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보유를 바라는 국민 여론 압도적
북핵에 관대한 여당 지지자들, 한국 핵보유에 소극적
 
류상우 기자

<조선닷컴 기사 사진 캡쳐>

 

‘국민 5명 중 3명이 우리나라의 핵무기 보유 주장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국민행동본부가 韓美양국의 사드(THAAD) 추가 배치를 환영한다!”는 논평을 통해 정부는 주한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및 대한민국 자체 핵무장을 추진하라!”에는 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한국갤럽은 이날 우리나라도 핵무기를 보유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응답자 60%찬성, 35%반대했으며 4%는 의견을 유보했다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은 각각 82%, 73%가 핵무기 보유에 찬성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52%)이 반대(43%)를 조금 앞섰다고 갤럽은 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응답자 65%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 35%인도적 대북 지원은 유지돼야 한다고 답했다며 조선닷컴은 갤럽의 북한의 3차 핵실험 후인 지난 20132월 동일 질문을 했을 때는 모든 대북 지원 중단’ 46%, ‘인도적 대북 지원 유지’ 47%로 양분됐으나 이번에는 모든 지원 중단이 최대치로 늘었다“6차 핵실험까지 감행된 현재 우리 국민의 대북 인식은 상당히 냉랭함을 보여준다는 견해도 전했다. 북한의 핵실험을 보고도, 아직도 북한에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정치의식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의 대북굴종노선에 기인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북한이 실제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에 대해서 응답자 37%가능성 있다’(‘많이 있다’ 13%, ‘약간 있다’ 24%)고 답했으며 58%가능성 없다’(‘별로 없다’ 36%, ‘전혀 없다’ 22%)고 답했다며 조선닷컴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30%가 북한이 실제로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봤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61%, 54%가능성 있다고 답했다고 갤럽은 전했다“‘미국의 북한 선제 공격에 대해선 찬성33%, ‘반대59%(의견유보 7%)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북한의 전체주의적 독재정치에 대한 비판과 분노가 사라진 한국인들의 불의한 정치의식이다.

 

한편 국민행동본부는 북핵 규탄대회가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주최로 오는 912()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된다“‘中國의 앞마당을 지키는 미친 개北傀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거듭 강조하며, 赤化통일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지속적 핵실험을 통해 수소폭탄을 비롯한 다종다양의 핵무기를 실전배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제 사드는 을 탑재한 북한의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는 현존 유일한 대책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국민행동본부는 전술핵 재배치, 자체 핵무장, 김정은 참수공격, 다층적 방어망, 대대적인 민방위 훈련 등 다양한 수단을 종합하여 거국적(擧國的) 안보체제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韓美양국의 사드(THAAD) 추가 배치를 환영한다!

정부는 주한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및 대한민국 자체 핵무장을 추진하라!

 

북핵 규탄대회가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주최로 오는 912()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됩니다.

 

北傀中國, 그리고 이들 공산세력을 추종하는 남한 내 左翼세력의 반대로 배치가 지연되어온 사드(THAAD)의 발사대 4기가 추가 배치됐다. 韓美 양국 정부가 지난해 7월 사드 배치 결정 발표 후 14개월, 정확히 426일 만에 사드 1개 포대가 온전한 형태로 전개된 것이다.

 

사드의 배치를 놓고 中國공산당이 김치 먹고 혼미해졌느냐면서 억지 생떼를 부리고 있다. 말로는 자유무역을 외치면서 뒤로는 조폭 같은 짓을 일삼아온 中國은 인류의 보편성(普遍性)을 인정한 적이 없다. 공산주의자들은 법치주의, 권력분립, 언론자유, 기본적 인권(人權)의 존중과 같은 정치적 룰(rule)’을 한 번도 실천한 적이 없다. 공산당 일당독재의 中國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보편 가치로 받아들이는 것은 현재로서는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中國의 앞마당을 지키는 미친 개北傀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거듭 강조하며, 赤化통일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지속적 핵실험을 통해 수소폭탄을 비롯한 다종다양의 핵무기를 실전배치했다. 이제 사드는 을 탑재한 북한의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는 현존 유일한 대책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中國의 사드 보복을 비판하기는커녕 오히려 의 편을 들어주는 세력에게 경고한다. ‘사드보다 대한민국 자체 핵무장,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김정은 참수공격이 더 효과적이라는 이유로 사드를 반대하면 몰라도 中國공산당이 싫어하니 배치를 하지 말자는 세력의 대안은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 강도 피해자가 경찰과 협력하여 울타리를 치겠다는데 강도 후견인의 허락을 받아오란 말인가!

 

에는 으로 대응해야 한다. 전술핵 재배치, 자체 핵무장, 김정은 참수공격, 다층적 방어망, 대대적인 민방위 훈련 등 다양한 수단을 종합하여 거국적(擧國的) 안보체제를 건설해야 한다. 필요하면 국민투표도 하고 복지비용도 줄이자. 복지를 위해 안보를 희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들은 생존자격이 없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 사사건건 의 편을 드는 자들에게 대한민국을 맡길 수는 없다.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모든 대안(代案)은 말장난이 될 것이다. 국가안보는 정쟁의 대상도 개인의 이기주의의 대상도 될 수 없다.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해 우리 모두 하나가 되자!

 

대한민국 만세! 국군 만세! 자유통일 만세!

 

 

기사입력: 2017/09/08 [11: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