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최영미, '고은 성추행'에 진실공방
고은, 가디언에 "부인에게 부끄러운 짓 안 했다"
 
류상우 기자

 

“(고은의 성추행에 대한) 최영미의 글은 있을 수 없는 가공의 소설이라며 단골주점 주인이 개입하는 등 성추행을 놓고 고은 시인과 최영미 시인 사이에 진실게임이 깊어지고 있다.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고은 시인이 2일 외신에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짓은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히자, 최영미 시인이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괴물에 대해 매체를 통해 한 말과 글은 사실입니다. 나중에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조사하는 공식기구가 출범하면 나가서 상세히 밝히겠습니다라는 입장을 올려, 이제 두 시인 사이에 누가 거짓말장이인지 진실게임을 보게 됐다.

 

뉴시스는 4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2시인 고은 성추행 폭로 뒤 한국 교과서에서 지워지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고은 시인이 영국 출판사인 블루댁스 북스의 고 시인 담당자인 닐 애슬리(Neil Astley)씨를 통해 성명을 보내왔고 이 글에서 성추행 주장을 부정했다고 전했다며 고은의 나는 최근 의혹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데 대해 유감이며, 나는 이미 내 행동이 초래했을지 모를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해 뉘우쳤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몇몇 개인이 제기한 상습적인 비행(habitual misconduct) 비난은 단호하게(flatly) 부인한다는 주장을 전했다.

 

이어 고은 시인은 지금 나는 시간이 지나 한국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잠재워지기를 기다릴 것이다. 하지만 사실과 맥락을 잘 알 수 없는 외국의 친구들에게는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어떤 짓도 하지 않았음을 밝힌다지금 내가 이 순간 말할 수 있는 것은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시인으로서 지닌 명예와 함께 내 글쓰기가 계속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애슬리 씨는 고 시인이 종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지난달 입원했고 지금 회복 중이지만 수술과 그에게 가해진 공적 비난의 결과 쇠약해진 상태라고 했다고 뉴시스는, 가디언을 인용하여, 전했다.

 

고은 시인은 지난달 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한 일간지에 간략히 입장을 밝힌 후 그외 국내 언론과는 접촉을 피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자신의 첫 공식입장을 외신을 통해 밝힌 것이라며 뉴시스는 고은 시인의 성추행 논란 후 서울시는 고은 시인의 서재를 본떠 만든 만인의 방철거 결정을 내렸고 교육부 등에서는 교과서에 실린 그의 시들을 삭제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영미 시인은 지난해 12월 계간지 황해문화괴물이라는 시를 발표했는데, 이 괴물의 대상인 ’En선생의 성폭력을 폭로하면서, 고은 시인이 논란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최영미 시인은 JTBC 뉴스룸에 출연 문학작품인 시는 현실과는 별개의 것이라면서도 그는 상습범이다. 한두 번이 아니라 여러 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저희가 목격했고 혹은 제가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En선생이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작품 속 설정으로 지난달 6일 고은 시인의 실명이 공개됐다며 뉴시스는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이 문학계는 물론 사회적으로 파문을 일으켰지만 당사자인 고은은 공식적인 반응없이 침묵했다. 이에 최 시인은 ’En선생의 과거 행위를 구체적으로 추가 폭로했다고 전했다.

 

227일자 동아일보에 최영미 시인은 “1992년 겨울에서 1994년 봄 사이의 어느날 저녁 당시 민족문학작가회의 문인들이 자주 드나들던 종로 탑골공원 근처의 술집에 원로시인 En이 들어와 의자 위에 누워 자신의 성기를 만지는 추태를 벌였다공개된 장소에서,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물건을 주무르는 게 그의 예술혼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나는 묻고 싶다며 고은의 성추행 행각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며, 동아닷컴은 최영미 시인의 내 입이 더러워질까봐 내가 목격한 괴물선생의 최악의 추태는 널리 공개하지 않으려 했는데, 반성은커녕 여전히 괴물을 비호하는 문학인들을 보고 이 글을 쓴다는 해명도 전했다.

 

하지만, 당시 탑골공원 근처 문인들의 단골주점 전 여주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영미의 글은 있을 수 없는 가공의 소설이다. 삭제해달라그분(고은)은 승려출신이라는 자긍심이 항상 있었고 입으로는 수없이 기행적인 행동과 성희롱 발언을 언급 했을지언정, 추태적 성추행 기행을 했던 기억은 아닌 것으로 안다. 그 시대 그 시절에는 성희롱이란 개념없이 노상방뇨도 하고 행단보도 옆에 두고 차도로 뛰어다니고 질서와 상관없이 쾌쾌한 담배연기 속에서 질퍽한 밤문화를 보내기도 했던 미성숙했던 문화적 흐름을 지금의 잣대로 체벌을 하는건 심한 것 같다”며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부인했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3/04 [23:0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jws 18/03/05 [14:06] 수정 삭제  
  고은 반체제 시좀쓰고 빨갱이들의 우상이되었다가 개버릇못주는 노망 들켰다가 발뺌하는 추태 정말못봐주겠다 뭐 노벨문학상 타자면 여성 성추행해야 되는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