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는 의미 없어"
폐기할 낡은 핵실험장 폐기는 비핵화 의지 아님
 
류상우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20북한이 모든 핵 실험을 중단하고 중요한 시험장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 이는 북한과 전세계에 매우 좋은 소식이라며 이는 큰 진전이라며 김정은과의 회담을 고대한다고 트위트한 가운데,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차관보(전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북한의 핵, 미사일 시험 중단과 핵실험장 폐기 결정을 비핵화 의지와 곧바로 연결 짓지 말아야 한다핵무기를 완성해 실험에 나설 필요가 없다는 건 정치적 결심이 아니라 기술적 선언일 뿐이라고 진단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또 힐 차관보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는 발표에 지나친 기대를 경계했다.

 

북한 김정은이 핵 실험과 대륙간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 실험장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는 질문에 힐 전 차관보는 다소 조심스럽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긍정적으로 보일 수는 있겠지만, 조심해야 합니다. 김정은의 발언을 보면, 핵실험을 중단하겠다는 이유로 핵무기 완성을 들었습니다. 이는 기술적 측면에서 더 이상의 실험이 필요 없다는 주장이지, 정치적 결정으로 보여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폐기하겠다는 풍계리 핵 실험장은 6차례의 핵 실험을 통해 이미 노후화된 곳이라며 힐 차관보는 폐기한다는 발표를 너무 긍적적 메시지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경계했다고 VOA는 전했다.

 

힐 전 차관보는 부정적으로만 보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의 이번 발표로 마치 북한의 핵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보는 데에는 조심해야 합니다라며 모든 핵개발 공정을 마쳤으니 핵 실험을 중단한다는 것이 혹시 핵보유 국으로 인정해달라는 것은 아닐까요?”라는 VOA의 질문에 힐 전 차관보는 그 열망을 버렸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지켜봐야죠라고 답했다. “북한의 이번 발표가 동결을 비핵화로 본다는 뜻을 나타낸 건 아닐까요?”라는 질문에 힐 전 차관보는 그렇게 평가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봅니다. 다만 아주 중요한 것은 회담 전에 더 많은 실무급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봐요라고 답했다고 VOA는 전했다.

 

저는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을 북한에 보낸 것에 기뻤습니다. 그런 종류의 예비 대화가 더 많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북한과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의미를 파악해 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라며 힐 전 차관보는 김정은의 이번 발표가 북한이 미국에 전달했다는 비핵화 의지와 일관성이 있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비핵화를 하려면 어떤 검증 절차를 밟을 것인지를 논의하고 또 핵 물질을 북한 밖으로 반출하겠다는 결정을 해야 합니다. 이와 관련된 어떤 것도 아직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모든 것이 괜찮아 졌다고 가정하는 것에 조심해야 합니다.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면서 비핵화를 말한 것은 아니니까요라고 경계했다고 VOA는 전했다.

 

힐 전 차관보은 트럼프 대통령은 실무팀을 북한에 추가로 보내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어떤 내용이 담길 지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내용에 협의할지를 파악하기 전까지 이번 (김정은의) 일방적인 발표에 상당히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정은은 시험이 더 이상 필요 없기 때문에 시험을 안 하겠다는 기술적 맥락을 얘기한 겁니다. 정치적 측면을 말한 게 아닙니다라고 했다. “정상회담이 거의 열릴 것으로 보인다는 거겠죠라며 그는 하지만 일본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회담 여부에) 대해 조심스러워했습니다. 아직 모든 것은 확실하지 않으니, 참을성을 갖고 기다려봐야 합니다라며 미북회담에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한편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북한과의 평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된다는 점도 재차 확인했다고 VOA가 전했다. 또 매티스 국방장관은 20일 워싱턴에서 열린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과의 회담에 앞서 -일 동맹은 태평양 전역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이라며 북한 문제를 언급하며 현재 평화를 향한 새로운 길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지만 조금도 방심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VOA가 21일 전했다. 매티스 장관은 또 북한의 일본인 납치를 언급하면서, “일본은 공통의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는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남아 있다고 했다고 한다.

 

일본과 찰똑공조를 해가고 있는 미국의 매티스 장관은 미국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 완전히 이행할 것이라 일본이 공해상에서 선박간 에너지 자원 등의 환적을 막는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하는 데 앞장서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최근 해상자위대의 초계기 등을 통해 북한 선박이 동중국해 해상에서 다른 선박과 유류를 옮기는 장면을 포착해 유엔 측에 보고해왔다VOA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무역 행위를 제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확실한 이행을 위해 미일 양국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노데라 방위상의 동아시아는 북한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의 중대하고 긴박한 위협에 맞서고 있다는 주장을 전한 VOA는 그의 철통 같은 미일 동맹 하에 양국은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포기하게 해야 한다는 강조도 전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이 미국과 연합군의 시리아에 대한 행동)은 북한에게도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 같다고 했다며 그의 현재 중요한 것은 북한이 자신들의 정책을 바꿀 때까지 우리의 정책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기사입력: 2018/04/22 [11:4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