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김정일, 푸틴에게 "핵무기 있다"
네티즌, "김대중에게 어떻게 책임 묻나?"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에너지 위크포럼에서 북한 김정일이 이미 2001년에 자신에게 서울을 사정권에 둔 핵무기의 존재 사실을 알렸다고 밝히면서 기본적으로 북한에 대한 제재에 부정적이라는 입장도 밝혔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타스 통신을 인용하여, 김정일과 나눈 푸틴 대통령의 “2001년 일본 방문길에 북한에 들러 현 지도자(김정은)의 아버지(김정일)를 만난 적이 있다. 그때 그(김정일)가 북한에 핵폭탄이 있고, 서울이 사정거리 안에 있다고 말했다는 대화 내용도 전했다. 푸틴은 북한에 힘의 언어를 사용해 얘기하면, 단지 북한의 입장만을 강화할 뿐이라며 북한에 대한 제재를 반대하고 북한의 입장을 두둔했다고 한다.

 

푸틴 대통령은 “(김정일로부터) 그 말을 들은 때가 2001년이고 지금은 2017이라며 하지만 북한은 아직도 영구적인 제재를 받고 있고 그들은 핵폭탄 대신 수소폭탄을 가졌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리고 나서 정확히 1주일 뒤에 북한 금융기관의 해외 구좌를 동결했지만, 북한은 모든 (핵 관련) 협정에서 즉각 탈퇴했고, 핵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그 결과가 지금 우리가 갖고 있는 현실이라며 푸틴은 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평가하거나 결정할 입장은 아니다(미국과 북한) 양쪽 모두 목소리를 낮추고 직접적인 대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에 딴지를 거는 러시아 푸틴의 입장이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미국과 국제사회의 압력이 계속돼서 북한이 핵을 개발했다는 인식은 역사적 사실과 다르다. 북한은 핵 비확산 조약(NPT)에 서명했지만,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의심스럽게 본 영변 핵시설과 핵 폐기물처리장에 대한 특별사찰을 거부하다가 급기야 19933‘NPT 탈퇴를 선언했다그러나 미·북간 고위급 접촉 끝에, 가까스로 북한의 탈퇴 유보를 끌어냈다고 지적했다. “이후에도 북한의 핵사찰 비협조가 계속 되면서, 북한에 제공하기로 했던 경수로 공사가 지연됐고, 미국은 대북 중유공급을 중단했다북한은 핵동결을 거부하고 핵시설 재가동을 선언했고, 20131NPT 탈퇴를 선언했다며 역사적 사실을 요약했다.

 

조선닷컴은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내에 4만명의 북한 노동자가 체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과 무역·거래를 하고 있지 않다는 점도 확인했다며 푸틴의 러시아는 거기(북한)4만톤의 원유를 제공하고 있지만, 이것은 작은 회사들의 물량을 합한 것이고 거의 없는 수준이라며 “(양국 사이에는) 협력이 없고, 여기서 더 말할 것도 없다는 주장도 전했다. ‘러시아가 북한의 핵실험을 두려워하느냐는 질문에 푸틴은 러시아는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핵실험 장소가 북·러 국경에서 불과 200떨어져 있다면서 북한과의 거리를 감안하면 미국보다는 러시아가 더 걱정을 하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푸틴은 이전에도 북한핵의 위협을 지적했다고 한다.

 

<푸틴 “2001년 김정일이 서울을 사정권에 둔 핵무기 존재 말해” “북한 노동자 4만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북핵을 잘못 다뤄온 김대중 정권과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한 네티즌(do****)김대중의 사기행각이 드러났군! 김대중 종속들의 대국민 사기행각과 박지원의 파렴치한 행동은 역사에 심판을 받을 것이다. 온 국민은 이들의 사기에 속아 핵 공포에 떨고 있고, 아직도 좌파들의 사기 행각은 여전히 계속 되고 있다고 했고다른 네티즌(at2****)은 이제 남한이 할 일은 중공과 러시아가 북한의 핵을 묵인하는 것처럼 우리가 핵개발을 하도록 눈감아 달라고 요구하는 것뿐이라 했고또 다른 네티즌(shkim****) 핵무기 가진 김정은보다 문재인과 임종석이 더 무섭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v****)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정일 만나기 전, 돈 주기 전 북한은 핵을 만들 능력도 이유도 없다핵을 만들면 내가 책임진다고 하였는데, 2001년은 김대중 임기중 었는데... 그려면 그 책임은 누가져야 하나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jkim****)푸틴 말이 믿고 안 믿고가 아니라, 지금 북은 핵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해서 사드 반대자들이나 추가 배치를 반대하는 자 역시 무조건 이적행위자들이다. 해서 사드 배치 늘리고 전술핵 또는 우리도 핵을 가져야 한다고 본다. 이에 원전은 절대로 멈춰서는 안 된다. 탈원전은 핵을 보유할 수 있는 잠재력까지 말살시키려는 불순한 저의가 있다고 생각된다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ssj****)은 김대중이 뭐 됐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idahoj****)이 나라의 현상황에서는 북한의 핵무기보다 더 무서운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좌편향 정치인들이다. 이들이 국가권력의 핵심을 이루고 있는 한, 이 나라의 핵무장도 절대 불가능하거니와 한수 더 떠서 한 순간에 이 나라가 통째로 비참한 공산위성국가로 전락할 수 있다고 했고다른 네티즌(djle****)은 난감하네! 2001년이면 김대중대통령 때인데김대통령을 다시 살려내서 사과를 받아야 할 텐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llensch****)“01년이면 김대중 정부시절인데, 대한민국 정부에서 북한의 핵보유 능력을 몰랐다?’는데 첫번째 의문이고, 두번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을 속이고 대북 지원을 했냐는 것인데 기가 막힌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10/05 [12: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