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 '이상호에 민형사상 법적 대응'
네티즌들 "괴담에 휘둘린 안민석 의원도 처벌해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가짜뉴스와 괴담영화에 의해 자기 남편을 살해한 사람으로 마녀사냥 당했던 가수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52)씨가 인터넷매체 고발뉴스의 이상호(‘다이빙벨이라는 영화를 만들어 세월호 구조에 대해서도 음모적 시각을 퍼트렸던 전 MBC 기자)기자와 김광석씨의 친형 광복씨, 고발뉴스를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12일 서씨의 변호를 맡은 박훈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씨와 광복씨 등을 상대로 오는 13일 서울서부지법에 명예훼손 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서씨 측은 이씨가 감독을 맡은 영화 김광석의 상영 금지 및 비방 금지 등 가처분 신청도 함께 제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훈 변호사는 이상호 기자와 김광복씨, 고발뉴스에 각각 3억원, 2억원, 1억원을 청구할 것이다. 향후 재판 과정을 통해 금액을 상향 조정할 계획도 있다며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서씨 측은 딸 서연양의 사망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에도 오는 14일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무고 등 혐의로 이들을 고소할 예정이라며 박 변호사의 그 이외 악의적인 기사를 쏟아낸 언론사와 심한 명예훼손을 한 인터넷 논객, 블로그 운영자, 지속적으로 비방 댓글을 단 사람들, 일부 국회의원의 언행에 대해서도 검토 후 법적 대응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발표도 전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김광석씨 죽음에 관한 음모설에 부화뇌동했었다.

 

이어 박훈 변호사는 이상호 기자는 소송을 기다린다는 말을 수도 없이 한 바, 이상호 기자가 무슨 증거를 제출할 지 나는 매우 궁금하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덧붙여 올렸다며, 조선닷컴은 지난 10일 이상호씨와 김광복씨 등에 대한 서해순씨 측의 적절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반격 경고도 전했다. 이렇게 서해순씨가 이상호 기자와 영화 등을 고발하게 된 근거에 대해 김광석씨 딸 서연양의 사망 의혹을 수사해온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앞서 서씨에게 제기된 소송사기 및 유기치사 의혹에 대해 모두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소개했다. 조선닷컴의 네티즌들은 김광석씨의 죽음에 관한 괴담에 휘둘린 안민석 의원에 대한 서해순씨 측의 응당한 법적 조치를 촉구했다.

 

<서해순 측 이상호·김광복씨 등에 6억 손배소명예훼손·무고 등으로 형사고소도”>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hm****)당사자는 기자를 고소하겠지만, 우리 국민들은 그걸 공개적으로 폭로한 국회의원을 고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실도 아닌 걸 끊임없이 의혹만 제기하는 그 인간 국회의원자격을 줘도 되나?”라고 안민석 의원을 질타했고, 다른 네티즌(yjki****)이상호 우짜노? 김광석과 딸의 죽음이 안타깝지만 저작권과 재산은 법적으로 부인에게 넘어가는 것. 시댁가족들은 아예 생각을 말아야지. 괜한 일 벌려 난처하게 됐네요. 기자들 믿고 부화내동하지 말았어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y****)안민석 의원 어디 숨으셨나?”라고 찾아 나섰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1/13 [15: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