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중용→예방적 공격 가능성 고조
군사행동 선호하는 폼페오 국무부장관 지명
 
류상우 기자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임명에 대해 조선일보가 “14·정상회담 직전 틸러슨 경질, 행정부 정상인가라는 사설을 통해 비판적 반응을 보였지만, 미국의 소리(VOA)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 국장을 새 국무장관에 지명한 것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예방적 공격’(preventive attack)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해석했다“‘군사적 행동보다 대화를 선호한 틸러슨 국무장관을 해임하고, 군사적 행동을 선호하는 폼페오 국장을 기용해 북한에 외교적 해법이 통하지 않으면 다음 수순을 밟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평했다. 비핵화 대화가 통하지 않으면 군사적 옵션이 있다는 신호다.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 국장이 미국 국무장관에 지명된 것과 관련해, 미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이 반영된 것으로 진단했다VOA브루스 클링너 해리티지 선임 연구원은 13일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한반도 전쟁과 관련한 생각할 수 없는 것을 생각하기라는 제목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외교적 해법이 통하지 않으면 북한에 예방적 공격을 가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했다“HR 맥매스터 국가 안보보좌관이 주장해 온 예방적 공격에 반기를 든 틸러슨 국무 장관을 경질하고, 반대로 이를 지지하는 폼페오 국장을 그 자리에 앉힌 것이 이 같은 사실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정 박 브루킹스 연구소 한국 석좌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인 최대 압박과 관여에서 압박에 더 무게가 실린 것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지난 주 (대북 해법으로 대화를 주장해 온) 조셉 윤 대북 정책 특별대표가 은퇴한 데 이어 틸러슨 장관이 해임 된 것은 미 정부가 대화 보다는 압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앞으로 있을 대북 협상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VOA는 전했다. 14VOA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은 그동안 북한 핵 대처와 이란 핵 협상, 파리기후변화협정 등 주요 정책 현안을 놓고 자주 충돌을 빚어왔다고 전했다.

 

아브라함 덴마크 우드로 윌슨 국제센터 아시아프로그램 국장의 모든 협상가들은 그들의 지도자를 신뢰하며 대변할 수 있어야 한다는 지적도 소개한 VOA때문에 이런 특징을 갖고 있는 폼페오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고,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폼페오 국장은 북한으로 하여금 신뢰할 수 있는 협상가로 인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면에서 이견을 보여 온 틸러슨 국무장관보다 뜻을 함께 하는 폼페오 국장이 대북 협상에 있어 효과적인 결과를 견인할 수 있다는 주장이라고 전했다. 위싱턴포스트는 틸러슨의 해임과 폼페오의 지명에 대해 트럼프-김정은 회담에 대응한 인사로 평했다.

 

전문가들은 미-북 대화가 예정된 가운데, 북한이 아직 이를 확인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북한으로서는 잃을 것이 없다는 데 동의했다VOA이미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수 있다는 자체가 김정은에게 북한 주민을 상대로 큰 선전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설명이라며 때문에 향후 대화 장소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평양을 선택하는 것은 피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수 있다는 자체가 김정은에게 북한 주민을 상대로 큰 선전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미국 대북 전문가들의 판단은 아직까지 미국-북한 비핵화 회담에 침묵하는 김정은에겐 맞지 않아 보인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13:4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