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박근혜 대통령에 인권침해' 보도
조선닷컴은 "'국제법무팀' 없다"면서 딴지 걸어
 
조영환 편집인

 

촛불난동세력의 군중쿠데타에 의해 타도당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인권침해와 불법감금이 국제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조선닷컴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다면서 이 문제를 국제사회에 호소할 예정이라고 미국 CNN 방송이 17(현지 시각)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무팀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보도를 물타기 하기 위해인지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의 국제법무팀은 처음 듣는 얘기라는 주장을 전하면서 보도의 진위에 관심이 쏠린다고 사족을 달았다. 하지만 조선닷컴은 이미 박근혜 대통령 탄핵재판 변호인이었던 서석구 변호사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인권침해를 국제사회에 호소를 한다는 발언을 간과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당한 인권침해는, 한국사회에서는 호소할 곳이 없고, 국제사회에 호소해야 할 형편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제법무팀인 MH그룹으로부터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초안을 단독 입수했다면서 국제법무팀 변호사들의 박 전 대통령이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서 지내고 있으며, 계속 불이 켜져 있어 잠들 수 없다는 주장도 CNN이 보도했다고 전한 조선닷컴은 또한 보고서에는 현재 박 전 대통령은 하부요통, 무릎과 어깨 부위의 골관절염, 희귀한 부신 이상 증세, 영양실조 등의 만성적인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고 CNN은 전했다또한 박 전 대통령의 상태는 계속 나빠지기만 하고 있으나, 그가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했다며 전했다. 유엔인권위원회(OHCHR)에 이런 인권침해 보고서를 MN그룹이 제출한다고 CNN은 보도했지만, 조선일보를 비롯한 모든 한국언론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당하는 인권침해를 외면하고 있다.

 

로드니 딕슨 박근혜 대통령 국제법률 대리인은 CNN 방송에 적절한 침대에서 잠을 자지 못하는데 이것이 만성 질환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증언했다며, 조선닷컴은 당장 서울구치소 측의 박 전 대통령이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반박도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이 바닥에서 잠을 잔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서울구치소 측은 접이식 매트리스가 제공됐다고 답했다고 CNN은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MH그룹이 작성한 이번 보고서는 곧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에 제출될 예정이라고 CNN은 보도했다며 최근 일괄 사임한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 측의 “CNN 보도는 무슨 얘기인지 잘 모르겠다. 국제법무팀은 처음 듣는다는 반응도 전했다. 박근혜 변호인단은 박근혜 대통령의 건강악화와 인권침해에 관해 조선일보처럼 무관심해 보인다.

 

앞서 MH그룹은 지난 1013일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 6개월 연장된 데 대해 경악한다. 그의 건강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현저하게 악화됐다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에 대해서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며, 조선닷컴은 MH그룹의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자유를 빼앗을 정당한 법적 근거가 없는데도 법원은 그가 계속 구속된 상태로 남아있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 가장 유감스럽다죄가 입증되기 전까지 모든 사람은 무죄로 추정돼야 한다는 점에서 구속은 절대적으로 필요할 때만 명령해야 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CNN은 박근혜 대통령의 억지탄핵을 놓고 국론이 분열됐다고 전했지만, 조선닷컴은 이미 국제법률팀의 존재를 알면서도, 마치 모른 척하는 보도를 했다는 인상을 지우기 힘들다.

 

<CNN “전 대통령, 구치소 인권침해 유엔에 문제제기할 것보도변호인단 국제법무팀 처음 듣는 얘기”>이라는 조선닷컴의 보도에 한 네티즌(19t*)국민들이 뽑은 대통령을 어거지로 탄핵시키고 나서 일년 넘게 증거를 찾고 있는 세계유일의 나라. 제일 심한 건 일주일에 4번을 하루 10시간씩 하는 재판입니다. 이건 북한에서나 있을 일로 민주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고문입니다. 당연히 UN에서 논의해야 하는 일입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ver****)문재인! 최고의 악질대통령! 살아서도 심판받을 것이고... 죽어서도 심판받을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ng****)좌익문씨 정권의 개가된 재판부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미필적고의 살인죄를 저지르고 있는 것이다. 반드시 그에 상응한 처벌을 받을 것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ajh****)문가는 국제재판소에 안 불려갈려면 박통 당장 석방시켜라. 이 상황을 외국에서 먼저 알고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r940****)“6개월 구속하고도 증거인멸 할까봐 구속연장 한다? 개가 웃겠다. 증거가 없어서 그러면 죄 없는 것이고, 아님 검사들이 무능해서 그런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ykbell****)“CNN이 문제를 시작하였으면 절호의 기회이다. 박사모들은 철저히 준비하여 이번 트럼프 한국방문 때 조작하여 강탈한정권으로 인권유린을 비롯하여 보복정치에 혈안이 된 문통과 청와대 모든 간신들의 행태를 알리고 청와대 앞에서 뭉쳐야 한다. 이제 미국이나 세계언론이 관심을 가지게 되면 박대통령을 속히 석방하지 않으면 문통은 세계적인 x망신과 탄핵의 대상이 될 것이다. 김정은보다 더 비겁하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olomon****)박근혜 대통령 정치보복을 받고 있는 박해 사실을 온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bslee****)이제야 국제사회도 박근혜 대통령이 무죄라는 것을 알았구나. 6개월 동안 수사 조사 특검 재판 무얼하여도 대통령으로서의 범법사실이 없다는 것 아닌가? 무얼 더 어떻게 죄를 뒤집어 씨우려고 연장을 하였나? 이건 누가 보아도 북한식 인민재판 같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j****)박영수 특검아! 차고 넘친다는 증거를 낼 때는 너의 말을 믿었다. ‘막강한 권력으로 최순실과 함께 자손만대로 누릴 부정한 일을 많이 저질렀구나라고 했다. 지금은 이게 뭐냐.’ 모든 것 회개하고 하루를 살아도 진실하게 살아라. 가족과 국가를 위해서도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국제법무팀이 없다'는 둥의 헛소리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인권침해에 물타기하는 조선닷컴 보도

 

Ousted South Korean president suffering in jail, lawyers say

 

Seoul, South Korea (CNN)Lawyers representing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have accused authorities of committing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the now-disgraced leader who is awaiting trial on charges of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According to a document supplied exclusively to CNN by Park's international legal team, Park's lawyers allege the 65-year-old former leader is living in cell that's dirty, cold and constantly lit so she cannot sleep.

The allegations are made in a draft of a "report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concerning Park compiled by the MH Group, which is leading Park's international legal team. It plans to submit the document to the United Nations Human Rights Council (OHCHR) Wednesday, less than a month before the council is due to conduct a routine review South Korea's record on human rights -- a review conducted for all UN member states.

Critics point out that the United Nations Human Rights Council does not have the ability to levy punishments against South Korea and any decision issued in Park's favor is unlikely to affect her current situation.

A spokeswoman for the Seoul Detention Center, the facility where Park is being held, told CNN the center denied all allegations, and did not believe Park had been treated inhumanely.

According to the draft document, Park is said to be suffering from a handful of chronic conditions and maladies including chronic lower back pain; osteoarthritis in her knee and shoulder joints; a rare disorder of the adrenal glands; and malnutrition.

"Her condition is only getting worse and there is no evidence that she is receiving adequate care," the draft said.

The draft submission also mentioned reports that Park has been sleeping on the floor, but a detention spokeswoman said Park has a folding mattress, as beds are not considered essential in South Korean detention centers.

When asked for clarification, Rodney Dixon, a lawyer for the international legal team representing Park, said she is not sleeping on a proper bed, which is exacerbating chronic conditions she suffers from.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eft, arrives for her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Monday.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eft, arrives for her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Monday.

Park, the country's first female president, was ousted in March and later charged with abuse of power and accepting bribes. A court ruled to extend her detention another six months on Friday.

Her trial has yet to begin in earnest.

Speaking for the first time publicly in months, Park said in court Monday she is innocent and called the charges against her "political retaliation in the name of the rule of law."

"The past six months have been a terrible and miserable time," Park said.

"It is meaningless to believe that the court will handle the case only in accordance with the constitution and conscience despite political winds and public pressure," she said.

She added that her defense team in Seoul resigned in desperation.

South Korea's top prosecutor, Moon Moo-il, on Tuesday denied Park's allegation that she is the victim of political revenge, according to South Korea's Yonhap news.

Park's South Korean team is distinct from MH Group, a global consultancy that deals with high-profile international legal and diplomatic cases. They previously represented Saif Gadhafi, the son of the late Libyan leader.

Downfall

Park is the daughter of former South Korean strongman Park Chung-hee, who seized power in a 1961 coup and was later killed by his own security chief in 1979 -- five year's after her mother's assassination. She joined politics in the 1990s after the Asian economic crisis and was elected president in 2012, defeating current President Moon Jae-in.

Her downfall, however, was swift. Park was impeached shortly after allegations surfaced that she revealed state secrets to a confidant, Choi Soon-sil, who has since been convicted in connection with the corruption scandal. Protesters took to the streets by the tens of thousands demanding her ouster.

She was impeached in December 2016 and a high court voted to uphold the decision in March, leading to her ouster and clearing the way for prosecutors to charge her (sitting South Korean presidents are immune from prosecution for anything but insurrection and treason.)

Tens of thousands gathered to both celebrate and decry the decision in the capital of Seoul.

The much older pro-Park crowd derided the decision as a political one. The noticeably younger protesters celebrating saw her ouster as a victory in the fight to crack down on corruption and perceived close ties between members of the country's political elite and the chaebols -- the massive conglomerates like Samsung and Lotte Group that dominate South Korea's economy.

 

At least two killed in South Korea protests 01:50

Her successor, the liberal President Moon Jae-in was elected partly on the basis of his reputation as a "clean candidate" in the special election that followed Park's humiliating ouster.

MH Group President Mishana Hosseinioun is calling on the government to take action to ensure Park's rights are not violated.

"Authorities can still course-correct before their rights record at the UN is permanently tarnished, but my team and I are prepared to take this matter to the highest levels necessary to get justice," she said. (http://edition.cnn.com/2017/10/17/asia/park-geun-hye-south-korea/index.html)

 

 

기사입력: 2017/10/18 [10: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