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4년 반만에 1천3백억 적자
평창올림픽에 가장 많은 800억원 기부금 내어
 
류상우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막대한 후원을 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전력 공사가, 20132분기 이후 18분기 만에, 지난해 4분기 1300억원에 가까운 적자를 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기조로 발전단가가 높아지면서 비용이 불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3분기 27000억원대 흑자를 내던 한전이 적자로 돌아서면서 전기요금 인상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한전은 지난해 4분기 매출 155549억원, 영업손실 129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2016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고 전했다.

 

한전 관계자가 지난해 원자력발전(원전) 안전점검 실시로 가동일수가 줄어 일시적으로 실적이 부진했다. 올 하반기에는 원전 가동률이 70%대로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며, 조선닷컴은 한전은 지난해 4분기 원자력, 석탄 대신 발전단가가 비싼 가스 등의 비중을 늘린 것으로 파악된다에너지업계에서는 올 1분기 60%대 초반에 머물러 있는 원전 가동률이 한전의 설명처럼 올 하반기에 70%대까지 오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따라서 한전이 계속 적자를 낼 경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사정에 대해 조선닷컴은 정부는 아직까지 올해 전기요금 문제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한전은 지난해 매출 598148억원, 영업이익 49531억원을 달성했다. 2016년과 비교해 매출은 0.6% 줄었고, 영업이익은 58.7%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전측은 민간 발전사로부터 구입하는 전력비(35000억원), 연료비(25000억원), 신규 건설된 발전기·송배전 설비의 감가상각비(8000억원) 등 비용이 크게 증가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며 조선닷컴은 지난해 원전 정비일수는 2397일로 2016(1373)보다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현재 원전은 24기중 10기가 정지 상태라며, 조선닷컴은 이런 한전은 지난해 유가 44%, 유연탄 31%, LNG 12% 등의 인상요인으로 연료비가 25000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며 한전측의 국제 연료가격 상승, 원전 안전점검 강화와 같은 외부 변수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6년 대비 낮아졌다앞으로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비용을 절감,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최대한 줄여나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발표도 전했다. 한국전력은 한수원, 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 한전KPS, 한전KDN, 한국전력기술 등 자회사 10곳과 함께 총 800억원을 후원했다.

 

한전, 탈원전·탈석탄 영향 18분기 만에 '적자'전기요금 인상 우려 현실화되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ki*)무식한 자의 경제철학 때문에 온 국민이 고통을 받는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미국 서부 사막에서 돌리는 세계최대 태양광회사도 적자투성인데. 세금으로 전기 만드는 태양광을 왜 좋아하는지 이해가 안 됨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gsw****)1000억은 건설사에 지연 배상금으로 물어주고 또 수천억은 전기 모자라 가동 중단시킨 회사에 보상금으로 물어주는 맘씨 좋은 정권 때문에 국민들이 전기세 많이 내면 엄청 행복해지겠다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2/13 [22: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