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중소기업부장관 후보자 '부적격'
부도적으로 朴대통령 몰아낸 文정권의 인사참사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박근혜 정부의 인사(人事)를 그렇게도 집요하게 훼방놓던 문재인 촛불정권의 인사는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가 무색할 정도로 엉망진창이다. 뉴시스는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에서 부적격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받아들자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춘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지난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의 국회 인준 부결에 청와대가 상상도 못한 일이라고 격앙된 입장을 낸 데 이어 이틀 만에 터진 박성진 후보자 낙마 위기에 청와대 인사 담당자들은 온통 곤혹스런 눈치라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아직 국회로부터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정식으로 송부받지 못했다. 현재로서 청와대 입장은 없다며 묵묵부답이었다고 한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규정상으로는 오는 18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청와대에 송부할 수 있지만 청문보고서 채택 이튿날 송부해온 통상 관례에 따라 내일 송부할 예정이라며 송부 방식은 인사혁신처가 전자발송한다고 설명했다며, 뉴시스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마저 청와대가 지명한 박성진 후보자에 등을 돌리면서 박 후보자 자진사퇴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만일 박 후보자가 사퇴하면 새 정부 출범 넉달새 여섯번째 낙마자가 발생하는 셈이라며 청와대는 인사 실패를 인정하는 것처럼 비춰지는 후보자 지명철회는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에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 모양새로 현재의 인사 경색을 일단락 지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문재인 촛불정권의 인사 참사에 대해 새 정부 출범 이후 그동안 자진사퇴한 차관급 이상 인물은 지난 65일 김기정 국가안보실 제2차장(교수 시절 품행), 616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허위 혼인신고와 저서 논란), 713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음주운전과 사외이사 겸직 논란), 811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황우석 박사 사건 연루), 지난 1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비상장 주식 시세차익 논란) 등 다섯명으로 한달에 한번 꼴로 자진 사퇴자가 발생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준 부결을 더하면 인사 참사 사례는 더 늘어난다고 열거했다. 박근혜 정부의 인사를 비난했던 문재인 정권의 인사는 더 혼탁했었다.

 

뉴시스는 특히 박 후보자는 새로 만들어진 부처의 초대 수장이란 점, 정부조직법 개편으로 가장 늦게 출범한 부처인만큼 내각의 마지막 퍼즐을 맞추는 인사라 더욱 주목을 받았다하지만 지난달 24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래 뉴라이트 역사관과 창조과학론 논란이 불거졌고, 지난달 31일 해명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1일 국회 인사청문회도 치렀지만 의혹이 명쾌하게 풀리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인사청문회의 쟁점들을 소개했다. 박성진 후보자는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 업적에 대해 소신 있게 발언하지 못했고, 창조과학회의 신앙과 과학적 사실 사이에 합리적 구별을 하지 못하여, 국회의 청문위원들은 물론이고 국민들도 답답하게 생각할 것이다.

 

박 후보자가 만일 사퇴하더라도 후임자 찾기는 녹록지 않을 전망이라며 뉴시스는 애초 청와대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현장 경험 있는 기업인에서 찾으려 했지만, 접촉한 대부분의 기업인들은 공직에 임용될 경우 일정 수준 이상의 보유주식을 처분해야 하는 백지신탁 제도와 경영권 문제로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청와대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군을 10여 명까지 압축해 학계와 벤처경험을 두루 갖춘 박성진 포스텍 교수를 낙점했지만, 마지막 퍼즐을 맞추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18517청으로 구성된 문재인 정부의 1기 내각 출범은 더욱 지연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박근혜 정부의 내각보다 더 도덕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기 힘들 문재인 촛불정권의 내각이다.

  

조선닷컴은 이날 산업위 소속 여당 의원들은 안건이 상정된 후 어떤 반대 의사도 표시하지 않은 채 홍익표 여당 간사만 남기고 회의장에서 퇴장했다여당 의원들이 암묵적으로 부적격 청문 보고서를 채택을 묵인해주면서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고 평했다. 정치권 관계자의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와의 관계 때문에 부적격 보고서 채택을 공개적으로 찬성하는 모습을 직접 보일 수는 없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부적격 보고서가 상정됐을 때나, 채택 순간에 별다른 반대를 하지 않고 그냥 퇴장해준 것 자체가 사실상 공조라는 말을 전한 조선닷컴은 이날 채택된 청문보고서에는 신앙 및 도덕성과 관련해 국무위원으로서의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다는 등의 표현이 담겼고라고 전했다

 

한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지난 11일 부결된 데 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까지 낙마할 경우, 국정 주도권을 야당에게 빼앗길 뿐 아니라 당 지도부 책임론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이 때문에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야당 의원들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에 사실상 공조한 것도 김명수 구하기의 일환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물론 박 후보자에 대한 여당 내 반대 기류도 영향을 줬겠지만, 더 큰 차원에서 김명수 후보자를 지키기 위해 야당에게 박 후보자를 내주는 전략이었다는 것이라고, 박성진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공조하여 부적격보고서를 채택한 현상을 풀이하기도 했다

 

조선닷컴은 넉 달 이상 끊이지 않는 인사 문제, 이래도 되나라는 사설을 통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민주당은 그의 역사관, 종교관을 이유로 부정적이라고 한다. 자신들과 코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11일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국회 인준 표결에서 부결됐다고 전했다.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개인 하자로 중도 사퇴했다. 12~13일 진행되고 있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에 대해서도 야당들이 부정적인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어쨌건 정부 출범 4개월이 넘었는데 아직도 인사가 완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정권 초에는 '인수위 없이 집권해서 그렇다'고 해명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누구도 고개를 끄덕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판정에인사 담당자들 곤혹’”이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DrhdrP)“21세기 첨단과학 인공지능시대에 적응 못하는 인문사회계는 그들의 마지막 최후의 보루인 정부와 정치권을 지키느라 여·야 모두 합심하는 모양새군요! 국회 여·야는 차제에 다시는 이공계(공학계)가 정부와 정치권에 입문 못하게 하는 입법 제정도 시급하네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클라동원)완장찬 애들아! 이게 나라꼴이냐? 아니면 말고 내로남불을 해도 해도 너무한다. 이런 정부는 국가의 정부가 아니라, 추한 추녀가 말한 대로 골목놀이보다 더한 망하는 개들 놀이이지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비슬산인)문가 주변에는 저런 애들 밖에 없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정론)문재인 정권은 통반장을 시켜도 반상회도 주체 못할 인물들로 보인다고 문재인 정권의 각료 인사를 혹평했고, 다른 네티즌(궁민의힘)3당은 현정권 적폐백서위원회를 국회 내에 구성하여, 문재인정부 내에서 벌어지는 적폐를 낱낱이 기록하여 현정권이 끝나기 한달 전에 백서를 발간 후 곧바로 국회와 검찰에 넘겨, 정권 끝남과 동시 국회특검을 구성하고, 검찰은 수사를 동시에 하여, 문재인정부를 적폐 심판하라. 이 제도가 정착되면 대통령권한관련 헌법개정도 필요 없다. 3당은 즉시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대박게임)종교가 기독교면 장관도 못하나?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논리야?”라고 했다.

 

다른 네티즌(촌늙은이)인사담당자들께서는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해야 마땅하다고 본다. 곤혹 곤혹 하고 있으면 되겠어요? 꼭 대통령께서 물러나라고 콕 찝어줘야 알겠어요? 문대통령께서는 얼마나 속 터지고 답답하겠어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궁민의힘)이것이 진정한 적폐청산이다. 그래야, 매 정권마다 재임 중 불법, 적폐범죄를 두려워하고, 일을 제대로 한다고 줄줄이 낙마를 호평했고, 또 다른 네티즌(chungryong)인사청문회 낙마한 자나 억지무가네로 문가가 승인해서 장관 꿰어찬 자나 도찐개찐인데, 뭘 그래. 문가정부 요직에 제대로 쓸만한 자가 하나도 없구만이라고 문재인 정권의 인사를 비난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21:3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죄인과 일당들이 유신 17/09/14 [03:59] 수정 삭제
  할 줄 아는 게 있나? 죄인의 경력이 인권변호사?=빨갱이 짓? 그냥 길바닥에서 데모 밖에 할 줄 모르는 것들이 국사를 하겠다니! 조선은 산으로 갈 밖에! 오호통재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