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맥스 선더에 B-52 참여계획 없었다"
문정인 "북한 뜻대로, 송영무에게 불참 요청"
 
조영환 편집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이번 훈련에는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 랩터스텔스 전투기가 포함된다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한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 선더(Max Thunder)를 도발로 규정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히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16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내일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이라고 주장하자, 미 국방부는 현재 한반도에서 실시되는 맥스 선더 훈련에 미군 전략폭격기 B-52가 참여할 계획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이와 같은 역대 최대 규모의 훈련을 실시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대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도발적 행위라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다고 하자, 문정인 특보는 오늘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 후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와 관련해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것이라고 보도했고, 이에 크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6한국 측이 미국에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보도에 “B-52가 참여할 계획은 전혀 없었다(B-52s were never scheduled to be a part of Max Thunder)”고 반박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크리스토퍼 로건 대변인은 맥스선더 훈련의 성격과 범위에 대한 어떤 변화에 대해서도 인지하고 있지 않다(I am not aware of any changes to the nature and scope of the exercise)”고 설명했다며, VOA는 한미합동훈련에 관련된 사진을 게재하면서 지난 20161월 한반도에 전개한 미 공군 B-52 장거리전략폭격기가 한국 공군 F-15K 전투기와 나란히 비행하고 있다고 사진설명을 하면서 미국 국방부는 B-52 폭격기가 올해 맥스선더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할 계획이었지만 한국 국방부의 요청으로 취소됐다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고 16일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기사를 통해 VOA한국 측의 요구로 미국이 B-52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전개를 취소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채드 캐롤 유엔군 사령부 공보실장의 한국의 요구로 B-52 전개가 취소됐다는 언론 보도 내용은 사실과 명백히 다르다(That's absolutely incorrect. Bombers were never a part of Max Thunder”폭격기들은 맥스 선더에 참여한 적이 없다. 전체 임무의 구성과 일정, 시나리오 등은 사전에 결정됐었다(The whole mission package, dates, scenario, etc. were decided some time ago.Nothing to do with these last few days)”라는 해명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앞서 한국 국방부 역시 문 특보의 발언을 부인한 바 있다국방부는 지난 16일 송 장관과 문 특보가 오찬을 가졌지만,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B-52 훈련 참가에 대해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이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북한은 한·미 연합 훈련 시 B-52의 동향에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며 북한은 16일 새벽 남북 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했을 때도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과 남조선공군의 주관하에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랩터스텔스전투기를 포함한 100여대의 각종 전투기들이 동원되여 25일까지 진행된다B-52를 문제 삼았다고 전했다.

 

<국방부 맥스선더에 B-52 참가 계획 원래 없었다문정인 ‘B-52 전개 취소발언 반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omdori****)문정인 이 인간은 입을 놀리기만 하면 문제이네. 얼마나 인간이 덜 떨어졌으면 자기가 떠들면 어떤 파장이 생기는지도 모르나. 나이는 어디로 먹었는지. 하여튼 대통령이 시원치 않으면 청와대 얼라들이라도 똑똑해야 하는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kk****)대통령 특보의 말은 대통령의 말인데 이러고 다녀도 되는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문재인 수준이 문정인이 수준인 게지. 둘다 개뿔도 없는 좌파 stone 가리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j****)저런 늙은이가 할일 없이 북한 공산독재자에 아부하는 근성만 발달되어서 있지도 않은 사실을 조작하여 김정은 독재자 비위 맞추는 데만 혈안이다. 쓸데없이 탈북자 북한귀환 운운하지 말고 문정인 같은 골수 북한공산주의 추종자들을 강제 북송시키는 것만이 대한민국의 진정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길이라 생각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smk****)은 문통은 어디서 구했는지 모르지만 구색 하나는 기차게 잘 맞추어 놓았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대한민국이 북한 대변인이냐? 걸핏하면 외교적 약속을 깨고 깽판치는 게 북한의 본색이 아니던가? 더이상 북한에게 속지 말고 당하지 말자는 대한민국 국민의 염려를 문재인정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eti****)정부가 정부값을 못한다. 국빈방문 갔다가 수행기자가 두들겨 맞고 돌아왔어도 특급 접대를 받았다면서 헤헤 거리고, 특보가 새빨간 거짓말을 시켰다가 들통이 나도 묵묵부답이고, 주적 무리만 만났다 하면 정신줄을 놓고 퍼줄 생각만 하는 이런 정부도 정부라고 해야 하나? 그런데 어용 신문방송에 세뇌된 국민은 그래도 좋다고 76%라네요. 이런 나라에 희망이 있습니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angt****)은 북한에 김정은 대변인으로 추천하마!”라고 했고다른 네티즌(rnfma****)헌법을 위반 조직적으로 정권을 강탈한 주사파 반역도당은 입만 열면 거짓으로 국민을 농락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5/17 [11:2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