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부결에 안민석·추미애 분노폭발
여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배신감 표출
 
류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에 관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겨냥하여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욕을 참으며 최대한 품격 있게라는 글을 통해 욕 나오지만 참는다. 여당 노릇 어렵다며 국민의당이 문재인 정권에 부역하지 않았는 것에 대해 분통을 터트렸다고 한다. 안민석 의원은 난 지난해 국정감사를 치르며 안철수 대표를 의심했다라면서 최순실의 문화계와 체육계 농단을 밝히는 자리였던 작년 (국회) 교문위 국정감사에서 그는 이상하리만치 침묵했다. 동료의원들이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캐기 위해 총 관련 단어를 총 1517회 발언했으나 그는 단 한 번도 발언하지 않았다라고 촛불정권에 동조하지 않는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안민석 의원은 불의를 용서하는 그의 관용에 놀라웠지만, 그보다 그를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었다그래서 내가 (라디오 프로그램) ‘뉴스공장에서 대선후보 안철수를 향해 그의 침묵을 비판했더니 나를 허위사실로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블랙리스트 관련해서 딱 한 번 질문했다고 말이다라고 불평을 털어놨다고 한다. 안 의원은 어제 헌재소장 부결을 보며 수상한 안철수의 정체를 다시 확인했다안철수 대표, 당신은 대체 누구입니까?”라고 정체성까지 물았다고 한다. 전날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직후 국민의당 의원들이 사법부 독립에 적합한 분인지, 헌재 소장으로 균형 감각을 가지고 있는 분인지, 두 가지 기준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국민의당이 지금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갖고 있는 정당이라고 말했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12일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및 학술토론축사에서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해 맹지(盲地)를 옆에 둔 인근 소유지조차도 소유자가 길을 내주는 판에 국회가 헌법기관의 권한을 갖고 있다는 당당함을 내세워서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헌법재판소장 자리를 날려버린 것은 참으로 염치가 없는 소행이라고 생각한다정치세력이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을 짓을 했다고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그는 또 헌법 주관을 운운하면서 헌법기관으로서 헌법재판소장의 목을 날렸다“‘그래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것이 이른바 캐스팅보트다’, ‘실력을 자랑했다고 하면서 협치라고 말하고, 대통령이 소통을 하지 않는다고 탓을 할 수가 있는가라고 분통을 터트렸다고 한다.

 

이는 사실상 전날 표결에서 캐스팅보트역할을 한 국민의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며 조선닷컴은 추미애 대표의 협치의 시작과 끝은 오로지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드는 것이어야 한다.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 협치가 아니다백봉 선생님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자격이 없는 뻔뻔한 국회를 쳐다보고 있는 국민께 다시 송구하다는 말씀 드리면서 오늘 이 자리가 형식이 아니라 진실로 토론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도 전했다. 이날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및 학술토론행사에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등도 참석했는데, 추미애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마친 뒤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의원들과는 인사도 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섰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추미애, 행사장서 국민의당과 인사도 안해골목대장도 안할 짓 했다”>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l*)추미애 니가 집권당 대표냐? 니가 요즘 하고 다니는 말이나 짓거리가 바로 동네 골목대장만도 못해서 민주당 지지율이 야당에 비해 10배가 높아도 존재감이 야당만도 못한 거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eti****)북한에겐 그렇게 따돌림 당하고 못 들을 소리 들어가면서도 여전히 변치 않는 대화구걸에 매달리면서, 금뱃지 동료들에겐 소신 투표 했다고 거들떠보지 않으니 추미애의 정신적 고향은 어딘지 궁금하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anglee****)국회가 정상적으로 협치 속에 잘 돌아가려면, 추미애, 우원식 같은 대표가 집권당을 운영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증명 되었다라고 김이수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평했다.

 

<안민석, ‘김이수 부결안철수, 욕 나오지만 참는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yl****)들은 국회선진화법을 내세우며 박근혜정부의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법안 물고 늘어지며 반대해서 식물정부로 몰고 간 행위 잊었나? 들도 한번 당해 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kus****)박정희와 박근혜·최순실이 해외에 숨긴 돈을 찾는다고 해외로 돌아다니더니 언제 돌아왔지? 조용한 걸 보니 하나도 못 찾았나보네, 애당초 빼돌린 돈이 있어야 찾지, 여기저기서 믿을만한 제보가 온다고 할 땐 언제고, 제보가 모두 유언비어였었나? 하여간 사실확인도 안된 의혹을 제기하는 정치인들은 퇴출시켜야 한다고 안민석을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h****)나는 너에게 안 참고 욕하련다. 인생 똑바로 살아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ock****)그게 민의이다. 이 친구야 아쉬우면 국회해산하고 총선거 다시해라. 아니면 다음 총선 때까지 기다리고. 국회의원 하나 하나가 민의를 대표한다. 너거도 많이 해먹었잖아. 대법원장도 아마 간당간당 할 거 같은데... 사단장이 바로 참모총장으로 영전했으니 일종에 쿠데타이지. 사법구데타 사실 손사래 쳐야 할 일을 사단장이 욕심이 많아서라고 질타했고, 다른 네티즌(tellgu****)이 분 직업이 뭐야, 탐정이야, 국회의원이야? 국회의원 할일이 뒷조사하는 거냐? 참으로 답답하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adma****)난 지면에 네이름만 나오면 욕 나오지만 욕할 가치조차 없는 인간이기에 참는다. 그리고 매일 기도드린단다. 너 살아있을 때 꼭 나하고 한번 부딪히기를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2 [21: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