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北핵시설 사찰에 3억엔↑ 대겠다
북한 핵포기의 진정성 파악에 나선 일본
 
류상우 기자

 

일본 정부가 김정은의 비핵화 의도’를 확인하고 진정성을 실험하기 위해서, ‘북한 핵시설 사찰에 필요한 초기비용을 대겠다고 나섰다고 한다. 뉴시스는 11북한이 남북합의에서 비핵화 협상 의향을 표시한 데 대해 그 진정성에 의문을 표시해온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에 북한이 응할 경우 초기 비용 3억엔(308000만원) 이상을 댈 방침을 굳혔다고 주니치(中國) 신문과 아사히 신문 등이 11일 보도했다고 전했다. 일본이 IAEA ‘핵 비확산 기금에 내놓은 자금의 잔고는 270만 유로(355600만원)에 달해 이를 활용할 수 있다고 한다.

 

신규로 자금을 염출하는 방안도 일본은 검토 중이라고 매체(주니치 신문과 아사히 신문)는 덧붙였다며 뉴시스는 매체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이 IAEA의 북한 사찰 착수시 투입하는 인원과 기자재 조달에 필요한 비용을 부담할 생각이라고 전했다미일 양국 등 관련국이 비핵화를 향한 첫걸음으로 자리 매김하는 대북 핵사찰을 확실히 함으로써 북한에 핵포기로 가는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압박을 가하려는 노림수가 일본에는 있는 것으로 매체는 지적했다고 전했다. 북한 핵의 위협을 받고 있는 일본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이해가 된다.

 

뉴시스는 북한은 2009IAEA 핵사찰 감시요원을 내쫓은 이래 사찰을 받지 않고 있다한국과 미국이 북한과 정상회담을 위한 조정을 진행하는 속에서 뒤쳐진 감이 있는 일본은 비핵화에 기여하는 자세를 표시해 존재감을 발휘하려는 목적도 가지고 있다는 분석도 전했다. “IAEA 사찰 대상으로 상정되는 것은 북한 서북부에 있는 영변 핵시설로 우라늄 농축공장과 원자로, 사용 끝난 폐핵연료 재처리 공장 등이라며 뉴시스는 사찰 초기 비용에는 최소한 35000만엔에서 4억엔이 들어갈 것”이라며 일본은 그 비용 대부분을 IAEA에 제공하는 틀을 만들려고 한다고 전했다. 

 

뉴시스는 이와 관련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은 지난달 15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를 찾아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 IAEA가 사찰을 재개할 경우 초기 비용을 지원할 의향을 전달했다며 당시 아마노 사무총장의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정치 상황이 허락하면 북한에 사찰요원을 다시 보낼 용의가 있다는 입장과 고도 외상의 갑자기라도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고 말할 때에는 적극적으로 초기 비용을 비롯해 IAEA에 지원하겠다는 의향도 전했다. 북한 핵포기에 미국과 일본이 발빠르게 움직인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11 [21:1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