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 트루스포럼, '4·3 왜곡'에 대자보
좌익의 폭동성 없는 순진한 민중항쟁 아니다
 
류상우 기자

 

숙명여대 트루스포럼(Truth Forum)이 교내에 붙인 제주 4.3의 기만을 멈춰라!’는 대자보를 통해 제주 4.3사건은 대한민국의 건국과정에서 발생한 남로당 공산주의자들의 건국 반대 폭동이자 반란이며,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의 피해가 발생한 불행한 사건이라며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했던 공산당의 폭동을 어째서 항쟁이라 주장하는 것입니까? 남파간첩, 인민군 사단장, 폭도 사령관 등 4.3 폭동에 책임이 있는 폭동 주동자들은 결코 4.3의 희생자들이 될 수 없습니다! 이는 무고하게 희생되신 4.3 피해자분들을 모욕하는 것과 같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제주 4.3사건이 왜 공산당의 폭동인지의 증거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자 합니다라며, 숙명여대 트루스포럼은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가 제시한 ‘19981123일 김대중 대통령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제주4·3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다고 했다’, ‘4·3주동자 김달삼은 박헌영의 지령에 따라 지하 선거를 통해 52,350명의 투표지를 가지고 월북하여 북한 정권 수립에 앞장섰다’, ‘4·3폭동의 주동자들은 자칭 제주인민해방군이라 칭하면서 적기가를 부르고 인공기를 흔들며, 살인 방화 약탈을 자행했다는 등 12개의 폭동증거 항목들을 열거했다.

 

숙명여대 트루스포럼은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4.3이 공산폭동임이 은폐되고 군인과 경찰은 무자비한 학살자로 묘사되며, 공산폭도들은 불의에 맞선 정의의 사도로 그려지고 있다는 기자회견 내용을 인용하면서 “4.3사건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희생이 있었다는 점은 안타까운 역사이지만, 동시에 왜 그런 진압을 하게 됐는지 그 원인과 원인 제공자에 대한 역사적 사실도 알아, 공산주의와 자유민주주의의 이념과 사상 대결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작금에 또다시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밝혔다. [류상우 기자]

 

숙대 트루스포럼(Truth Forum)이 교내에 게재한 제주 4.3 관련 대자보 전문

 

제주 4.3의 기만을 멈춰라!

 

제주 4.3사건은 대한민국의 건국과정에서 발생한 남로당 공산주의자들의 건국 반대 폭동이자 반란이며,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의 피해가 발생한 불행한 사건입니다.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했던 공산당의 폭동을 어째서 항쟁이라 주장하는 것입니까? 남파간첩, 인민군 사단장, 폭도 사령관 등 4.3 폭동에 책임이 있는 폭동 주동자들은 결코 4.3의 희생자들이 될 수 없습니다! 이는 무고하게 희생되신 4.3 피해자분들을 모욕하는 것과 같습니다!

 

혹여 숙명여대 학우분들 중에, 제주 4.3사건을 '사회 구조악과 불의에 대한 저항'으로 인식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으시지 않을까하여 제주 4.3사건이 왜 공산당의 폭동인지의 증거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자 합니다.

 

1. 19981123일 김대중 대통령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제주4·3은 공산당의 폭동으로 일어났다고 전 세계에 천명하였다.

 

2. 남로당 대정면당 위원장 이운방도 4·3의 주체는 공산주의자이고 목적은 공산통일조국 건설이라고 증언했다.

 

3. 4·3주동자 김달삼은 박헌영의 지령에 따라 지하 선거를 통해 52,350명의 투표지를 가지고 월북하여 북한 정권 수립에 앞장섰다. 김달삼은 북한으로부터 국기훈장 2급을 받았고, 평양 애국열사릉에 묻혀있다.

 

4. 4·3폭동 주동자 김달삼 안세훈 강규찬 고진희 이정숙 문등용은 월북하여 북한 제1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북한정권 수립에 앞장섰다.

 

5. 19481024일 남로당 인민유격대 2대 사령관 이덕구는 대한민국을 상대로 선전포고하였고, 국군을 상대로 전투를 벌였다.

 

6. 대한민국 건국 선거인 5.10선거 때 남로당은 인민공화국 건설을 주창하며 폭력으로 선거를 방해해 전국 200개 선거구중 북제주 2개 선거구가 선거무효 되었다.

 

7. 4·3폭동의 주동자들은 자칭 제주인민해방군이라 칭하면서 적기가를 부르고 인공기를 흔들며, 살인 방화 약탈을 자행했다.

 

8. 제주4·3 발발의 주체인 남로당은 조선공산당의 후계체이며, 남로당 강령은 마르크스 · 레닌 사상에 입각한 공산주의 체제 국가 건설을 목표로 했다.

 

9. 남로당 제주도당은 공식행사 때마다 항상 스탈린 원수 만세” “김일성 장군 만세라는 구호를 외치며, 그들이 공산당의 후예임을 밝혔다.

 

10. 1948815일 대한민국이 건국되었음에도 남로당 폭도들은 건국 대한민국을 상대로 195742일까지 항적했고, 국민과 군경 1,756명을 살해했다.

 

11. 4·3폭동 남로당 세력들이 남긴 유일한 문서인 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에는 19483월 중순경 상부로부터 무장 반격 지령을 받아 폭동을 일으켰다고 밝히고 있다.

 

12. 6.25가 터졌을 때 남로당 제주도당은 인민군지원환영회를 조직하고, 북한군이 상륙하면 그들과 합세하여 대한민국을 전복하려고 획책했다.

 

위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제주 4.3사건이 역사적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것을 아실 수 있지 않으십니까제주도민일보, 한라일보 등 제주지역 언론에 보도에 의하면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는 기자회견을 열어 "4.3이 공산폭동임이 은폐되고 군인과 경찰은 무자비한 학살자로 묘사되며, 공산폭도들은 불의에 맞선 정의의 사도로 그려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으며, 제주도민들은 역사왜곡에 맞서 진실을 밝히려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4.3사건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희생이 있었다는 점은 안타까운 역사이지만, 동시에 왜 그런 진압을 하게 됐는지 그 원인과 원인 제공자에 대한 역사적 사실도 알아, 공산주의와 자유민주주의의 이념과 사상 대결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작금에 또다시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 이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12 항목의 출처는 제주도민연대입니다.)

 

 

기사입력: 2018/04/04 [22:5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