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GM이 디트로이트에 돌아온다"
네티즌, 노조가 이렇게 횡포부리면 기업 떠날 것
 
류상우 기자

 

GM측이 한국GM에 대한 자본보강 계획과 이에 따른 지원요구안을 정부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 우선주의를 강조해왔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GM이 군산 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13(현지 시각) “GM이 미국 디트로이트로 되돌아온다며 자신의 공으로 돌렸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의원과 무역 관련 회의를 하던 중 오늘 한국GM은 오는 5월 말까지 군산 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이런 소식을 듣지 못했을 것이다. GM은 한국에서 디트로이트로 되돌아온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미국의 정치 매체 폴리티커스USA“GM의 발표에서 GM이 디트로이트로 되돌아간다는 언급은 없었다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제조업이 부활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거짓이라고 전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GM13일 한국 내 4개 공장 중 군산 공장을 오는 5월 말까지 폐쇄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개 공장도 폐쇄할 가능성도 밝혔다. 한국GM4년간 3조원 가까운 적자를 낸 상태라고 전한 조선닷컴은 다양한 기업들이 미국에 다시 돌아올 것이다. GM도 따라오길 바란다는 그의 대통령 당선 소감도 전했다. 미국에 공장을 짓는 기업에 트럼프 정부는 많은 혜택을 주고, 노조의 횡포도 한국보다는 약하다.

 

<트럼프 “GM 군산공장 폐쇄 후 로 돌아온다내가 대통령이라 가능”>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ile****)미국은 아직 경제적 보복을 본격적으로 시행하지 않았다. 배은망덕한 한국에게 미국이 가할 수 있는 경제적 타격은 엄청나다! 뒤끝 있고 무서운 중국에게만 굽신거리고, 미국은 무시하는 태도는 결국 큰 재앙으로 돌아올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ufob****)꼬시다. 귀족노조들 다 백수되라. 그래야지 정신차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eej****)문제인이 대통령이어서 가능한 거다. 외국 기업들의 도미노 탈출의 시작이다. 최저임금 정규직 강성노조 법인세 인상 좌경화 등등 누가 기업을 시작하겠냐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new****)경제보복 시작. 창원 GM공장 철수, 환율 조작국 지정, 철강 모든 공산품 보호관세 무디스 신용등급 하향, 북 선제폭격 개시 해외자본금 이탈 주가폭락 등등 문제인 빠들아 똥줄 타게 됐다. 촛불 들고 백악관 앞에서 데모해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yk****)문디가 하는 짓이 엉뚱하니까 트럼프가 단디 삐졌구나. 앞으로가 걱정이로세!”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n****)문가는 고질적 적폐인 귀족노조와 고임금 저생산 문제를 해결하지도 못하고 기업만 족쳐대다가 공장 문 닫고 해외로 이전하는 기업이 속출할 것이며, 반미행보는 미국의 무역보복을 불러 일으켰다. 문가가 재앙이되어 나라가 망할 조짐을 초래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walk****)트럼프가 비신사적 인물이고 우리 입장에서도 달갑지 않지만 어쨌든 그가 우리 국익에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미국의 대통령인 것이 현실이다. 설령 트럼프가 아니어도 미국정부은 문재인정권과는 코드가 맞지 않을 것이다라며 정권의 실책으로 국민이 피해를 입게 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rk****)“GM이 미국으로 돌아가는 건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라기 보다 대한민국을 좀먹는 악질노조 때문에 두 손 든 건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itoo****)악성 강성 귀족노조는 뭐랠라나? 미국 가서 위법 불법 탈법으로 데모 집회 시위 하면서 촛불 들라나?”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23: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