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평양 방문해 통일밑거름 되겠다
네티즌 "북에 가서 밑거름 되고, 오지 마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김정은 3대세습독재를 비판하지 않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혁신정책네트워크 준비위원회 주최로 열린 '새 정부 대북정책과 한반도 미래' 토론회에 참석하여 서울과 평양의 도시교류가 통일을 여는 충분한 단초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해 통일의 밑거름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북한이 미국 괌 포위 사격 계획을 밝히며 한반도에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 관해 박원순 시장은 어떤 경우에도 핵무기를 용납할 수 없다. 북한의 고삐 풀린 듯한 핵 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규탄한다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 우선 원칙을 진전시키기 위한 적극적 노력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대항한 듯 박원순 시장은 그간 중앙정부만 남북관계의 주체로 활동했지만, 도시 정부 역할이 굉장히 크다. 서울시는 서울-평양 간 포괄적 협력방안을 준비해왔고, 상황에 따라 언제든 꺼낼 수 있도록 제 책상 맨 위 서랍에 넣어두고 있다우리가 서두른다고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것은 아니기에 한반도의 운명은 좀 더 중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박 시장은 브란트 총리는 버스를 타지 않고 걸어서 간다고 하더라도 언젠가는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했다독일에서 사민당과 기민당 정권이 계속 바뀌었지만 동방정책은 변함없이 진행돼 결국 통일을 이뤄낼 수 있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박원순 시장에 앞서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이 발표자로 나서 북한 핵 문제는 미국과 북한 간 대결구도의 산물이라고 미국과 북한을 양비론적 판단을 하면서 미국이 북한과의 적대관계 해소 노력을 하지 않는 한 핵 문제를 풀기 어려울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 적대관을 문제삼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문정현·백낙청·정세현과 더불어 대북 평화를 강조하는 임동원은 미국은 전쟁을 촉발할 수 있는 과격한 군사적 위협을 자제하고 대화·협상으로 평화적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조금만 더 있다가는 자칫 위기가 초래될 수 있기 때문에 북한도 이제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고 미국과 협상에 나서는 게 좋을 것이라고 젊잖게 북한에 충고했다고 한다.

 

<박원순 적절한 시기에 평양 방문해 통일 밑거름 되고 싶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호의적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 네티즌(melr****)박시장. 나라를 위해 북에 인질로 잡혀있을 용의는 없나요. 이게 좋은 방법 중 하나인데 큰 결단을 내려주세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elr****)이 더운 날씨에 웃음을 주는 서울시장. 아들은 영국에서 행방불명, 애비는 평양에서 실종. 웃읍시다. 촛불은 전부가 통일 밑거름이래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ml****)헛소리하지 말고 귀하의 아들 박주선 조속히 귀국시켜 조사받고, 서울 미대 다니든 귀하의 딸이 어떤 경위로 서울법대 편입했으며, 스위스 유학까지 갔는지 밝혀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o****)시청에서 태극기도 걷은 사람이 통일 위해 밑거름 된다면 앞으로 시청 앞에 무슨 기를 걸기를 원할꼬? 걱정이네. 이젠 알 만한 사람은 다 압니다. 왜 천안함 때 폭침이 아니라고 했는지, 왜 세월호가 잠수함 충돌이라 했고, 시청사에 세월호 유골 모시는지?”라고 박원순 시장의 친북적 성향에 비판적 반응을 보였고, 다른 네티즌(ymj****)그쪽 애들은 문가나 원순이 등등 어쩌면 저 모양인가. 지금 때가 어느 때인데 한가한 소리 하냐. 가면 제발 오지 말고, 행방불명 작은 원순이도 그리로 데려다 거기서 평생 살아라고 비아냥댔고, 또 다른 네티즌(phs****)좋은 말씀, 얼른 가서 돌아오지 말고 거름이 되었으면이라고 비꼬았다.

 

그리고 한 네티즌(gin****)벌써 차기 대통령 준비하고 있네. 소가 웃을 일이다. 북쪽에 기웃거리는 좌파정부에게 속은 국민이 다음번에 전부 추풍낙엽 만들어 골로 보낼지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vidkim****)밑거름이 되시겠다! 그럼 아드님과 다정하게 손에 손잡고 북조선에 가시면 서너달 텁수룩하게 수염도 기르시옵고, 작업화 바닥이 너덜~너덜~너덜 하도록 몸소 밑거름이 되는 실천을 하옵시기 바랍니다. 그 모습이 보고 싶고 그리워집니다라고 비아냥댔고, 또 다른 네티즌(kennet****)“‘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똑바로 하라고 했다. ‘적절한 시기에 평양 방문해 공산통일 밑거름 되고 싶다라고 했어야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10 [20:3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문재인 지령 받고 북에 가나 hhh 17/08/11 [08:01] 수정 삭제
  남한을 북에 넘길려고 북에 가나.통일은 거짓이고 남한을 북에 넘길려고 가나.
국정원은 유신 17/08/11 [09:37] 수정 삭제
  머하냐? 놀고 먹냐? 이런 간첩 안 잡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