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폭풍에도 탁현민을 감싸는 임종석
문재인 지지자들의 폭로되는 성폭행 행각들
 
조영환 편집인

 

21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성폭행 사실이 드러난) 이윤택은 문 대통령과 친구였다고 하고, 문 대통령을 지지한 고은 시인도 성폭력으로 문제가 됐다. 청와대에는 엽기적 여성비하 발언을 한 탁 행정관이 있다탁 행정관이나 이런 분들이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이들이 청와대에 출입한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하는 등 야당 의원들이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탁 행정관과 문 대통령을 지지한 문화예술인들의 성폭력 사건들을 연계하는 주장을 하자, 이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과거 여성비하 발언과 미투운동으로 폭로가 벌어지는 성폭력 사례는 구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탁현민 행정관은 미투운동으로 벌어지고 있는 직접적인 성폭력과는 구분돼야 한다고 임종석 실장이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임종석 실장의 탁 행정관이 출판을 했던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직접 성적 폭력이 가해진 것과 출판물 표현이 부적절한 것은 정도 차이가 구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옹호하는 것은 아니지만 전부 모 아니면 도라고 할 수 없다. 진심어린 사과 여부 등을 생각해 봐야 한다는 비호 발언을 전했다. 이에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seung****)적어도 청와대 비서실장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닌 듯!”이라고 혹평했다.

 

이 같은 임종석 실장 답변에 대해 성일종 의원은 탁 행정관 책 중 문제가 된 부분을 읽으면서 대한민국 여성이 노리개냐. 전체 여성이 피해자라고 했고,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도 성폭력의 범주를 너무 좁게 해석하는 것 아니냐. (탁 행정관) 출판물에 대한 여성들의 상처가 큰데, 너무 온건하게 바라보는 것 같다고 주장했지만, 임 실장은 “(그 문제를) 가볍게 본 것은 아니고, 직접적 피해자가 있는 경우 등 경우 경우마다 다르다는 의미라며 “(청와대에서) 많이 고민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에 조선닷컴의 그 네티즌(seung****)한국사회에서 성폭력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관대한지 보여주는 좋은 샘플?”이라고 임종석 실장의 탁현민 비호를 꼬집었다.

 

탁 행정관이 (출판 이후) 많은 여성단체 등에 봉사해왔고, 그 단체들의 평가도 들어봤다. 이 문제를 지적받고 나서 (청와대도) 많은 고민을 했다는 말씀드린다며 임 실장은 또 변명하고자 하는 게 아니고, 의원님 말씀은 아프게 듣겠다며 탁 행정관 거취 문제에 대해 저희가 판단할 수 있도록 맡겨주셨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탁현민 행정관은 이미 문재인 정권 초기부터 여성단체, 여당, 야당, 우파단체 등으로부터 집단 성폭행으로 평가될 사례를 자신의 책에 썼다가 사퇴를 요구받아왔지만, 문재인과 임종석이 탁현민 행정관을 끝까지 청와대 행정관으로 안고 있다가 이번 미투 운동으로 문재인의 친구나 지지자들이 성폭행자로 몰리자, 불똥을 맞게 된 것이다

 

이런 임종석 실장의 변명에 한국당 소속인 김성태 운영위원장이 아프게만 듣고 판단을 청와대에서만 하면 국회가 뭐하러 질의를 하느냐고 지적했고,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고만 하지 말고, 탁 행정관을 오늘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또 “‘청와대에 맡겨달라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하자, 임 실장은 모든 흠결에 대해 경중과 공과를 같이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그것을 처분할 것인가는 저희들에게 맡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고 인사권자로서 탁현민 행정관의 사퇴를 10여 개월이나 미루고 있는 임종석과 문재인이다.

 

<임종석 탁현민, 미투운동의 직접 성폭력과는 구분해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awkms****)그런 놈을 데리고 봉급주고 있는 문가도 저질 아닌가? 그걸 감싸고 있는 임가도 저질. 이런 적폐대상자는 문가에게는 사랑스런 아이로 보이나 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bwi****)피해자의 기준에서 봐야지 제3자인 자기 기준에서 판단하는 것이 맞다고 우기는 게 정상인가. 이 얼빠진 사람이 누구의 비서라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lad****)고등학생 때 여중생과 화간(?)했다고 주장하며 더구나 그 여학생을 친구들과 공유했다는 걸 자랑하는 정도야 저 동네에선 파도파도 미담 수준인 게지요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2/21 [21:1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역사의반전. viva9941 18/02/21 [22:55] 수정 삭제
  튀어라,튀어라 똥물아 .똥물이 문재인에게 튀어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