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없었고, 대국민 사기극"
"프레시안의 보도는 정치적 의도가 있어 보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현직 기자인 A(당시 대학생)“201112월 여의도 한 호텔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20111223일이든, 20111224일이든 A씨를 만난 사실도 없고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적이 없다이 사건은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보도자료를 통해 혐의를 부인했던 정봉주에게 A씨가 정황증거 등을 제시하며 반박했고,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봉주가 재반박한 것이다.

 

정 전 의원은 우선 A씨가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20111223일 행적을 공개했다며 조선닷컴의 정봉주의 “23일 오후 230분 명진스님을 만났고, 명진스님과 헤어진 후 나는 꼼수다(팟캐스트)’ 멤버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다. 모든 일정에는 변호인들과 보좌진이 함께했다는 주장을 전했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당시 지인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며 조선닷컴은 정 전 의원은 20111224일의 행적도 밝혔다이는 A씨가 처음에는 사건 발생일을 20111223일로 주장했다가, 20111224일로 사실상 정정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111224일에는 문익환 목사 묘소를 참배하고 근처 설렁탕집에서 나꼼수 멤버들과 점심식사를 했다 그 이후 광진구 W호텔에서 커피를 마시고 부인과 함께 광진구 근처 카페로 이동했고, 미권스(정 전 의원 팬카페) 담당자들을 만나 수감 이후 대책을 논의했다. 그 이후 집으로 이동해 대책회의를 이어나갔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정봉주의 “A씨와 해당 보도를 한 기자가 같은 학교 친구들인데, 2011년 경희대 강연에서 이들이 열렬한 지지자라며 자신들을 소개해 처음 알게 됐다이후 저는 이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한 번도 없다는 주장을 전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보도 과정에서 사건 발생일, 사건 내용 등 주요내용이 계속 변경됐다”, “보도 시기가 의도적으로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 “기자, A, A씨의 지인 등은 다 친구인데, 친구라는 사실을 숨기고 객관적인 제3자의 추가폭로가 있는 것처럼 작성한 기사는 신뢰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정봉주의 해당 언론사의 무책임한 보도를 통해 큰 타격을 입었다.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책임을 묻겠다허위보도로 인해 이미 많은 것을 잃었지만, 여기에 좌절하지 않고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유지하도록 하겠다며 자신에 대한 무고와 정치적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 성추행 의혹은 진실 공방으로 흐르고 있는 모양새라며 조선닷컴은 앞서 현직 기자인 A(당시 대학생)는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인터넷 매체를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주장했고, 정 전 의원 역시 두 차례에 걸쳐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A씨의 첫 폭로는 지난 7일 이뤄졌다. 한 인터넷 매체는 720111223일 여의도 한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당초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열려고 했으나, 해당 보도가 나오자 기자회견을 갑자기 취소했다고 전했다. 정봉주의 나꼼수 동료인 김어준은 음모설을 퍼트리기도 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이틀 뒤인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20111223일 해당 호텔 룸에 간 사실이 없고 호텔 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 따라서 호텔 룸으로 A씨를 불러서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정 전 의원은 이 보도자료에서 20111222일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은 이후부터 23일까지 자신의 행적을 밝히며 ‘20111223일 호텔 룸에서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해당 언론사는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이 26일이었는데, A 씨가 수감일을 25일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었다.

 

이에 조선닷컴은 정 전 의원의 보도자료가 나온 직후 A씨는 인터넷 매체를 통해 당시 자신이 남자친구 등 지인에게 보낸 정 전 의원으로부터 받은 성추행 피해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추가로 공개했다“A씨는 이메일에서 마지막 포옹을 하고 악수를 나누는 데 정 전 의원이 저에게 입을 맞췄다. 놀라서 그 사람을 밀쳐내고 나왔다’, ‘네가 마치 애인 같구나, 어느 언론사 전형을 진행 중이냐, 성형도 해 줄 수 있다, 일이 이렇게 풀리지 않으면 졸업도 축하해주려 했었다는 그 사람의 말은 저에게는 모욕 그 자체였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A씨는 또 크리스마스이브였고, 정 전 의원은 감옥행을 2일 앞둔 날이라고 했었다.

 

사건 발생일이 당초 자신이 주장한 1223일이 아닌, 1224일이었다고 (A씨가) 정정한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정 전 의원의 복당 심사를 진행 중인 민주당은 원칙에 따라 정 전 의원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민주당은 피해자 우선’, ‘불관용’, ‘재발방지 및 제도문화 개선이라는 3대 원칙을 제시한 바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사실 관계가 명확히 가려져야 한다면서도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정 전 의원의 경우 현재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당장 복당이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정봉주 성추행 없었다...대국민 사기극”>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5****)지저분한 작자 같으니! 여자가 할일이 없어서 SNS 에 상세히 그런 내용을 공개하겠나? 말꼬리 붙들고, 상대편을 헐뜯고, 인간이라는 자가 저렇게까지 철면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기억은 당한 여자가 더 잘 기억하지. 봉주 알리바이 내세우고 부인하다 훅 간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wk****)촐싹거리다, 뒷통수 얻어터진 꼴이라 했고, 또 한 네티즌(chon****)꼼수도사들 꼼수가 통하지 않는다. 더이상 꼼수 부리지 않는 것이 정도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16:0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