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이주민 청장 직무유기 혐의 고발
과거 동지들이 댓글사건에 왜곡은폐수사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자유한국당은 20일 문빠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을 수사하면서 사실을 왜곡·은폐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자유한국당의 이 청장의 혐의에 대해 드루킹(김모 씨)이 운영하는 느릅나무 사무실의 CCTV를 확보하지 않았고, 휴대전화 133대를 압수하고도 분석하지 않았으며, 김 씨를 구속한 이후 추가조사를 하지 않았다이 청장이 네이버 서버를 압수수색하지 않았고, 드루킹과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관계를 숨기는 등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지 않도록 은폐·축소 수사를 했다는 주장을 전했다.

 

특히 한국당(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김경수 의원과 이주민 청장 등의 관계를 공개하며 특검 실시를 촉구했다며 연합뉴스는 한국당에 따르면 과거 참여정부 시절 김경수 의원이 청와대 국정상황실 행정관으로 근무할 당시 이주민 청장은 국정상황실 파견근무를 했다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을 당시 드루킹 수사를 지휘하는 윤대진 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민정수석실 산하 사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 백원우 현 민정비서관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었다고 한국당은 설명했다고 전했다. 현정권에 가까운 사람들이 수사책임자인 형국이다.

 

이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함께 근무했던 동지들로, 이들의 수사를 믿을 국민은 아무도 없다. 대통령의 복심, 정권의 핵심 실세가 개입된 정권 차원의 대형게이트’”라고 논평했고,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팔짱 끼고 구경할 때가 아니라 직접 나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이주민 청장은 수사에서 손을 떼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촉구 논평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25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네이버 본사를 방문해 댓글조작 과정에서 네이버가 어느 정도까지 개입했는지 추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런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고발 조치와 함께 자유한국당은 이날 민주당원 여론조작 및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과 수사당국의 축소 은폐에 대한 국정 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며, 연합뉴스는 아울러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 등에 대한 처벌 근거를 신설하고,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가 매크로 프로그램 악용을 막기 위한 보호조치 등을 마련하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드루킹 방지법을 발의하기로 했다진상조사단은 드루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제보를 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20 [23: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