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검찰의 '범죄 혐의 공포'에 항의
네티즌, 검찰의 언론플레이와 MB의 처신 비난
 
류상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촛불난동세력에 의해 사기·날조탄핵을 당할 때에 소위 비박계(친이계)의 부역을 방관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MB)14일 검찰 출두를 앞두고 검찰이 확정되지 않은 혐의사실을 중계방송하듯 언론에 공표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는 불평을 밝혔다고 한다. MB정권의 정동기 전 민정수석은 김윤옥 여사가 명품 백을 받았다는 얘기는 자세히 아는 바가 없다. 상식적으로 잘 이해가 안 된다이 전 대통령은 아직도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특별한 입장 발표 없이 출두하는 날 입장을 얘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정동기 전 수석이 자택에 머물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이 별도의 (검찰 수사) 예행연습을 하지는 않지만, 검찰이 언론을 통해 제기한 여러 문제들의 사실 여부를 변호사들과 함께 따져보고 있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BBK 주가조작 의혹 사건 당시 대검찰청 차장검사였던 그가 MB의 변호인단에 합류하는 게 변호사법상 수임제한 규정 위반이 아닌지에 대해 정동기 전 수석은 대한변협에 유권해석을 의뢰했기 때문에, 유권해석이 나오는대로 입장을 전할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그는 변호사 선임계는 오늘 중에 제출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조선닷컴은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은 요즘 분주하다. 청사 관리와 경비 등을 담당하는 박찬호 2차장검사와 김수현 총무부장검사는 일과 시간 대부분을 이 전 대통령 조사에 필요한 지원 작업에 매달리고 있다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30분쯤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 도착한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 앞서 조사실 옆방에 마련된 휴게실(1002)에서 검찰 고위 간부와 10분 정도 티타임을 갖는다이 전 대통령 수사를 실질적으로 지휘해온 한동훈 3차장검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옆방인 1001호로 가서 본격적인 조사를 받는다. 이곳은 1년 전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았던 곳이라며 이 전 대통령 측의 동의가 있을 경우 진술 내용은 녹화된다. 박 전 대통령은 영상 녹화를 원치 않아 진행되지 않았다. 녹화와 상관없이 서울중앙지검장 등 수뇌부는 조사실 CCTV로 조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수사팀에 지시를 내리게 된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 조사는 송경호 특수2부장검사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교대로 할 것으로 관측된다특수2부는 이 전 대통령의 10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첨단수사1부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조사해왔다고 전했다.

   

테이블 반대편에선 강훈·정동기 변호사가 교대로 이 전 대통령 변호에 나선다. 강 변호사는 판사 출신으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냈고, 정 변호사는 검찰 출신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다. 정 변호사는 검찰이 2007년 당시 대선 후보이던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도곡동 땅 차명 보유 의혹 등을 수사하던 시기 검찰 최상층부인 대검 차장검사였다이 전 대통령은 검찰 진술조서에 피의자로 적힌다고 전했다. 1년 전 10시간 넘는 조사를 마치고 자신의 진술조서를 확인하기 박근혜 대통령은 소파와 침대를 잠시 이용했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침대를 배치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MB검찰의 일방적 혐의사실 공표는 잘못된 일”>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nfma****)순망치한이라고. 종북에 굴복 멍석까지 깔아준 MB만 없었으면 박 대통령이 통진당, 전교조해산, 노동개혁 등을 완수했을 것이고 주사파 반역도당이 헌법을 위반 정권을 강탈하는 일은 없었을 텐데라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원망했고, 다른 네티즌(nam****)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 ㅈㄱ들 탄핵에 앞장서게 하지 말고 이 소리 하지 그랬어라고 질타했고, 또 다른 네티즌(ck****)집권시 종북 주사파 처단을 게을리 한 당신 탓이라고 꼬집었다.

 

또 한 네티즌(seta****)형이 확정되지 않은 박대통령이 완전 사기인 깡통 태블릿 피시로 시작된, 촛불난동 앞에서, 유언비어만 가지고, 친이계들 앞에서 박대통령더러, 국민의 뜻을 따르라고 하더니, 같은 기준을 본인에 적용하면, 잘못된 일인가?”라고 MB의 박근혜 대통령 사기탄핵 방치를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v****)정치는 실리가 아님. 오직 제로섬 게임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인데 좌익들을 너무 풀어준 게 오늘 이 꼴임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lo****)검찰의 일방적 혐의 사실 공표가 잘 못되었음을 무죄로 반드시 밝혀내세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tra****)이런 걸 언론플레이라고들 한다. 검찰서 무리한 수사로 몰아가려 할 때와 덮어씌우려 할 때 많이 등장하는 수법이고, 특히 정치검찰들이 즐겨 쓰는 수법이라고 한다라고 정치검찰을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n****)박근혜 탄핵 때 좀 한마디 하고 도와주었으면 좋았을 텐데. 엉터리 탄핵으로 박이 날아가는 걸 그냥 지켜본 게 아니라 MB계 의원들이 오히려 더 부추기지 않았던가요라고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sik****)박근혜 탄핵에 앞장서서 친이들을 선동질하여 국회 통과를 시키더니 참 잘됐다라고 냉소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16:4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