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無害 판정에 野, 좌익·文정부 비판
여당은 '주민 의견' 운운하며 무책임한 태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12일 국방부와 환경부가 “성주 기지 내 사드 사격통제 레이더(TPY-2TM)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측정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오염문제가 없다고 발표하자, 야3당은 13일 “유해성이 없는 것이 밝혀진 만큼 신속히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 더 이상 국론 분열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한다. 바른정당은 “선량한 주민과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한다”고 했지만, 여당은 ‘민주적 절차’ 운운하며 어정쩡한 입장을 보이고, 야당들도 국가안보를 해치는 거짓선동세력의 처벌을 강하게 요구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정부가 어제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는 기준치 이하로 휴대전화 전파보다도 미미한 수준이며 소음도 영향이 거의 없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극렬한 사드 반대 세력은 사드 도입 초기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을 유포하며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 사회 갈등과 국론 분열을 야기시켰다”며 “전자파 괴담이 사실무근임을 백일하에 드러내주는 결과이다.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사드 4기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고 안보를 위한 모든 대안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을 촉구한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통한 ‘핵균형’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논평했다.

 

바른정당은 “우리는 이 시점 온 나라를 ‘들었다 놨던’ ‘사드 괴담’, ‘전자파 괴담’에 대해 돌아봐야 한다. 일부 언론은 오보까지 해 가며 얼마나 무시무시한 공포를 조장했던가. 시민단체를 가장한 사드 반대 종북 단체는 말할 것도 없고 정치권까지 가세해 얼마나 허황한 주장을 하고 혼란을 부추겼던가”라며 “국민과 성주 지역 주민들을 생각해서라도 이런 괴담을 퍼뜨린 일부 언론과 단체, 정치권은 반성해야 한다. 정말 양심이 있다면 일말의 책임감이나마 느껴야 할 것”이라고 사드 밴치 반대세력을 비판했다. 바른정당은 “선량한 주민과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문재인 촛불정권에 상당부분 협조적이었던 국민의당은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그 동안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되어 왔다.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사드배치의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을 설득하는 노력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하지만 사드 배치를 훼방놓아온 문재인 정권과 함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경북 성주군 사드 기지의 레이다 전자파 무피해 측정 결과에 대해 “사드 임시 배치는 명확한 절차를 통해 이뤄질 것이다”이라는 원내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12일 국방부와 환경부는 성주 사드 기지에 전자파와 소음이 관련 법령 기준치 이하라는 결과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사드를 즉각 배치하지 않으려는 문재인 정권이다.

  

<野3당, 사드 전자파 측정 결과에 “신속히 사드 추가 배치해야…더이상 국론분열 안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한 네티즌(cs9968****)은 “이 모든 게 환경평가를 해야 한다는 등, 임시 배치를 하라는 등 사드를 가지고 장난치는 제인이 탓이다. 앞장서서 사드철회 깃발을 흔들어 대니까 졸개들이 깨춤추며 열광하는 거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tec****)은 “이제 더이상 아무런 눈치 볼 필요 없다. 더 이상 미루는 것은, 김정은의 눈치 본다는 소리 들을 수 있다. 오해 받지 않으려면 당장 설치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lomon****)은 “정부 여당은 습근평과 김돼지 콧털을 건드리고 싶지 않겠다는 애정”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dyry****)은 “웬일로? 사드배치를 반대하던 국민의당 변화가 새롭다. 그러나 정부와 여당이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허접시민단체에게 꼼짝 못하는 무능하니 문제다. 박근혜 탄핵하면서 ‘이게 나라냐?’ 하던 종부기들에게 되묻고 싶다. ‘이건 나라냐?’”라고 촛불정권에 의해 엉망진창이 된 대한민국의 현실을 개탄했고, 다른 네티즌(wbki****)은 “갈팡질팡 문제인의 정권을 끝내야 할 때가 성큼 다가왔다”며 “우리도 한번 문제투성이만은 바로 끄잡아내려야 대한민국이 소생할 수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enp****)은 “사드배치 하나 중국 눈치보고 종북단체 눈치보는 정부가 정부냐? 국민들은 북핵미사일에 100% 노출시켜놓고”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sh****)은 “미선이-효순이 사건, 광우병난동 지난 보수 10년 동안 뭐했는데 난동부린 선동꾼들 제대로 처리도 못하고 질질 끌려왔지. 생각해보면 보수가 아니었다”며 거짓선동을 방치한 우파정부를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kang****)은 “이 나라는 대통령이 전쟁에 대한 대비는 전연 없고 여차하면 항복하려고 하는지 대응이 없다. 국민을 안정시키고 핵전에 대한 상식도 주지해야 함에도 겁먹은 두꺼비모양 답이 없다. 답답한 정부다. 신뢰할 수 없는 문정권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zxc****)은 “여론조사로 좋아하는 집단이 사드배치 찬반도 여론조사하시지. 하는 짓 보면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與, 전자파 측정 결과에 “사드, 명확한 절차 통해 배치될 것” 원론 입장만>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e****)은 “그들이 말하는 명확한 절차는 정은이의 결재를 받는 것 같은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omdori****)은 “이 따위 소리만 하다가 미사일 한방 맞고 난 후에는 뭐라고 떠들까? 이 인간들은 북괴의 미사일이 자기 머리 위에서는 안 터진다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ang2k****)은 “이 땅에 전쟁의 곡성이 없길 간절히 바라나, 이 여당과 그 일족들은 한 번쯤 뜨거운 맛을 봐야 정신차리며 안보의 심각성과 중요성을 알 것 같다”라며 “서민만 서럽지”라고 전쟁에 대비하지 않고 평화타령하는 좌파여당을 비판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13 [14:2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사드 반대는 유신 17/08/14 [01:37] 수정 삭제
  죄인과 그 일당들 협조 하에 이루어진 일 아닌가? 죄인과 그 일당들은 사죄하고 사퇴해야 답 아닌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