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혁명검찰, 안봉근·이재만 긴급체포
3명의 전 국정원장 자택들도 압수수색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 촛불혁명정권의 검찰이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긴급체포하여 소환하고,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인사들의 자택 등을 10월 31일 압수수색한다고 뉴시스가 이날 전했다. 31일 오전 9시께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압송된 이재만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고 이날 오전 103분께 검찰 수사관에 이끌려 청사로 압송된 안봉근 전 비서관은 청와대 요구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았는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를 알고 있었는가라는 등 취재진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짧게 답한 뒤 곧바로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고 뉴시스는 이날 속보로 전했다.

 

뉴시스는 검찰은 이날 박근혜정부 시절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 등의 자택 등 10여 곳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매년 국정원이 특활비 중 수십억원을 청와대에게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청와대 인사는 문고리 권력으로 불리고 있는 안 전 비서관, 이 전 비서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검찰은 이들이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돈이 뇌물수수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청와대 공무원이 직무와 관련해서 돈을 받았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박근혜 정권의 모든 국정원장들이 촛불혁명정권의 처벌대상이다.

 

검찰은 체포한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을 상대로 당시 돈을 받은 경위와, 이동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라며 뉴시스는 특히 검찰은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이 받은 돈을 다시 윗선에게 전달했는지 여부, 자금의 사용처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과거 정권의 모든 국정운영을 범죄시하는 촛불혁명정권의 검찰은 현재 수사하고 있는 국정원 TF 등과 무관하게 수사하다가 단서를 잡아서 나온 부분이라며 국정원의 청와대 자금 상납에 대해 기본적 혐의 구조와 증거는 충분히 (입증할) 자신있다는 말을 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과거정권을 적폐세력으로 취급하는 검찰이 우익궤멸에 올인한다는 평을 우익진영으로부터 받는다.

 

“‘국정원 상납안봉근·이재만 체포원장 3인 압수수색이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천리길)서울 중앙지검 문재인의 ㄱ들이 날뛰는구나. 허기사 윤석렬이가 지검장이지. 권력의 ㄱ가 된 검찰 나중에 검찰 해체하여 없애버려야라고 주장했고, 다른 네티즌(leesh)지금 이들이 하는 짓은 6.26 때 인민군들이 한 짓보다 수천배 더 악날하다. 근데 때중/놈현 관련 수사는 단 한 건도 없냐? 흥진호 사건은 어쩔래?”라고 물었고, 또 다른 네티즌(donkin7)케슈타프 잘한다. 주구 노릇은 한쪽만 하면 궁예잖아. 대중이 무현이도 같이해라며 유병현 미스테리도 한번 벗기고. 안 그러면 너희들은 부관참시 안 당할 것 같냐라고 반문했다.

 

또 한 네티즌(sunoiu)적폐청산 개소리 하지 마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국민을 속이지말고 정치보복이라고 말해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yself2)홍종학 사건 홍진호 사건에 쏠린 국민들의 이목을 다른 데로 돌리려고 기획한 거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 과거에 북풍을 정치적으로 이용해먹던 행태와 유사하긴 한데, 더 조잡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네티즌(광솔잎)역적들은 물론 그 졸개 종북하는 자들보다 더한 적폐 있습니까? 이런 자들이 적폐를 제거한다니 웃기지 않습니까? 자신들이 적폐인데 누굴 적폐로 몰려는지 애국세력들이 무능하게 태극기집회를 분산시키는 동안 나라꼴은 엉망진창이 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폭탄)은 이제 막차가 보이네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이리 되면 박그네정부 청와대 수위까지 엮이겠네문재인정권 5년 동안 보복으로 세월 가고 민생은 없겠네라고 했고네티즌(nyself2)은 와 저ㄴ들 운전석에 앉아서 난폭운전 신나게 하고 있네그런다고 대한민국호가 앞으로 안 나간다대한민국호에 운전석은 없어등신들아걷거나 뛰거나 하는 게 전부야박근혜정부 동안에 열심히 달려온 한국이 기회 삼아 휴식을 취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참 난감하다라고 반응했지만또 한 네티즌(mousecock)은 추악의 극치를 보여주는 사기전과 14범ㄴ과 칠푼이 닭ㄴ에게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31 [11:3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