점 선언도 채택된 이 마당에 질문도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날 사전에 질문을 조율하면서 JTBC 기자가 리선권에게 근접 질문을 하기로 한 것이고, 리선권에게 질문한 기자는 JTBC 소속 기자가 아니라 공동취재단의 일원으로 취재활동을 한 것이라고 우리 측 공동취재단은 밝혔다고 한다. 리선권은 고위급회담을 어떻게 전망하느냐는 질문에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서 회담을 하려고 왔는데 어떻게 될 것인지 뻔하지 않나. 아주 잘 될 게 분명하다. 기자 선생들은 잘 안되길 바라냐고 되묻기도 했고, ‘판문점 통일각에서 진행돼온 미북 간 실무회담에 대해 저하고 상관없는 일이라고 했고, 미북회담에 관해서도 싱가포르에 날아가서 질문하소. 여긴 판문점이라고 퉁명스럽게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리선권, ‘엄중사태 해결됐나묻자 손석희 잘하던데 왜 그런 질문하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ee****)손석희가 그렇게도 북한 김정은이가 좋게 보고 있다고? 맘에 들도록 뉴스브리핑을 해준 댓가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그러니까 불리하고 대답하기 싫고 속여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묻지 말아라 이런 말이네. 그리고 이런 문맥을 보면 손석희가 교묘하게도... 정은이가 싫어하는 것은 은근이 뒤로 감추고 정은이 듣기 좋은 것만 슬쩍 보도한다는 것 아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hf****)이번 북 기자와의 대담이 손석히(희가) 어떤 인물인지 알게 해주는구만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6/01 [23:0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