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라오스·태국 국경에서 전복사망
네티즌 '김정은과 남한 주역자들' 처단해야
 
류상우 기자

 

대한민국에서 치료받으려고 하는 암환자를 포함하여 집단적으로 탈북하던 북한여성 12명 중에 2명이 12일 라오스·태국 국경의 메콩강에서 배가 뒤집혀 사망했다고 한다. 13일 조선닷컴은 대북 인권단체 관계자의 탈북 여성 12명이 오늘(12) 오후 3시쯤 라오스에서 태국으로 넘어가기 위해 메콩강을 건너다 배가 전복되는 사고가 났다고 증언했다며, “12명 가운데 10명은 구조됐지만 50A씨와 20B씨는 사망했다. B씨의 시신은 찾았으나 A씨의 시신은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대북 소식통은 원래 5명 정도가 타는 쪽배인데, (탈북) 브로커가 돈을 아끼려고 무리하게 12명을 태웠다가 사고가 난 것 같다고 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이들 일행은 이달 초 중국 산둥(山東)성을 출발, 윈난(雲南)성에서 국경을 넘어 라오스에 도착했다. 통상 중국 내 탈북자들의 한국행 경로는 중국라오스태국한국이며, 태국에 도착해야 북송(北送)의 위험이 사라진다. 3000를 달려왔지만 안전지대를 눈앞에 두고 변을 당한 것이라며 함경북도 청진 출신의 A씨는 2년 전 탈북해 중국 남성에게 팔려갔다. 최근 유선암 발병 사실을 알고 치료를 받기 위해 한국행을 결심했다고 한다. A씨는 과거에도 탈북해 중국에 머물다 공안에 체포돼 북송된 경험이 있다는 소식통의 주장도 전했다. 목숨을 걸고 생지옥을 벗어하는 북한 동포들을 해방시키기 위한 자유의 전쟁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날 인권단체 측이 공개한 영상에는 탈북자들이 버스 안에서 이제 한국 가요라고 소리치며 좋아하는 장면도 있다며, 조선닷컴은 이번 탈북을 도운 인권단체의 “A씨가 중국에서 써 보낸 편지도 갖고 있다는 주장도 소개했다. 이 편지는 “‘한국에 가서 암 치료도 받고 인간답게 살고 싶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내용이라고 한다며 조선닷컴은 이 단체 관계자의 강만 건너면 자유의 몸이었는데 마음이 아프다는 한탄도 전했다. “탈북 과정엔 각종 사고가 뒤따르곤 한다며 조선닷컴은 2010년 입국한 탈북자의 공안의 감시를 피해 야간에 급히 이동하다 보니 교통사고 위험이 크다. 메콩강에선 배 전복 사고뿐 아니라 악어의 공격을 받는 사례도 있다는 증언도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한때 연간 2900여명(2009)에 달했던 한국행 탈북자는 2012년 김정은 집권 이후 감소 추세다. 북한의 국경 통제 강화와 북·중 관계 악화가 그 원인으로 거론된다면서도 그럼에도 국내 입국 탈북자는 매년 100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작년의 경우 1127명이었다. 누적 국내 입국 탈북자는 작년 12월 말 현재 31339이라고 탈북자들의 추세를 전했다. 이런 탈북자들의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죽음을 무릅쓰고 탈북하는 사람들의 아우성소리가 귓가에 맴돈다. 북은 지금 생지옥의 땅이다. 저들 모두 우리들의 형제자매다. 세상엔 신이 계시다는데, 저 북의 똥돼지를 잡아갈 신은 어데 계신가?(g****)”라는 등 개탄의 반응들이 나왔다.

 

탈북여성 12, 쪽배로 메콩강 건너다 2명 익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ight****)이제 이땅에도 자유가 사라져 가고 있다! 국가권력의 통제 하에 놓이기 일보 직전이다! 이번 개헌안에서 문가 공산주의 패거리들이 자유주의를 말살하려 하고 교육헌장에서는 이미 자유라는 단어가 사라지고 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jsl****)이런 불쌍한 탈북민에 눈감고 김정은 한마디와 침 흘리며 꼬리치는 인권변호사 문재인을 탄핵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2k****)남북간 시급히 합의해야 될 문제다. 탈북자 1명 받고 대신 남한에 득시걸거리는 종북·좌파들 2(3명도 좋다) 맞교환하는 방법은 어떤가?”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13 [10:4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