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태블릿PC' 국감에서 진위 논란
자유한국당 '검정하자'↔좌파당 '검정 방해'
 
류상우 기자

 

여야 의원들이 지난해 최순실게이트의 촉발점이 됐던 태블릿PC’의 증거능력을 놓고 국정감사장에서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태블릿PC의 증거능력에 대해 집중 문제제기를 했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은 이를 반박하며 검증을 막으려고 나섰다.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문제의 태블릿PC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킨 스모킹건이었다. 이 태블릿PC는 언론사와 검찰이 심어놓은 문서로 채워졌다다시 태블릿PC를 검증해야 한다. 이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하지만 더불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수사 중인 사건은 국정감사 대상이 되지 않는다사건 혐의의 유무를 넘어서 구체적인 증거능력을 가지고 국감에서 답하는 것은 수사에 너무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태블릿PC에 대한 조사를 막으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정의당 노회찬 의원도 얼마 전 신혜원씨는 문제의 태블릿PC가 자기가 쓰던 것이라고 했다. 최순실씨가 썼다는 그 PC는 여러 내용으로 볼 때 신혜원 것이 아닌 게 분명하다라고 제멋대로 신혜원씨의 것이 아니다라고 단정하면서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는 최순실이 사용했던 태블릿PC라는 내용이냐고 질문했다고 한다.

 

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우리는 그렇게 보고 있다. 최순실씨의 것이라고 판단한 이유는 정호성씨와 최씨의 문자메세지에 태블릿PC에서 있던 문서가 넘어간 게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태블릿PC가 조작됐다는 의혹 제기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그럴리 만무하다우리는 (태블릿PC에서) 나온대로 보고서를 작성했고, 정호성씨 재판에서는 본인이 증거에 동의하기도 했다. 최순실씨 재판에서는 증거로 내달라고 해서 작성한 그대로를 법정에 제출해서 적법하게 채택됐다고 답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하지만 최순실 태블릿PC는 이미 시중에서 신빙성을 잃었다.

 

정치검찰이라는 여론을 의식한 듯 검찰은 정치를 하는 조직이 아니다라고 답한 윤석렬 지검장은 최근 진행되는 국정원 등 수사가 정치보복이냐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 우리는 정치에 몸 담은 사람이 아니고 수사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법에 따라서 수사하고 판단한다라고 대답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박주민 의원이 “2008~2010년 국무총리실 윤리지원관실이 광범위한 민간인 사찰을 했다이 전 대통령을 지목하는 증거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가능하냐고 묻자, 윤 지검장은 유념해서 열심히 따라서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날 국감장에서 김진태 의원은 포렌식 보고서에 의한 그 문서(드레스덴 연설문)인데, 열린 날짜가 201610180816분입니다. 이미 JTBC가 입수했다는 그날 처음 열렸어요. 그렇게 온 세상을 난리친 드레스덴 연설문이 한번도 열려본 적이 없다가 언론사가 입수한 다음날 처음 열린 것으로 이 포렌식 보고서에 나와 있다기밀문서 4개는 모 언론사가 입수 전까지 열람한 사실이 없음이라는 영상도 보여줬다. 또 김 의원이 “18대 대통령 취임식 사진이 2012년도에 발행됐겠습니까? 윤석렬 지검장 어때요?”라며 당연히 20132월 달에 발행됩니다. 저게 태블릿PC에 들러간 날짜가 2012622일입니다. 어떻게 된 일입니까?라고 물었고, 윤 지검장은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법사위 태블릿PC’ 공방윤석열 검찰, 정치조직 아냐”>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okjustice)“jtbc와 검찰은, 국정농단의 증거물을 가지고 온갖 조작질을 저질렀다. 270여개 파일 중 110여개를 jtbc, 70여개를 검찰이 만들고 편집하고 지우고, 별별 지들을 했다. 최순실이 평생 단 한번도 구경도 못한 그 태블릿. 국정농단이라며 “20161025일에 검찰이 실시한 포렉식 검사에 따르면, 그 태블릿에는 최순실이 사용한 흔적이 하나도 없다. 반면, 손석희와 검찰이 얼마나 조작질을 했는지가 드러날 뿐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태블릿상의 드레스덴 연설문 생성시각 및 열람시각 제대로 알아야(얌녕이 일베회원)

http://www.ilbe.com/10095676896 2017.10.24 01:38:33 

 

태블릿상의 드레스덴 연설문 생성시각 및 열람시각 제대로 알아야 한다.

오늘 국감에서도 여야 등신 의원들 중 헤매는 병ㅅ들 많더라.

2017927일자 동영상인 공정재판을 위한 법률지원단 김기수 변호사의 성명을 바탕으로 정리한다.

1. 7개의 드레스덴 연설문 한글 파일 생성/수정/엑세스 날짜: 2014327일 오후 720분대

2. 한컴뷰어 히스토리상의 7개 드레스덴 연설문 열람 날짜: 20161018일 오전 816분대

20161024일 오전 10-11시경 

20161020일 오전 741분경 

3. jtbc가 태블릿을 검찰에 제출한 일시: 201610월 24일 오후 1930분경

4. 검찰의 포렌식 검사 시행일시: 20161025일 오후 1714분경

 

* 20161025일 오전 0741분경: 한컴뷰어 작동확인결국 검찰도 태블릿의 문건을 열어봄포렌식 수사의 무결성 원칙 검찰 스스로 훼손.

 

결론 : 드레스덴 연설문이 태블릿에 생성된 날짜는 2014327일 오후 720분이다.

중요한 것은 이 시각은 생성된 시각으로써 열람되어진 시각이 아니란 점이다.

, 드레스덴 문서가 누군가의 두 눈으로 최초로 보아진 시각(열람된 시각)20161018일 오전 816분으로 jtbc가 주장하는 최초로 태블릿을 켜 본 시각 20161018일 오후 3시경보다 7시간 빠르다.

 

태블릿 문건을 열어본 기록인 '한컴뷰어 히스토리'야말로 최순실을 포함한 그 누구도 이 태블릿으로 문견을 열람수정 하지 않았다는 증거이다한컴뷰어가 마지막으로 쓰인 것이 박근혜대통령 취임 전인 20131월 중순경이었다그 이후 다시 한컴뷰어의 작동이 재개된 것이 20161018일 오전 816분이었다는 점을 늘 기억하자박대통령 취임 후 jtbc가 이 태블릿상의 문건을 최초로 열어본 당사자임을 늘 기억하자포렌식이 그리 말을 한다...

 

 

기사입력: 2017/10/23 [21: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전라 개똥쇠 상산노인 17/10/24 [11:39] 수정 삭제
  전라인민공확국 안전부 윤석열 부서기장은 숙청 1호 죄없는 사람 인민재판 하지말고 자진하던지 기관포 세례를 맞던지 양자 택일 하라
역사의반전. viva9941 17/10/25 [00:11] 수정 삭제
  청와대강탈 음모가 벌어졌을때 박근혜대통령을 지지 했었다.언론 방송 압잡이특검 개검찰이 증거가 차고 넘친다 해도대통령을 믿었다.왜냐하면 그가 살아온길 선친인 박정희대통령의명예 그걸 지켜야 했기 때문에 자산의삶을 희생했기 때문이다.최서원 (최순실)씨가 태블릿은 자가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을때 그 주정을 믿었다.왜냐하면 그 연령대는 태블릿쓰기가 쉽지 않기때문이다.더군다나 수정 어렵다.오타가 너무 나 온다.윗글 알베의 설명 이젠 이해된다.즉 jtbc 기자,손석희가 처음 열고 열람했다는 것.이 간단한 뮨제가 일년 넘어 나오다니.그럼 검찰과특검의 수사는 뭐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