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북한의 비핵화는 '리비아식'으로
폼페이오 방북시에 북핵의 CVID 가능성 타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과 김정은이 판문점 회당에서 북한 비핵화 방식을 애매하게 남겨둔 가운데,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29 “북한 비핵화 협상은 리비아식 모델(핵 폐기·’)을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폐기에 앞서 보상을 기대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지난 2003년에서 2004년까지의 리비아 모델을 염두에 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이나 6월 초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미 좋은 방안을 생각해 뒀으리라 본다고 답했다고 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이 28일 75분 동안 전화통화를 하고 4·27 남북회담 결과에 대해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고 29일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한국이 미국과 긴밀히 조율한 데 대해 문재인에게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며, VOA북한에 대한 미국과 한국, 국제사회의 전례 없는 최대 압박 제재가 이런 중요한 순간을 주도했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북한의 평화롭고 번영하는 미래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에 달려있음을 강조했다고 이날 전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9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지난 31일 극비리에 방북했을 당시 김정은과 만나 비핵화가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김정은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의 방법론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더이상 미국민이 김정은과 그의 핵무기에 의해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북한 문제에 대해 외교적 해결책을 추구할 의무가 있다방북 목적은 기회를 타진하기 위함이었으며, 진전을 위한 진짜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고 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은 매우 잘 준비가 됐다는 인상을 받았으며, 좋은 대화를 했다우리가 비핵화를 달성하도록 지도를 펼쳐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우리는 이전과 다른 협상 방식으로 비핵화의 달성을 입증할 수 있는 조치들을 요구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는 우리는 눈을 부릅뜨고 있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워싱턴포스트는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은 (512) 이란 핵협상 재검토 결과를 보며 미국이 협정을 깬다면 미국과 대화하지 않겠다고 하지는 않으리라 생각한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허우 기자]

 

 

美 폭스뉴스 다음 남북회담 없을 것非核 아니면 종말’(http://www.ilbe.com/10494212480)

 

미국 매체 폭스뉴스가 북한은 약속을 어긴 역사가 있다이번에도 되풀이 되나?’라는 제목의 칼럼을 27(현지시간) 게재했다. 칼럼은 과거 김대중·노무현 두 좌파정권의 남북회담 내용과 결과를 소개하며 북한이 이미 두 차례 평화와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파기했던 사실을 상기시켰다. 또 두 회담 모두 한국 측의 뇌물 제공으로 성사가 됐던 만큼, 이번 회담도 수주 안에 어떤 대가가 오갔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칼럼은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철저하게 시행시킬 인물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밖에 없다며, 남북 간의 네 번째 회담은 없을 것이라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미북 간 실질적인 비핵화 협의가 도출 되지 않으면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지난해 9월 요구했듯이 북한 정권의 종말이 최종적인 해결안이라고 덧붙였다.

 

<폭스뉴스 Tony Shkurtaj 칼럼 전문>

 

남북한 양 지도자의 금요일 회담에서 북한 독재자 김정은은 세번째 김씨 왕조(의 멤버로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둘은 그들의 전임자들(김대중·노무현·김정일)이 그랬듯이 악수하며, 서로 간 적대 행위를 그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두 국가가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트럼프 대통령은 빠르게 반응했다. 그는 트위터로 한국 전쟁이 끝날 것. 미국과 미국의 위대한 국민들은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매우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까지 오는 동안 무슨 일이 있었나? 여기 2000년부터의 남북회담 내용과 결과가 있다.

 

20006

 

약속: 북한 독재자 김정일이 남한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 양측 긴장을 줄이고 한반도 통일을 위해 협력하는 협정을 조인했다. 그들은 최종적인 평화협정과 이산가족 재결합을 위해 협력할 것도 약속했다. 

보상: 남한 대통령 김대중이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뇌물: 남한의 대기업 현대가 5억 달러를 지불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이끌어 냈다. 

결과: 2년 후, 2002년 남북 해군 간 총격전(서해 교전)이 황해에서 발생했고 34명의 승조원이 전사했다. 북한은 모든 이전 약속으로부터 떠나버렸다.

 

200710

 

약속: 남한 대통령 노무현이 비무장지대를 넘어 김정일을 만났다. 그들은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협정 내용을 담은 두번째 협의에 서명했다. 그들은 서로 더욱 자주 만나기로 약속했다. 

보상: 두번째 만남에선 노벨상이 주어지지 않았다. 

뇌물: 남한은 1억 달러 이상을 소위(so-called) 인도적 식량지원이란 이름으로 북한에 제공했다. 

결과: 북한은 2009년 남한을 비난하며 모든 거래를 취소했다. 같은 해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강행했고, 인성위성 발사와 두번째 지하 핵실험도 진행했다.

 

2018428

 

약속: 김정은과 문재인은 적대 행위 종료와 양국의 한반도 비핵화 공동협력을 약속했다. 양측은 연내에 영구적인 평화협정 조인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상: 5,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지도자를 만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 그는 이 시도로 노벨 평화상을 받게 될지도 모른다. 

뇌물: 수주안에 우린 이번 회담의 최종적인 대가와 누가 그것을 지불하게 될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김정은(서구권에서 교육받은 김씨 왕조 일원으로서)이 선택지의 끝자락에 와 있다는 것을 인지했으면 좋겠다. 또 그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진지하게 임하여 그의 국민들을 번영으로 이끌길 바란다. 그렇게 된다면 그는 권좌에 앉아 있는 시간을 연장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북한과의 약속을 보증하거나 미래 시간표(북한에 의한 약속의 취소 또는 회담의 대가 제공)를 변경시킬 수 있는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하다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만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끌어 낼 검증 가능한 강력한 북핵 감시 체계를 시행할 수 있다.

 

남북한 간의 네 번째 정상회담은 없을 것이다. 세계는 곧 이번 남북 회담과 미북 간 회담이 실패하면 오직 한가지 옵션만 남은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그것은 백악관 안보보좌관 존 볼턴이 트럼프 행정부에 들어오기 전인 지난해 9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던 것이다.

 

볼턴은 북한 정권의 종말을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8/04/29 [23:5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