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왕이, "사드가 ICBM 막을 수 있나"
강경화 장관, "방어적인 차원에서 내린 결정"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중국이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국인의 안전을 위해서 한미동맹국을 겨냥한 핵탄도미사일을 격추시킬 사드(THAAD) 배치를 반대할까? 아니라 한국의 붕괴를 중국은 바라고 사드를 이렇게 극구 반대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6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로 우리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배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개선되는 양자(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방치하는 중국이 대한민국의 최소한 방어수단인 사드 배치에 극악한 반대 입장을 표하면서 대한민국에 대해 뻔뻔스러운 내정간섭을 해대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의 콘라드 호텔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가진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사드 배치에 관해 이런 후안무치한 내정간섭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대중 관계를 개선하고 과거 잘못된 행동과 중국 측의 정당한 관심사항에 대한 배려를 행동으로 보여줬는데 이것은 양국관계의 좋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사드 문제는) 반드시 지적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강경화 장관은 사드 배치 문제는 최근 북한의 추가적인 미사일 도발에 의해 위협이 상당히 고조되고 국민의 우려와 걱정이 심화된 상황에서 대통령이 내린 결정이다. 방어적인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는 반박적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강경화 장관은 분명한 것은 이는 왕 부장과 나, 양국관계가 소통을 해 나가야 할 부분이다. 양국 관계에 약간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고 그런 어려움은 소통을 통해서 풀어나가야 한다고 했지만, 왕이 부장은 회담 후에도 기자들에게 사드가 ICBM을 막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내 생각에 이 문제에 대한 정답은 매우 분명하다. 그래서 우리는 왜 이렇게 빨리 사드를 배치했는가라는 데 많은 의문을 품었다. 우리는 한국이 안보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을 이해하지만 안보와 관련한 한국의 관심사가 중국의 불안 요소를 야기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은 방어무기가 없어 죽어도 되고 중국은 한국의 방어수단에 불안해서 안 된다는 왕이의 궤변이다.

 

왕이의 강 장관에게 한국이 미국 주도의 미사일방어체계(MD)에 가담하는 것이 한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하느냐는 것을 물었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이 진지하게 생각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 <왕이 사드로 ICBM 막을 수 있나사드 배치, 韓中관계에 찬물강경화 방어 차원 조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한국은 그냥 핵개발, 배치하면 된다(castl****)”, “왕이가 정답을 얘기 했구나! 미국 MD에 편입되거나 아니면 독자적인 핵무장. 중국도 답을 알고 있는데 문통만 모르는구나!(new****)”, “우리가 사드로 막아낼지 못할지 니들이 왜 걱정이냐고 시원하게 반박을 못하냐? ?(car****)”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06 [22: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I hate chinese 유신 17/08/07 [00:20] 수정 삭제
  Real damn them 정말 중국 인간들 너무 싫다 Go to hell!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