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평창 아닌 평양' 올림픽 비웃어
국기를 포기하는 문재인 정권에 국민들 비판적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노동신문이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구했다고 선전하고, 주사파 청와대가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드는 김정은의 올림픽 낚아채기평창올림픽 성공으로 이끄는 핵심변수라고 선전·선동하지만, 조선닷컴(월간조선)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참여를 두고 로이터통신도 비웃고 나섰다고 소개했다. 19일 로이터통신의 평양올림픽인가?”라는 제목의 심층취재 기사를 소개한 조선닷컴은 로이터통신이 남북한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는 것과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꾸리는 것을 두고 한국의 많은 이가 반발하고 있다며, 김정은집단을 위해 평창올림픽이 악용당하는 문재인 정권을 비웃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통신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평창올림픽을 외교적 수단으로 이용하고 싶어하는 문(Moon이라고 표현)의 입장에서는 이긴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내부의 만만찮은 날 선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고 표현했다. 로이터는 다양한 시민의 의견을 보도했다며 김종희(24)씨의 작년까지만 해도 미사일을 날려대던 북한이 갑자기 올림픽에 오겠다는 것이냐? 북한은 자기들이 원하기만 하면 뭐든 할 수 있는 특권을 가지고 있는 것이냐?”라는 반문과 이승근(26)씨의 우리는 전혀 다른 두 개의 국가다. 올림픽에서 하나의 국가로 공동 입장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라는 반발도 전했다. 이런 보도는 한국인의 일반적 정서를 대변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어 로이터는 한국 전쟁을 겪지 않은 젊은 세대들에게 북한은 한 국가가 아니라 완전히 다른 국가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의 말을 빌려 10명 중 4명만이 한반도기 입장에 대해 긍정적인 편인데, 수만 명의 사람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런 합동행동(Joint Action)이 역겹다는 뜻을 피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조선닷컴은 로이터통신의 한국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정치적인 쇼(Political Show)’로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과 더불어 남북한이 이미 18년 전 시드니 하계올림픽 때에도 한반도기를 들고 출전했지만, 그 후에도 북한은 계속 미사일을 쏴대고 핵실험을 했다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지적도 전했다.

 

<로이터통신 기사제목에 평양올림픽인가?”>라는 동영상(https://youtu.be/TJQ1NLwnBN0)을 통해 뉴스데일리베스트가 로이터는 끝으로 한국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정치적인 쇼(Political Show)’로 이용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라고 소개하자, 네티즌들은 이런 상황을 만드는 문재인 정권에 분개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heejeingwon)문제이니 대한민국 연방제를 위해 이용하는 평창 올림픽 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한혜숙)무엇이든지 망치는 문정권 붕괴할 날이 머지 않았나 보다. 그러니까 발광하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먼지가되어)우리 올림픽이다. 아무도 오지 마라. 얼마나 고생해서 따온 올림픽인데라고 했다.

 

한 네티즌(wj p)통일부 말자체가 되게 거슬린다. 무슨 얼어죽을 통일이냐? 개뿔 통일 이질감 팍 드네. 그리고 북한 비판하는데 무슨 자제냐. 자제 좋아하네. 짬만 나면 개성공단 못 열어줘서 안달복달 하는 것 다 알고 있다. 한마디로 북한 도와주지 마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야후리 Lamb)매일 24 시간 오직 문재앙에 찬양방송과 괴뢰도당 북한방송만 주구장창 해대니, 도대체 대한민국에 정체성이 무엇인지 너무도 혼란스럽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장이섭)문재앙아 들었냐. 해외언론까지 비웃고 있다. 국내는 그렇다 치더라도 해외언론까지 비웃고 있다. 이제 어찌할 거냐라고 문재인 정권에 질문을 던졌다.

 

그리고 한 네티즌(문좀비)죄앙이가 북을 저렇게 감싸며 올림픽을 공동개최 하려고 하는 이유는 북한 핵돼지를 미국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함이고 핵미사일 완성을 위해 시간을 벌어주기 위함이란 것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사명대사)대한민국 정체성을 망각하고 국론을 분열 조장 선동. 죽은 시체를 정치 이슈화하는 종북좌파 빨갱이들 척결 척살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대한민국사랑)3명을 위해 자국 국기를 들지 않겠다는 정부가 재정신인가. 오로지 북한을 위해 기쁨조 노릇하겠다는 대한민국 정부 문죄인 일당은 대한민국 5천만은 안중에도 없다라며, 문재인 정권을 꼬집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21 [22:1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